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2941-122950 / 147,7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물 재이용 법 제정…빗물이용시설,중수도 설치 확대

    ... 하·폐수처리수 재이용시설을 설치할 때는 하·폐수처리수 재이용시설 설계·시공업자에게 설계·시공을 맡겨야 한다.환경부 관계자는 “물 재이용시설 설치 대상이 늘어나고 민간도 물 재이용사업에 참여할 수 있게 된다”며 “이에 따라 새로운 일자리가 늘어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물 재이용 정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환경부장관은 10년 마다 물 재이용 기본계획을 수립·시행하고, 시장·군수는 관할 지역에서 물 재이용관리계획을 세워야 한다. 이와 함께 환경부는 ...

    한국경제 | 2010.06.09 00:00

  • 취업자 8년만에 최대폭 증가

    ... 2002년 4월 이후 최대 증가폭을 기록했습니다. 실업률은 3.2%로 2개월 연속 3%대를 유지했습니다. 정부는 "경기 개선이 고용 회복으로 연결되는 것이 더욱 뚜렷해지고 있다"면서 고용 호조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일자리를 구하려는 사람도 많고 또 구직자를 뽑으려는 기업도 늘어나면서 다양한 채용박람회들이 열리고 있는데요. 이번에 새로운 채용박람회가 열린다고요. 네.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환경공단, 환경보전협회가 주관하는 저탄소 녹색성장 취업박람회가 ...

    한국경제TV | 2010.06.09 00:00

  • 5월 취업자 58만6천명↑…8년來 최대

    ... 12만5천명, 3월 26만7천명, 4월 40만1천명 등이었다. 윤종원 기획재정부 경제정책국장은 "경기 개선이 고용 회복으로 연결되는 것이 더욱 뚜렷해지고 있으며 고용의 질이나 고용의 개선도 전체적으로 좋아지고 있다"면서 "6월에는 정부 부문 일자리가 줄어드는 측면이 있지만 고용 호조세는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월 실업률은 3.2%로 2개월 연속 3%대를 유지했다. 이는 2008년 11월의 3.1% 이래 최저 수준이다. 올해 1월 실업률은 5.0%까지 치솟았다가 ...

    연합뉴스 | 2010.06.09 00:00

  • thumbnail
    5월 취업자수 58만명 증가…8년만에 최대

    ... 않다. 기획재정부도 대외변수 때문에 하반기 경제운용계획을 짜는 데 애를 먹고 있다. 하지만 적어도 고용지표상으로 보면 현재 경기는 완연한 회복기조로 접어들었다는 데 이견이 없을 것 같다. 경기 지표 가운데 가장 더디게 움직였던 일자리도 뚜렷한 개선세를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통계청이 9일 발표한 '5월 고용동향'을 보면 고용시장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그러나 구직단념자와 취업준비자가 늘어나는 등 불안 요인은 여전하다는 지적이다. ◆고용지표 ...

    한국경제 | 2010.06.09 00:00 | 서욱진

  • 서울 문화정보 총망라 'e-문화복덕방' 구축

    문화관련 일자리와 예술품 거래도 연결 서울시가 문화 관련 일자리 등 정보를 총망라한 문화정보 포털사이트를 구축한다. 9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내 문화 관련 행사와 시설 정보 등을 제공하는 온라인 시스템 '문화정보 네트워크(culture.seoul.go.kr)'를 통합 정보포털인 '온라인 문화예술시장(e-문화복덕방)'으로 대폭 개편할 예정이다. 새 포털에서는 기존 시스템에 '문화예술 일자리' 코너가 추가돼 공공부문 문화예술 수요와 예술가를 이어주는 ...

    연합뉴스 | 2010.06.09 00:00

  • [청년 일자리 中企에 있다] (1) 우수中企 정보 확대ㆍ기술사관학교 신설…

    올해 중소기업 구인난은 지난해보다 더 악화된 상황이다. 지난해 하반기 이후 경기가 회복 국면에 접어들면서 청년층이 중소기업보다는 대기업 등 괜찮은 일자리를 선호한 때문이다. 더욱이 청년층의 고학력화가 심화되면서 구인-구직자 간 미스매치도 큰 요인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정부도 노동부 지식경제부 교육과학기술부 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청년 · 중소기업 일자리 태스크포스'를 구성,중소기업 인력난 해소 대책 마련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를 ...

    한국경제 | 2010.06.08 00:00 | 사회부

  • thumbnail
    [청년 일자리 中企에 있다] (1) 中企는 사람없어 아우성인데…청년실업 100만명 '대기업 해바라기'

    ... 하나밖에 없는 아들이 중소기업에 다닌다는 사실에 무척 걱정스러워 하는 눈치였다. 친구나 선후배들의 무시하는 듯한 시선도 따가웠다"며 퇴직 이유를 설명했다. 실업자 100만명 시대이지만 중소기업들은 여전히 인력난을 겪고 있다. 대기업 일자리는 한정돼 있지만 청년들은 좋은 일자리만 노릴 뿐 중소기업은 거들떠보지도 않아 중소기업의 구인난은 좀처럼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4월 전체 실업률은 3.8%이지만 청년 실업률은 두 배 이상 높은 8.6%를 ...

    한국경제 | 2010.06.08 00:00 | 최진석

  • thumbnail
    [알림] 한경이 일자리 창출을 선도합니다

    한국경제미디어그룹이 일자리 창출에 앞장섭니다. 그동안 다양한 일자리 정보 사업을 펼쳐온 데 이어 한국경제신문은 오늘부터 구직자와 구인 기업 간 '미스매치'로 인한 중소기업의 인력난을 해소하기 위해 기획시리즈 기사를 연재합니다. ●중견 전문인력 재취업을 위한 '잡 투게더' 개설 한국경제신문은 6월부터 한국무역협회와 공동으로 무료 취업 알선 사이트 '잡 투게더(www.jobtogether.net)'를 개설,40~50대 중견 전문인력에게 재취업의 기회를 ...

    한국경제 | 2010.06.08 00:00 | 정구학

  • 근로시간 週 35시간으로 …5시간 줄인다

    ... 한국의 출산율은 1.19명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최저 수준이다. 이 같은 저출산의 여러 요인 중 장시간 근로 관행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이 외에도 장시간 근로는 낮은 생산성으로 근로의 질을 저하시키고 일자리 창출 기반을 약화시키는 등 삶의 질 선진화의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 이에 노동계와 경영계,정부는 연간 2000시간이 넘는 근로시간을 10년 내에 선진국과 비슷한 수준인 1800시간으로 단축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주 단위로 환산하면 ...

    한국경제 | 2010.06.08 00:00 | 최진석

  • [청년 일자리 中企에 있다] (1) "3개월 이상 일할 구직자 데려오면 포상금"

    철강주물업체인 비엠금속의 서병문 회장은 최근 직원들에게 '현상금'을 걸었다. 범죄자를 찾는 게 아니라 구직 희망자를 찾기 위해서다. 구직 희망자를 데려오는 직원에게는 일정 정도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서 회장은 "구인 광고를 하고 노동부 워크넷 사이트를 이용하는 등 온갖 방법을 써봤지만 구직자 찾기가 하늘의 별 따기"라며 "동종 업계에서 그나마 임금이나 복지 수준이 높은 비엠금속이 이 정도인데 다른 주조업체들은 어떻겠느냐"고 토로했다. 이 회사...

    한국경제 | 2010.06.08 00:00 | 최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