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2921-122930 / 147,7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청년 일자리 中企에 있다] (3·끝) 글로벌 청년리더 10만명 양성…해외인턴십 과정 '노크' 하세요

    지난해 대학을 졸업한 오성민씨(24)는 한국무역협회에서 주관하는 글로벌무역전문가양성사업 해외인턴십 장기과정을 통해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H사에 입사했다. 오씨는 "한국에서는 가고 싶은 회사의 입사경쟁이 치열한데다 전공인 국제통상학을 살리고 싶어 해외로 눈을 돌렸다"며 "원하는 일을 하는 것은 물론 국제적인 경영 감각을 함양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6개월간의 인턴과정을 거친 그는 성과를 인정받아 지난달 정규직으로 전환됐다. 신보영씨(26)는 지...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최진석

  • thumbnail
    [청년 일자리 中企에 있다] (3·끝) 정부의 인턴제도…'행정인턴' 3340명 채용 계획

    청년실업 해소를 위해 정부는 각 부처별로 인턴제를 운영하고 있다. 단기적인 미봉책에 불과하다는 비판도 있지만 취업난이 심각한 상황에서 일정 급여를 받으며 수개월간 실제 업무를 경험하며 취업경쟁력을 높일 수 있는 기회다. 노동부의 '중소기업 청년인턴제'가 그중 하나다. 청년실업과 중소기업 인력난을 동시에 완화하는 것이 목적이며, 인턴을 채용한 기업에는 6개월간 임금의 50%(50만~80만원)를 지원해준다. 인턴을 정규직으로 전환시키면 6개월간 ...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최진석

  • thumbnail
    [Global View] Column of the week‥'내집 마련의 꿈' 이 경제 유연성 발목 잡는다

    ... 43%에서 39%로 낮아졌다. 세계적 부동산 조사기관인 어번랜드 인스티튜트는 10~20년 뒤에는 주택 소유 비율이 62%까지 낮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필자는 미국인들이 주택 소유를 포기해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아니다. 안정된 일자리가 있고,집을 살 만한 경제적 능력이 되고,한 곳에 정착할 계획이라면 집을 사야 한다. 다만 현재 미국 전체 인구의 3분의 2 수준인 주택 소유 비율을 경제적으로 가장 활기있는 지역에 필적할 만한 55~60% 수준으로 낮출 필요가 ...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박성완

  • 충청남도, 청년 행정인턴 40명 모집

    충청남도는 올해 하반기에 도 본청과 사업소 등에서 일할 행정인턴 40명을 선발한다고 밝혔습니다. 대상은 만 32세 이하 청년으로 지난해 1월 1일 이후 정부 재정지원 일자리사업에 6개월 이상 참여했던 구직자는 지원할 수 없습니다. 선발된 인원은 이번달 28일부터 5개월 간 근무하게 되며 4대 보험 가입과 함께 월 70만원의 급여를 받게 됩니다. 접수는 오는 14일부터 16일까지입니다. 김주영기자 oneeye@wowtv.co.kr

    한국경제TV | 2010.06.10 00:00

  • 李대통령, `현장 속으로' 행보 재개

    ... 비상경제대책회의를 11일로 하루 늦추면서 장소를 청와대가 아닌 민생 현장으로 정했다. 특히 우리 경제가 글로벌 금융 위기에서 벗어나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는 하지만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 계층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사회적 일자리 창출과 관련된 정부 정책의 집행 효과를 직접 점검할 계획이다. 현재 지방선거 결과를 놓고 야당과 여당 일각에서 청와대 참모진과 내각의 인적개편을 포함한 국정쇄신을 요구하고 있지만, 이 대통령은 10일 현재까지 공식석상에서 이렇다 ...

    연합뉴스 | 2010.06.10 00:00

  • '1인 창조기업'에 IT인프라 지원…인터넷 전화 1만대·무선랜 무료로

    중소기업청이 KT와 손잡고 1인 창조기업 및 청년창업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중기청과 KT는 10일 서울 서초동 KT 사옥에서 '일자리창출 공동 지원 협약식'을 개최했다. 두 회사는 협약식에서 정보기술(IT) 분야 청년창업을 지원하고 1인 창조기업에 대한 인프라를 확충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 확산에 따른 국내 IT 콘텐츠 개발 경쟁력을 높이고 동시에 일자리도 만드는 효과를 내겠다는 것이다. 주요 협력 방안을 보면 두 회사는 ...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이태명

  • 버냉키 "한ㆍ미 FTA 조속히 비준해야"

    ... "이런 환경에서 인플레이션은 진정된 상태를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버냉키 의장은 아울러 "소비 지출은 적정한 수준을 계속 유지함으로써 경기 부양자금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경제 회복을 견인하는 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다만 주택시장의 불안정과 신용 부족,공공 일자리 및 건설부문 등에 대한 지방정부의 예산 삭감 등은 경제 회복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요인으로 꼽았다. 워싱턴=김홍열 특파원 com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김홍열

  • thumbnail
    [한경데스크] '고용부'로 부른다는데

    ... 위원회에 참석하거나 기업강의에 초청받는 등 그 어느 때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이러한 상황에서 정부는 7월부터 노동부의 명칭을 고용노동부로 바꾸기로 했고 약칭은 '고용부'로 정했다. 여기에는 정책의 우선순위를 노사관계에서 일자리와 인적자원 등 고용문제로 이동시키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노사안정이 시급한 시기에 고용부로의 변경이 과연 필요한지 의구심이 든다. 더구나 정부에서도 앞으로 불어닥칠지 모를 노동현장의 혼란에 대비해 노사관계업무를 ...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사회부

  • 노사정 "전임자·복수노조 제도 연착륙 방안 논의"

    ... 및 복수노조 제도 개선을 계기로 노사문화를 보다 선진화하기 위한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노사정이 합의한 구체적인 논의의제는 △근로시간 면제제도 현장 정착을 위한 연착륙 방안 △복수노조 교섭제도 현장정착을 위한 지원방안 △작업장 혁신,일자리 창출 등 노사협력 사업 지원방안 △선진노사문화 구축방안 등이다. 노사문화선진화위원회에서는 박준성 성신여대 교수(위원장)를 비롯한 근로자·사용자·정부·공익위원 각 3명으로 12명이 참여해 1년 동안(필요시 6개월 연장) 논의할 예정이다.위원회 ...

    한국경제 | 2010.06.10 00:00 | rang

  • 버냉키 "한미FTA 조속히 비준해야…美경제 확장궤도 진입"

    ... 유지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버냉키 의장은 소비지출은 적정한 수준을 계속 유지함으로써 경기부양자금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경제회복을 견인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그는 주택시장의 불안정과 신용결핍, 공공 일자리 및 건설부문 등에 대한 지방정부의 예산삭감 등을 미국 경제회복의 발목을 잡을 수 있는 요인으로 꼽았다. 그는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 적잖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그리스 및 기타 유럽국가들의 국가채무 문제와 관련, "시장을 위축시키고 ...

    연합뉴스 | 2010.06.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