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811-128820 / 149,7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생생JOB뉴스]

      ...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2.7% 감소하고, 휴학생은 다시 증가하는 등 청년층이 경제위기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령층 58% "더 일하고 싶다" 55~ 79세 고령자 가운데 58%는 생활비 등을 벌기 위해 일자리를 희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비정규직법 후속대책 박차 당정이 비정규직법 유예안을 고수하지 않기로 하면서 정치권이 후속대책 마련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노동부는 정확한 통계를 위해 1만개 사업체를 표본조사하고 있습니다. ...

      한국경제TV | 2009.07.29 00:00

    • thumbnail
      [다산칼럼] '노조 특권'에 담긴 진실

      ... 않는다고 해서 이러한 특권을 줄일 수는 없을 것이다. 문제는 노조의 특권 행사로 오히려 법이 보호하고자 했던 근로자의 근로조건이 악화될 수 있다는 점이다. 노조가 파업에 성공해 생산성 이상으로 임금을 높게 올리면 올릴수록 기업은 일자리를 줄이게 된다. 미국경제에 대한 연구에 따르면 새로 노조가 결성되면 이들 기업의 일자리가 5~10% 감소한다. 그리고 지난 30년간 노조가 결성되지 않은 제조업의 일자리는 6% 증가한 반면 노조가 결성된 제조업의 일자리는 75% ...

      한국경제 | 2009.07.28 00:00 | 홍성호

    • [기획취재 : 실버창업이 뜬다] "노년의 장점을 살려야"

      ... 사업을 하시는 게 좋다." 참 신경 쓸 게 많네요. 어르신들이 다 알아서 하기엔 부담스러울 것 같은데 정부의 지원은 없나요? 네 지금까지 정부는 실버창업만 떼어내 별도로 관리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올해 안에 노년층을 대상으로 일자리 대책을 마련한 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시행할 방침입니다. 지금까지는 대략적인 내용만 나왔는데요. 우선 정부는 자금을 지원할 때 노년층을 우대할 계획입니다. 또 실버세대에 맞는 업종을 개발해 창업교육을 실시하고 법률 상담 등도 강화하기로 ...

      한국경제TV | 2009.07.28 00:00

    • 원격진료 허용 U-헬스산업 물꼬텄다

      ... 원격진료를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복지부가 그동안 시범사업을 벌인 결과, 아직 인식이 부족함에도 원격진료 비율이 7.5%에 달하고 1년에 14.7회 정도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는 원격진료를 통해 1만5천개의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등 고용창출 효과에도 크게 기대를 걸고 있다. 한편, 관련 서비스를 제공하는 유비케어, 비트컴퓨터, 인성정보 등 의료정보 업체는 물론이고, 최근에는 KT, 삼성전자, LG CNS 등 IT 대기업들도 ...

      연합뉴스 | 2009.07.28 00:00

    • 쇠락하는 동독지역, 떠나는 청년들

      ... 자원봉사 활동을 떠나 해외 경험을 쌓기로 했다. 다른 친구들도 라트비아, 칠레, 캐나다 등으로 갈 예정이다. 비록 쇠락했지만 호수와 숲, 꽃밭이 아름다웠던 고향으로 돌아와 대학을 마치고 일도 구하고 싶지만 이들은 어쩔 수 없이 일자리가 넉넉한 뮌헨이나 슈투트가르트 등 서독지역 도시에서 정착해야만 할 같아 섭섭해 한다. 스토츠너가 태어났을 때, 자유와 민주를 요구하는 시민들의 시위로 동독 공산 정권은 비록 혼란을 겪고 있었지만 스토츠너의 가족은 큰 걱정 없이 ...

      연합뉴스 | 2009.07.28 00:00

    • 캠코, 청년인턴 100명 추가 채용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일자리 나누기 차원에서 청년 인턴 100명을 추가로 채용한다고 28일 발표했다. 캠코는 이 중 신용회복 지원을 받고 있는 채무 성실 상환자의 자녀 50명과 장애인 10명을 우선 뽑기로 했다. 또 전체 채용인원의 절반을 지방 출신으로 채우기로 했다.

      한국경제 | 2009.07.28 00:00 | 이심기

    • [사설] '고용 없는 경기회복' 함정 빠지지 않으려면

      ... 25만명가량 감소한 것이라고 한다. 결국 우리 경제가 자칫하면 '고용 없는 회복' 함정에 빠질 수도 있다는 얘기다. 따라서 정부는 이미 다양한 대책을 내놓긴 했지만 추가로 고용을 창출(創出)하기 위한 노력을 게을리해서는 안된다. 특히 부동산 증시 등으로 몰리는 시중자금을 효과적으로 기업투자와 일자리 증대로 유도하는 방안이 없을지 집중적으로 고민해야 한다. 기업 역시 비용절감 노력을 지속하되 고용을 유지하면서 생산성을 높이는 방안을 강구해야 할 것이다.

      한국경제 | 2009.07.28 00:00 | 김선태

    • thumbnail
      기혼남성 66% "경기불황으로 가출 충동 느낀 적 있다"

      ... 심하게 느낀 시기는 '올해 상반기'(38.3%)로 조사됐으며, '현재'(27.2%)가 제일 심하다는 대답도 상당수를 차지했다. 충동이 실제 가출로 이어졌는가에 대해서는 21.0%가 '그렇다'고 답했으며, 이들은 '숙식이 제공되는 일자리'(33.3%)에 머물거나 '이곳 저곳 여행'(21.6%)을 했다고 말했다. 가출 충동을 느꼈지만 가출하지 않은 192명은 그 이유로 '가출한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라서'(62.5%)를 들었다. 다음으로 '가족들에게 미안해서'(28.1%), ...

      한국경제 | 2009.07.28 00:00 | sin

    • 서울시, 청년 예비창업자 260명 추가모집

      ... 구성해 사업의지·아이템·기술성·시장성·자금조달의 타당성 등의 항목을 기준으로 대상자를 뽑는다. 선발된 사람들은 9월부터 강북·강남 청년창업센터 내에 10㎡ 내외의 창업공간과 매월 70만∼100만원의 활동비를 지원받는다.만 20∼39세의 서울시민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으며 내달 15일까지 홈페이지(http://job.seoul.go.kr)나 중구 태평로의 서울일자리플러스센터에서 신청하면 된다. 이재철 기자 eesang69@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7.28 00:00 | 김태철

    • [취업매거진] "비정규직법 유예안 원점 재검토"

      ... 네. 취업에 나서도 입사가 쉽지 않으니까, 청년 구직자들이 마냥 취업준비에만 매달리는 경향을 보이는 것이군요? 최근 조사에서는 취업준비만하는 청년층이 100만명을 넘었다는 결과도 있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더 나은 일자리를 위해서 마냥 취업준비만 하는 청년층, 니트족이라고 하는데요. 이 니트족이 지난해 상반기 기준으로 113만명에 이른다는 연구결과가 있었습니다. 공식 청년층 실업자의 3배에 달하는 규모입니다. 하지만 인사담당자 10명 중 4명은 청년니트족이 ...

      한국경제TV | 2009.07.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