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5871-185880 / 195,7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예일-프린스턴 신입생 입학허가 해킹 공방

    ... 사회보장번호와 생년월일을 이용해 수 차례에 걸쳐 예일의 사이트를 무단 침범, 신청 당사자들보다 먼저 합격 사실을 뽑아냈다는 것이 예일측의 주장이다. 예일측은 프린스턴의 이런 행위를, 신청자들의 사생활 침해와 관련 법규 위반 등 범죄행위로 보고 사법당국과 신청 학생들에게 이를 통보했다고 도로시 K.로빈슨 예일대 부총장이 밝혔다. 이에 대해 프린스턴의 스테판 러미네이거 입학처장은 문제의 예일 사이트의 보안여부를 확인해보기 위한 순수한 의도에서 그 사이트에 들어가 보았다고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자동차 관세 포탈 30대 고발

    ... 따르면 김씨는 지난 1∼5월 중고 외제차 38대를 수입하면서 실제 수입가보다 8억7천만원 가량 낮은 가격으로 세관에 신고, 4천여만원의 관세를 포탈한 혐의다. 세관은 올 상반기 수입 자동차 중 유사한 사례가 더 있는 지 수사를 확대하는한편 이번 사건이 자동차 수입통관시 과세심사가 수입 이후 이뤄지고 있는 점을 악용한 범죄로 보고 통관 전 과세심사를 벌여 유사 범죄를 예방한다는 방침이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기자 inyon@yna.co.kr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아랍국, 이스라엘 비난 결의안 합의 실패

    ... 뜻을 내비쳤다. 한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인권단체들은 25일 이스라엘 대법원에 이스라엘의초법적인 살인 정책을 불법으로 규정해줄 것을 요구했다. 팔레스타인 단체인 LAW와 이스라엘고문반대공공위원회(PCATI)는 이스라엘 정부가 팔레스타인 전투원과 인티파다(반 이스라엘 봉기) 관련 정치지도자를 목표로 정해 살해하는 것은 '전쟁범죄'라며 이를 불법화해줄 것을 대법원에 요구했다. (유엔.예루살렘 AP.AFP=연합뉴스) yung23@yna.co.kr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美 하원, 기업개혁 법안 압도적 가결

    ... 업무를 담당할 공공 기업회계감독위원회를 신설하는 방안을 담고 있으며 회계업체들이 회계감사 대상 업체들에 대해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도 포함됐다. 또 기업 부정 연루자 처벌을 강화하고 통신이나 우편을 이용한 사기범죄에 대한처벌을 현행 10년에서 최대 직영 20년으로 강화했으며 증권사기 범죄에 대해 징역 25년형으로 처벌할 수 있는 조항도 신설했다. 이 법안은 또 기업 임원들이 재무제표의 정확성에 대해 인증할 것을 의무화했으며 기업비리를 폭로한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미군사건 재판권행사 5.5%"

    ... 행사한 경우는 69건으로 5.5%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또 "사건.사고에 관련된 미군 1천403명중 89명에 대해서만 우리측 재판권이 행사돼 사람수 비율로 보면 6.3%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미군인 범죄의 60-70%는 교통사고나 단순폭행, 절도 사건으로서 우리측이 대부분 재판권행사를 포기하는 것이 관례라는 것을 인정하더라도 나머지 24-34%는 형사사건이 대부분이고 그 중에는 살인사건도 많이 포함되고 있어 반드시 우리측이 재판권을 행사할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美 양원, 기업개혁 법안 압도적 가결

    ... 업무를 담당할 공공 기업회계감독위원회를 신설하는 방안을 담고 있으며 회계업체들이 회계감사 대상 업체들에 대해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도 포함됐다. 또 기업 부정 연루자 처벌을 강화하고 통신이나 우편을 이용한 사기범죄에 대한처벌을 현행 10년에서 최대 직영 20년으로 강화했으며 증권사기 범죄에 대해 징역 25년형으로 처벌할 수 있는 조항도 신설했다. 이 법안은 또 기업 임원들이 재무제표의 정확성에 대해 인증할 것을 의무화했으며 기업비리를 폭로한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공적자금 가로챈 벤처대표 구속

    ... 16억원을 챙긴 혐의다. 조사결과 이들은 지난 4월 소액주주 250명에게 "오는 하반기에 코스닥에 등록한다"며 3억원을 받아 유상증자를 마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들이 자산유동화전문회사가 벤처기업에 지급하는 공적자금의 사후관리와 감독체계가 이원화 되어 있어 자금에 대한 사후통제가 어려운 점을 이용해 범행한 것으로 보고 공적자금을 둘러싼 유사범죄에 대해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yulsid@yna.co.kr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밀로셰비치 건강악화불구 변호사 선임 거부

    전쟁범죄 등의 혐의로 재판을 받고있는 슬로보단밀로셰비치(60) 전 유고연방 대통령이 25일 건강악화에도 불구하고 변호사 선임을또 다시 거부했다. 유엔 구(舊) 유고전범법정(ICTY) 판사들은 밀로셰비치에게 변호사를 선임할 것을 재차 권고했으나 밀로셰비치는 자신이 직접 변론을 계속할 것이라면서 이를 거부했다. 리처드 레이 판사는 "밀로셰비치는 심각한 심장혈관 위험을 갖고 있으며 이에대한 검진이 필요하다"면서 "밀로셰비치는 작업량을 줄여야 할 것"이라고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계몽사 계열 전현 대표 2명 기소

    서울지검 조사부(김학근 부장검사)는 26일 골프장 사업허가권을 넘기는 대가로 받은 180여억원 상당의 주식을 개인적으로 차명취득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로 ㈜계몽사 계열사인 영아트개발 대표 박모(61)씨를 불구속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박씨는 지난 99년 1월 영아트개발 소유의 경기도 양평 모 골프장사업허가권을 200억원에 S사에 넘겨주기로 계약을 체결한 뒤 사업권 이전 대가로 받은 S사 주식 4만7천주(시가 188억원 상당)를 회사명의가 ...

    연합뉴스 | 2002.07.26 00:00

  • 파키스탄 살인범, 소녀 제공해 희생자 가족과 합의

    ... 10대 딸들은 55세와 80세 희생자 가족과 각각 결혼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지역원로들이 나서 "사태해결이 비윤리적"이라고 만류, `거래'가 취소됐으며 27일 이들에 대한 형집행이 예정돼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이슬람 율법은 중증 범죄자라도 희생자의 가족이 금전적 보상을 수락하면 사면된다고 규정하고 있으나, 여성으로 범죄행위를 보상하는 행위는 금지하고 있다. 셰이크 리아즈 아흐메드 법원장은 현지 한 신문과의 회견에서 "이들은 국법과문명세계의 규범을 어겼다"며 사건 ...

    연합뉴스 | 2002.07.2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