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46971-46980 / 50,7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2000 미국의 선택] 판결 엇갈리면 연방대법서 결정

    미대선의 향방은 사실상 법원이 플로리다주 일부 카운티의 수작업 재검표를 인정해줄 것이냐에 달려있다. 고어 후보진영은 이를 인정해달라고,부시 후보진영은 이를 중단해달라고 소송을 낸 상태다. 문제는 고어진영이 플로리다 주법원에 소송을 낸 반면,부시진영은 연방법원에 냈다는 사실이다. 이때문에 주법원과 연방법원이 서로 엇갈리는 판결을 내릴 소지도 있다. 이럴 경우 어느쪽 판결을 따라야 하는가. 동일한 사안을 놓고 연방 고등법원과 주대법원이 엇갈리는 ...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美대통령 당선자 19일 새벽께 윤곽

    ... 주정부에 보고해야 하는 마감 시한인 18일 정오께는 공식 개표 결과가 나올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민주당의 앨 고어 후보는 팜비치 브로워드 등 일부 카운티의 수작업 재검표 결과가 나올 때까지 선거결과 발표를 늦춰달라는 소송을 진행 중이며 공화당의 조지 부시 후보도 수작업 재검표중단 소송을 낸 상태다. 따라서 이들 소송에 대한 판결이 나와야 백악관의 새 주인이 확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yangbongjin@hotmail.com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2000 미국의 선택] 고어.부시 법대로 하자..양당 법정다툼 가열

    혼미를 거듭하고 있는 미국대선의 향방이 법원의 판단에 좌우될 가능성이 커졌다. 고어와 부시 양진영은 현재 여론의 따가운 시선을 의식,가능한 빠른 시일내 법적 공방을 마무리짓는다는 방침이지만 조금이라도 유리한 방향으로 소송을 끌고 가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다. ◆고어진영=해리스 플로리다 주무장관이 15일 팜비치와 브로워드 마이애미데이드 등 3개 카운티가 서면으로 밝힌 수작업 재개표 이유가 주법에 타당하지 않다며 수작업 재개표 결과를 받아들이지 ...

    한국경제 | 2000.11.17 00:00

  • 美 수검표 공방 .. 고어, 소송 제기

    ... 대해 해리스 장관은 이날 수작업 재검표에 의한 추가 검표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고어 후보는 16일 플로리다주가 개표집계 마감시간 이후의 수작업 재개표결과를 받아들일 것을 요구하는 소송을 순회법원에 냈다. 부시 후보측도 마이애미연방지법이 기각한 ''수작업 재검표중단 청원''을 제11 순회고등법원에 항소, 심리허가를 받아냈다. 부시는 고어가 15일 제안한 면담요청도 거부했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yangbongjin@hotmail....

    한국경제 | 2000.11.17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남은건 '부재자표'..美대선 마무리되나

    플로리다주 캐서린 해리스 주무(州務)장관이 추가 수(手)검표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기로 함에 따라 18일로 예정된 플로리다주 개표결과 공식발표에서는 부시가 승리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부시가 3백표 차로 앞서 있는 데다 해외부재자 개표결과에서도 부시가 다소 우세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민주당측은 "해리스 장관의 결정은 자의적 해석"이라며 법원에 제소키로 해 재검표 문제가 또 다시 법정에 오르게 됐다. ◆수검표는 물 건너갔나=플로리다주 ...

    한국경제 | 2000.11.17 00:00

  • 플로리다 재개표 '부시 300표 앞서'

    미국 플로리다주의 대선 개표(해외 부재자표 제외) 결과가 일단 한국시간으로 15일 오전 주 당국에 통보됐다. 캐서린 해리스 플로리다 주무(州務)장관은 공화당의 조지 부시 후보가 2백91만4백92표로 민주당의 앨 고어 후보보다 3백표를 더 얻었다고 밝혔다. 워싱턴=양봉진 특파원 yangbongjin@hotmail.com

    한국경제 | 2000.11.16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만일 부시가 승리하면..6대 애덤스와 비교

    미국의 대선 혈투가 조지 W 부시 공화당후보의 승리로 끝난다면 부시는 6대 대통령 존 Q 애덤스와 믿기 어려울 정도의 ''닮은꼴 대통령''이 된다. 우선 애덤스와 부시는 모두 부자(父子) 대통령이다. 아버지와 같은 이름을 가졌다는 점도 비슷하다. 애덤스의 풀네임은 아버지 이름 ''존 애덤스''(2대 대통령)에 중간이름 ''퀸지''의 약자를 넣은 존 Q 애덤스다. 부시 역시 41대 대통령인 아버지 이름 ''조지 부시''의 중간에 ''워커''를 ...

    한국경제 | 2000.11.16 00:00

  • [2000 미국의 선택] '手검표 허용' 여부 판세 가른다

    ... 결정짓게 됐다. 민주당 아성인 팜비치카운티 등에서 수검표가 이뤄지면 고어가 플로리다주에서 승리,선거인단 25명을 추가함으로써 제43대 미국대통령으로 당선될 가능성이 높다. 반대로 수검표가 인정되지 않으면 지금까지 개표에서 앞서 있는 부시 후보의 당선이 사실상 확정된다. 수검표와 함께 해외부재자표 변수가 남아있는 현재로선 어느 쪽이 승기를 잡았다고 판단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수검표 인정될까=문제는 해리스 장관이 ''부시정권''에서 입각을 노리는 골수 공화당원이란 ...

    한국경제 | 2000.11.16 00:00

  • [특파원코너] 미국의 政經분리

    ... 민감한 월스트리터들의 대화주제이기도 하다. 7일 미대선투표가 끝난후 지난주까지 화제는 온통 선거뿐이었다. 하지만 이번주들어 대화내용이 일상으로 돌아오는 느낌이다. 선거후 1주일만인 14일에도 TV화면엔 플로리다에서의 법정공방과 "부시-고어"측의 말싸움이 생중계되고 있었다. 그러나 손님들의 화제는 더이상 "부시-고어"가 아니었다. 이날 오전 알려진 "애비 코언"의 코멘트였다. "S&P500지수는 15%정도 저평가돼 있다. 지금이 주식을 싸게 살수 있는 가장 좋은 ...

    한국경제 | 2000.11.16 00:00

  • [2000 미국의 선택] "더 시간 끌지 말라"...美 여론압력 고조

    ... 여론의 압력이 거세지고 있다. 14일 여론조사기관 퓨조사센터에 따르면 대다수 미국유권자들은 대선개표의 정확성이 일부 주에서 문제되고 있지만 이와는 상관없이 플로리다주의 재개표 결과에 대해 민주당의 앨 고어 후보와 공화당의 조지 부시 후보가 승복해야 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또 접전지역의 개표결과가 정확하지 않다고 믿으면서도 고어측의 요구대로 재투표가 실시돼서는 안된다는 견해가 압도적이었다. 이같은 여론결과는 최종 개표결과에 따라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양 후보 진영에 ...

    한국경제 | 2000.1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