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961-46970 / 50,7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이슈] '판도 바뀌는 법률시장'..국제로펌들 아시아공략 박차

    ... 불면서 급속도로 법률서비스의 국제화가 진척되고 있다. 특히 유럽에서 그렇다. 이제 유럽에서는 10년 후 거액 법률서비스는 몽땅 다 최상위 10대 로펌 차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 과정에서 세계 법률서비스의 상층부시장은 미국과 영국 두 진영간의 대결 양상으로 발전되고 있다. 물론 아직 영국계가 많이 뒤진다. 파트너 1인당 이윤으로 따진 세계 20대 로펌 중 영국계는 다섯개,나머지는 모두 미국계다. 영국계는 9,14,15,17,18위 등으로 순위에서도 ...

    한국경제 | 2000.11.20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두 후보 판결따라 희비

    법원판결에 따라 부시와 고어 두 후보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19일 플로리다주의 해외부재자 표심이 드러나면서 당락의 윤곽은 좀 더 뚜렷해졌지만 두 후보 모두 ''승리의 샴페인''을 터뜨리지 못하고 있다. 아직도 법원판결이 남아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법정싸움 중간스코어는 고어진영이 3승2무1패로 앞서 있다. 고어측이 거둔 3승은 ''수작업 재검표 허용(플로리다주 대법원)''''수작업 재검표 중단요청 기각(플로리다남부 연방지법)''''수작업 ...

    한국경제 | 2000.11.20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부시에 '승리의 여신' 손짓..법원 판결 파장

    혼미를 거듭하던 미국 대선 개표상황이 조지 부시 공화당 후보의 승리로 기울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리온카운티 순회법원(1심)의 테리 루이스 판사가 수작업 재검표 결과를 인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판결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앨 고어 민주당 후보진영이 주 대법원에 상고할 예정이어서 여전히 불씨는 남아있다. 게다가 해외부재자 투표결과도 변수로 남아있다. 하지만 "수검표"라는 걸림돌이 제거됨으로써 부시 후보는 플로리다주에 배정된 25명의 ...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2000 미국의 선택] 고어-부시 '手검표' 전면전

    ... ''자의적이고 비이성적인 방법''에 의한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앞서 루이스 판사는 지난 14일 "마감시한 이후 제출되는 개표 결과의 수용 재량권은 주정부에 있지만 이를 ''자의적''으로 행사해서는 안된다"고 판시했었다. 또 부시 진영이 애틀랜타 제11연방법원에 항소한 ''수작업 재검표중지 요청''소송도 관심거리다. 이 소송에서는 17일 오전 7시에 서면심리가 개시된 상태다. ◆앞으로 어떻게 되나=후보 양측이 정치생명을 건 소송전을 벌이고 있는 만큼 승패를 ...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2000 미국의 선택] 판결 엇갈리면 연방대법서 결정

    미대선의 향방은 사실상 법원이 플로리다주 일부 카운티의 수작업 재검표를 인정해줄 것이냐에 달려있다. 고어 후보진영은 이를 인정해달라고,부시 후보진영은 이를 중단해달라고 소송을 낸 상태다. 문제는 고어진영이 플로리다 주법원에 소송을 낸 반면,부시진영은 연방법원에 냈다는 사실이다. 이때문에 주법원과 연방법원이 서로 엇갈리는 판결을 내릴 소지도 있다. 이럴 경우 어느쪽 판결을 따라야 하는가. 동일한 사안을 놓고 연방 고등법원과 주대법원이 엇갈리는 ...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美대통령 당선자 19일 새벽께 윤곽

    ... 주정부에 보고해야 하는 마감 시한인 18일 정오께는 공식 개표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민주당의 앨 고어 후보는 팜비치 브로워드 등 일부 카운티의 수작업 재검표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선거결과 발표를 늦춰달라는 소송을 진행 중이며 공화당의 조지 부시 후보도 수작업 재검표중단 소송을 낸 상태다. 따라서 이들 소송에 대한 판결이 나와야 백악관의 새 주인이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yangbongjin@hotmail.com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2000 미국의 선택] 거물 변호사 '다 모였네'

    미국대선이 두 후보 변호사들의 대리전쟁으로 치닫고 있다. 갖가지 법정소송 결과가 차기 미국대통령을 결정지을 최대 관건으로 부상하자 조지 부시 후보와 앨 고어 후보 진영은 각각 최고의 변호사팀을 구성,필승을 다짐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고어 진영은 70여명의 초일류급 변호사들을 거느리고 있다. 이중에는 하루 수임료가 거의 1천만원에 달하는 미국 최고의 변호사 중 한명인 데이비드 보이스도 있다. 부시진영도 당대의 최우수 변호사 수십명으로 ...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누가 대통령되든 組閣차질 불가피

    ... 정권인수기간(올해는 73일) 중 백악관 진용과 내각을 구성하고 수백개 요직을 임명한다. 또 선거공약을 정책화하고 취임연설을 준비하며 대규모 예산지출을 검토하는 등 눈코뜰새없는 시간을 보내는 게 관례다. 그러나 고어 후보와 부시 후보는 각종 소송에 매달리느라 정권인수 작업에는 제대로 신경도 못 쓰고 있다. 두 후보 모두 현재로선 백악관에 들어간다고 확신할 수 없어 플로리다주의 재검표를 자신에게 유리하게 전개해 나가는 것이 급선무이기 때문이다. 워싱턴=양봉진 ...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2000 미국의 선택] 고어.부시 법대로 하자..양당 법정다툼 가열

    혼미를 거듭하고 있는 미국대선의 향방이 법원의 판단에 좌우될 가능성이 커졌다. 고어와 부시 양진영은 현재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가능한 빠른 시일내 법적 공방을 마무리짓는다는 방침이지만 조금이라도 유리한 방향으로 소송을 끌고 가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고어진영=해리스 플로리다 주무장관이 15일 팜비치와 브로워드 마이애미데이드 등 3개 카운티가 서면으로 밝힌 수작업 재개표 이유가 주법에 타당하지 않다며 수작업 재개표 결과를 받아들이지 ...

    한국경제 | 2000.11.17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남은건 '부재자표'..美대선 마무리되나

    플로리다주 캐서린 해리스 주무(州務)장관이 추가 수(手)검표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함에 따라 18일로 예정된 플로리다주 개표결과 공식발표에서는 부시가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부시가 3백표 차로 앞서 있는 데다 해외부재자 개표결과에서도 부시가 다소 우세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민주당측은 "해리스 장관의 결정은 자의적 해석"이라며 법원에 제소키로 해 재검표 문제가 또 다시 법정에 오르게 됐다. ◆수검표는 물 건너갔나=플로리다주 ...

    한국경제 | 2000.11.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