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701-128710 / 148,6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車ㆍ조선도 외환위기 딛고 일어섰다"

      ... 대기업 그룹에 대한 강도 높은 구조조정방안을 발표하자 시장에선 '늦은 게 아닌가'하는 반응이 나왔다. 연말 연초 경제위기가 몰아치면서 미국 일본 등 선진국 기업들은 계열사 매각과 감원 등을 추진했지만 우리만 '함께 가자'며 일자리 나누기(잡 셰어링)에 치중,구조조정의 때를 놓쳤다는 지적이 많았다. 그런 비판 속에 김종창 금감원장이 채찍을 들고 나섰다. 시장에선 "언제는 기업을 최대한 살려라"고 주문하더니 "이제는 거꾸로 간다"며 컨트롤타워의 혼선을 비판,김 ...

      한국경제 | 2009.05.04 00:00 | 김현석

    • 이 대통령 "가정의 위기 안타까워"

      ... 원천이고 희망의 샘이라며 가족 사랑이 살아있는 한 두려울 것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정례 라디오연설에서 이같이 언급하고 요즘 곳곳에서 우리 가정이 위기를 맞고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시했습니다. 이 대통령은 이어 건강한 가정의 핵심인 일자리를 만들고 지키는 일에 모든 정성과 힘을 쏟을 것이며 추경예산이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곳에 제대로 쓰여 일자리가 하나라도 더 늘어나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성경기자 sklee@wowtv.co.kr

      한국경제TV | 2009.05.04 00:00

    • thumbnail
      "자살사이트 개탄스러운 일"…李대통령 라디오 연설

      ... 있었고,대통령이 된 지금도 어린 손자들과 함께하는 게 개인적으로 가장 행복한 시간"이라고 말했다. 이 대통령은 "가정 하나 하나가 행복해질 때 우리 사회가 건강해지고 행복해지는 것"이라며 "건강한 가정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일자리를 만들고 지키는 일에 모든 정성과 힘을 쏟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통령은 도스토예프스키의 장편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에 나오는 "가정을 통해 쌓인 아름다운 추억만큼 아이들의 앞날에 귀하고 강력하며 유익한 것은 없다"는 글귀를 ...

      한국경제 | 2009.05.04 00:00 | 홍영식

    • 李대통령 "가족은 행복의 시작이자 끝"

      ... "소중한 가정의 달을 맞아 국민 여러분 모두의 가정에 희망과 행복이 넘치기를 소망한다"는 인사말로 연설을 시작했다. 이어 이 대통령은 "우리 모두에게 가족은 행복의 시작이자 끝"이라면서 먼저 서울시장 재임 당시 시작했던 `노숙인 일자리 갖기 사업'을 소개했다. 이 대통령은 "노숙자들에게 일자리를 마련해 주면서 '1천만원을 모을 경우 한달에 5만원만 내면 살 수 있는 임대아파트를 주겠다'고 약속했다"면서 "6개월쯤 지나서 현장에 나가봤는데 그분들은 `한푼이라도 더 ...

      연합뉴스 | 2009.05.04 00:00

    • 싱가포르 "고급두뇌 유출 막아라" 힘겨운 싸움

      ... 직면했다고 보도했다. 슈피겔에 따르면 글로벌 경제위기 와중에 영토가 좁고 인구 또한 적은 싱가포르에선 경제 엘리트들의 '엑소더스(대탈출)'가 발생,인재 풀이 급속히 위축되고 있다. 핵심 인재들이 경기가 나쁜 싱가포르를 떠나 해외에서 일자리를 찾는 현상이 눈에 띄게 늘고 있다는 것이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주요 다국적 기업들이 싱가포르에 파견했던 인력까지 대거 철수시키면서 고급두뇌 고갈에 가속도가 붙고 있다. 슈피겔은 크레디트스위스 자료를 인용,올해 말까지 싱가포르에서 ...

      한국경제 | 2009.05.04 00:00 | 김동욱

    • 佛 국민 "사르코지 재임 2년에 실망"

      ... 왕성한 활동을 하면서 인기를 회복하는 듯 하던 사르코지 대통령은 경제위기의 여파로 실업률이 급증하고 경기침체 국면을 맞으면서 지지율이 다시 떨어졌다. 실제로 올해들어 경기침체 국면에 본격 접어든 프랑스에서는 지금까지 24만3천명이 일자리를 잃어 실업자수가 244만명으로 크게 늘어난 것으로 집계돼 있다. 현재 8.2%의 실업률도 내년 초에는 10%대로 급등할 것으로 예상돼 노동자들의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지지율 하락에 대해 사르코지 대통령은 크게 개의치 ...

      연합뉴스 | 2009.05.04 00:00

    • 저축은행중앙회, 고객안내콜센터 운영

      저축은행중앙회가 고객안내콜센터(02-3978-600)를 운영합니다. 고객안내센터에는 저축은행들의 금리현황이나 영업점 위치, BIS비율 등의 정보를 제공하며 평일 09:00~18:00까지 운영합니다. 저축은행중앙회 관계자는 "고객 서비스를 개선하고 일자리나누기에 동참하기 위해 임원과 간부들의 급여를 반납해 고객안내센터를 운영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박진규기자 jkyu2002@wowtv.co.kr

      한국경제TV | 2009.05.04 00:00

    • 李대통령 14차 라디오연설 전문

      ... 효과적인 대책을 마련하는 것이었습니다. 많은 노숙자를 만나면서 저는 그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자기 힘으로 살 수 있는 `자립 의지'임을 알게 됐습니다. 그래서 노숙자들에게 일정기간 교육을 시킨 뒤 여러 기업의 도움을 얻어서 일자리를 마련해 주었습니다. 그 후 `1천만원을 모을 경우 한 달에 5만원만 내면 살아갈 수 있는 임대아파트를 제공해 주겠다'고 그들에게 약속을 했습니다. 한 6개월쯤 지나서 제가 현장에 나가봤습니다. 그분들은 나를 보자마자 일하다 ...

      연합뉴스 | 2009.05.04 00:00

    • 오바마, “GM에 백지수표 안준다”

      ... 27일 발표한 구조조정안에 반발하고 있는 GM의 채권단과 노조를 겨냥한 발언이다. 한편 전미자동차노조(UAW)의 론 게텔핑거 위원장은 GM의 구조조정안에 대해 “실망”이라고 말했다.그는 “지금까지 열심히 일해온 보답이 2만1000개의 일자리 감축이고,공장 추가 폐쇄인지 묻고 싶다”고 지적했다.그는 또 한·미간 자동차 무역 불균형을 이유로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재협상을 요구했다.게텔핑거 위원장은 “한국이 미국에 수출하는 차량 대수는 연간 60만∼70만대인 반면 같은 기간에 ...

      한국경제 | 2009.05.04 00:00 | 김홍열

    • 오바마, 美 다국적 기업 조세개혁안 4일 밤 발표

      ... 단속을 통해 향후 10년간 증가할 것으로 추정되는 2100억달러의 세수는 서민층과 중소기업 지원에 활용할 것이라고 약속한 바 있다.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기간부터 미국의 다국적 기업들이 해외 자회사에 해외 수익을 재투자할 경우 법인세를 유예해주는 현행 세제에 반대하는 입장을 견지해왔다.이 같은 혜택이 미국민들의 일자리를 해외로 유출시키는 부작용을 낳고 있기 때문이라는 이유에서다. 워싱턴=김홍열 특파원 comeo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5.04 00:00 | 김홍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