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6811-176820 / 202,5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연간 범죄 외국인 지난해 2만명 첫 돌파

      국내에 체류하는 외국인들의 범죄가 해마다 크게 늘어 대책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해 살인, 강도 등 각종 범죄를 저질러 단속된 외국인은 모두 2만623명으로, 처음으로 2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범죄로 단속된 외국인은 2003년 6천144명에서 2004년 9천103명, 2005년 9천42명, 2006년 1만2천657명, 2007년 1만4천524명으로 매년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사건 유형별로 보면 마약사범과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檢 `600만弗ㆍ12억원 盧 연관성' 추궁

      정상문 본격 조사..추가 차명계좌도 추적 대검 중수부(이인규 검사장)는 22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등 혐의로 구속한 정상문 전 대통령 총무비서관을 불러 노무현 전 대통령 측에 건너간 600만 달러와 횡령금 12억5천만원의 성격 등을 집중 조사했다. 검찰은 정 전 비서관이 2007년 6월29일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100만 달러를 받아 대통령 관저로 전달한 정확한 경위와 작년 2월 박 회장이 노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 연철호씨에게 500만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강호순, '살인 자체를 즐긴 반사회범'

      ... 강호순을 '살인 자체를 즐긴' 엽기적인 살인마라고 단정하고 예상대로 사형을 선고, 반사회적 살인범에 대한 법원의 강력한 처벌의지를 보여줬다. 특히 재판의 쟁점이었던 전처와 장모 방화살인 혐의에 대해 법원은 사망보험금을 노린 계획적인 범죄라고 하고, 강이 이 같은 패륜을 저지른 뒤 반인륜적인 연쇄 살인을 즐겼다고 판단했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제1형사부(이태수 부장판사) 22일 강호순에 대한 선고공판에서 "피고인의 범행은 피해자들이 피고인의 가족이거나 피고인을 신뢰하여 동행하였던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연쇄살인범 강호순 사형선고

      [한경닷컴]연쇄살인범 강호순(39)에게 1심 재판에서 사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재판장 이태수 부장판사)는 22일 부녀자 10명을 살해한 혐의(살인,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현주건조물방화치사,존속살해)로 기소된 강호순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강원도와 경기도 서남부에서 부녀자 8명을 살해한 혐의와 함께 장모집에 불을 질러 전처와 장모를 살해한 혐의도 유죄를 인정했다.강호순은 2006년 9월부터 지난해 12월 사이 길에서 부녀자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김동민

    • 정상문 前비서관 구속

      대검찰청 중앙수사부는 21일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을 청와대 공금 횡령 및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김도형 영장전담판사는 "구속이 필요한 정도의 범죄사실 소명이 있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전 비서관은 청와대 재직시 대통령 특수활동비 12억5000만원을 빼돌리고,박연차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뇌물 4억원을 받은 혐의다. 이해성 기자 ih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이해성

    • 클린턴 "금융위기.기후변화 韓.日과 협력"

      ... 하나도 미국의 힘만으로는 해결할 수 없다"면서 "우리는 유럽, 아시아, 아프리카, 미 대륙의 민주주의 파트너들과 동맹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클린턴 장관은 이날 준비한 원고에서 미국 외교의 도전과제로 기후변화, 범죄 카르텔, 핵확산, 테러리즘, 빈곤, 질병 등을 나열하고, 지역적 문제로는 아프가니스탄과 파키스탄, 이라크 주둔 미군 철군, 이란의 핵개발 추구, 중동의 분쟁 등을 거론했으나 북한에 관해서는 한마디도 언급하지 않아 주목을 끌었다.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경기도 "50만원만 받아도 무조건 파면"

      ... · 알선했을 경우에도 금액에 관계없이 해임토록 했다. 공금을 횡령한 공무원에 대해선 그동안 500만원 미만은 감봉,500만원 이상은 정직 처분했으나 5월부터는 금액과 관계없이 무조건 퇴출 및 형사고발된다. 직무 관련자로부터 성접대를 받으면 해임이나 파면할 수 있는 조항도 신설했다. 징계사유 시효도 3년에서 5년으로 강화했고,음주운전이나 성폭력 범죄는 징계를 아예 낮출 수 없도록 명문화시켰다. 수원=김병일 기자 kbi@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김병일

    • thumbnail
      연쇄살인범 강호순 사형 선고

      부녀자 10명을 살해한 희대의 연쇄살인범 강호순(39)에게 1심 재판에서 사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는 22일 살인과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 현주건조물방화치사, 존속살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강호순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강원도와 경기도 서남부에서 부녀자 8명을 살해한 혐의와 함께 장모집에 불을 질러 전처와 장모를 살해한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를 인정했다. 한경닷컴 안재석 기자 yagoo@hankyung.com 기사제보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pinky

    • "盧는 비자금 몰랐다"…꼬리자르기?

      ... 있었는지 혹은 노 전 대통령이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가 최대 관심사지만 정 전 비서관은 노 전 대통령의 관련성에 선을 긋고 나선 것이다. 정 전 비서관은 2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서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국고 등 손실 혐의가 적용된 12억5천만원에 대해 "노 전 대통령 퇴임 후에 주려고 만든 돈인데 노 전 대통령은 몰랐다"고 밝혀 자신이 따로 돈을 챙긴, 다시 말해 개인 비리임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 전 비서관에 ...

      연합뉴스 | 2009.04.22 00:00

    • 연쇄살인 강호순 사형 선고… 수원지법, 장모집 방화도 유죄

      부녀자 10명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강호순(39)에게 사형이 선고됐다. 수원지법 안산지원 형사1부(재판장 이태수 부장판사)는 22일 강호순에게 살인과 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현주건조물방화치사,존속살해 등을 적용해 사형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강원도와 경기도 서남부에서 부녀자 8명을 살해한 혐의와 함께 전처와 장모를 살해한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를 인정했다. 강호순은 2006년 9월부터 지난해 12월 사이 부녀자들을 납치해 살해한 혐의로 지난 ...

      한국경제 | 2009.04.22 00:00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