•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491-5500 / 6,9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배드민턴에 3억 포상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008베이징올림픽 배드민턴 혼합복식 금메달리스트 이용대, 이효정 조가 26일 오후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환영연에서 강영중 대한배드민턴협회장으로부터 포상금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 2008.08.26 00:00

    • 李대통령, `올림픽 영웅들' 초청 오찬

      선수.임원진 전원, 문대성 위원 등 300여명 참석 이효정.이용대, 배드민턴 라켓 선물 이명박 대통령은 26일 베이징(北京) 올림픽에서 맹활약한 우리 대표 선수단 전원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함께 하며 선전을 축하하고 격려한다. 이날 오찬 간담회에는 한국 수영 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마린보이' 박태환, 5개의 세계신기록을 수립한 `여자 헤라클레스' 장미란, 우리나라에 첫 금메달을 안겨준 유도 최민호 선수와 전승 신화를 기록한 야구대표단 ...

      연합뉴스 | 2008.08.26 00:00

    • thumbnail
      이용대 "여자친구 없어요"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2008베이징올림픽 배드민턴 혼합복식 금메달리스트 이용대 선수가 26일 오후 프라자호텔에서 열린 환영연에서 여자친구와 관련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 2008.08.26 00:00

    • 금메달 딴 최민호, 내집마련 걱정 덜겠네!

      수영 박태환 선수와 배드민턴 이용대 선수 등 베이징올림픽 메달리스트는 공통점이 있다. 평생 연금을 받는 것 말고도 이들은 아파트를 분양받을 때 특별공급 물량에 청약할 수 있는 자격이 생긴다는 것이다.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은 특별공급 대상자를 상세하게 규정하고 있는데 그 가운데 하나가 올림픽에서 3위 이상 성적을 거둔 사람이다. 주택공급 규칙 19조는 올림픽대회 또는 국제기능올림픽대회 및 세계선수권대회에서 3위 안에 들면 특별공급을 허용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8.08.26 00:00 | 박종서

    • [이제는 런던이다] ① 슈퍼코리언들 '아직 배가 고프다'

      ... 가능하지만 태권도라는 종목의 특수성이 오히려 관건이 될 전망이다. 먼저 전체 8개 체급 가운데 출전하는 4개 체급에 선정이 돼야 하고 그리고 난 뒤에 치열한 국가대표 선발 과정을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살인 윙크'로 유명세를 탄 배드민턴 이용대(20.삼성전기) 역시 4년이 지나도 겨우 24살 '새파란' 나이일 뿐이다. 오히려 같이 혼합복식 파트너로 나왔던 이효정(27.삼성전기)이 그 때까지 계속 호흡을 맞출 수 있겠느냐 하는 것이 문제일 뿐이다. 이용대는 또 ...

      연합뉴스 | 2008.08.25 00:00

    • 장미란ㆍ박태환 "4년 뒤 런던도 기대하세요"

      ... 전유물이었던 남자 중장거리 자유형에서 사상 첫 금메달을 목에 걸며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자부심을 심어준 박태환도 "이번 올림픽을 계기로 자신감을 많이 얻었다. 이 자신감을 앞으로도 쭉 이어나가는 선수가 되겠다"고 짧은 포부를 밝혔다. 배드민턴 혼합복식 금메달을 확정지은 뒤 카메라를 향해 '살인 윙크'를 날려 신세대 스타로 급부상한 이용대(20.삼성전기)는 공항에서 환호성을 지르며 자신의 이름을 연호하는 팬들을 보고 나서야 인기를 실감하는 듯했다. 그는 "관심을 많이 ...

      연합뉴스 | 2008.08.25 00:00

    • [올림픽] '짜이지엔(再見)' 베이징…런던에서 만납시다

      ... 무려 세계신기록을 5개나 수립하며 여유 있게 금메달을 목에 걸었고 사재혁(역도) 진종오(사격) 등도 4년간 흘린 구슬땀을 금메달로 보상 받았다. '살인윙크'로 국민 남동생으로 떠오른 이용대는 이효정(삼성전기)과 호흡을 이룬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값진 금을 일궜다. 야구대표팀은 투혼을 발휘해 사상 첫 금메달을 따내며 단체 구기종목에서 16년 만에 금맥을 잇고 해피엔딩을 마무리했다. 그러나 남북관계 경색으로 2000년 시드니올림픽 이후 8년간 지속해 온 남북 ...

      연합뉴스 | 2008.08.25 00:00

    • 올림픽 후유증 `난감'…"TV채널만 돌려요"

      ... 허탈한 나머지 일이 손에 안 잡힌다"고 말했다. 올림픽이 끝난 허탈함을 달래는 방법도 각양각색이다. 가장 적극적인 유형은 `몸으로 즐기는 올림픽'. 특히 우리 대표팀이 선전한 종목을 중심으로 인기가 치솟고 있다. 광주의 한 배드민턴 동호회 관계자는 "이웃에 살던 전남 화순군 출신의 이용대 선수가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자 가입 문의가 폭주하기 시작했다"고 전했다. 실내 수영장에도 수강생들이 몰려 `마린보이' 박태환의 인기를 실감케 하고 있다. ...

      연합뉴스 | 2008.08.25 00:00

    • [베이징 2008] "야구 결승전·박태환 가장 인상적"

      ... 플래카드 아래로 선수단이 입국장을 통해 나오자 이들을 마중온 가족과 팬들,취재진 등 1000여명이 몰려들어 공항은 순간 북새통을 이뤘다. 1,2층에 빼곡히 모여든 수백여 명의 팬은 '대∼한민국' '파이팅' '오빠∼' 등을 연호했다. 특히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살인 윙크'를 보내며 유명세를 탄 이용대(20·삼성전기)를 보려는 10대,20대 여성 팬들도 몰렸다. 이어 이날밤 서울광장과 세종로 주변에서 열린 선수단 환영축제에는 영웅들의 얼굴을 보려는 시민 ...

      한국경제 | 2008.08.25 00:00 | 김경수

    • '올림픽 선수단 얼굴 좀 보자' 공항 들썩

      ... 생중계했다. 사진과 카메라 기자들은 선수단의 입국 장면과 환한 표정을 담느라 플래시 세례가 끊이지 않았고 1,2층에 빼곡히 모여 든 수 백여 명의 팬들은 '대~한민국' '파이팅' '오빠~' 등을 연호하며 비명을 질러댔다. 특히 배드민턴 혼합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살인 윙크'를 보내며 유명세를 탄 이용대(20.삼성전기)를 보려는 10대, 20대 여성 팬들도 몰렸다. 이용대를 보려고 공항까지 찾아 왔다는 신혜숙(20.여)씨는 "올림픽에서 이용대 선수를 처음 ...

      연합뉴스 | 2008.08.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