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8881-128890 / 149,5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영희 장관 "비정규직법 조속 처리 촉구"

      ... 이 장관은 브리핑에서 정부가 지난 4월 국회에 개정안을 제출하고 법 개정을 강조했는데도, 상임위원장의 상정 거부로 논의조차 하지 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에 대해서도 이 장관은 정규직 전환만 주장할 뿐 당장 일자리를 잃을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현실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은 채 조직의 입장만 주장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 장관은 "오늘부로 비정규직 근로자의 실직을 예방하거나 구제할 수 없게 됐다"며 "늦었지만 비정규직 근로자의 계속적인 ...

      한국경제TV | 2009.07.01 00:00

    • 조간신문 브리핑

      ... 채권단과 금호아시아나그룹이 '50%+1주' 매각에 사실상 합의했다. 국민연금, 내년 주식 투자 확대 국민연금이 내년 국내 주식을 6조9000억원어치 더 사들여 주식투자비중을 늘린다. 0 중앙일보 법 못 고쳐..비정규직 일자리 잃는다 비정규직 사용 기간 2년 제한을 적용하는 시점을 하루 앞둔 어제 여야가 비정규직법 개정을 위한 합의안 도출에 실패함에 따라 이번달부터 대량 해고 사태가 현실로 나타나게 됐다. 지난해 중산층 56.4%..1년새 1.6%p↓ ...

      한국경제TV | 2009.07.01 00:00

    • 정세균 "정부여당 국민 협박 말라"

      ... 앞장서는 것이 옳은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특히 이명박 대통령은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서민행보의 시발점으로 삼아 국민에게 진정성을 보여야 한다"면서 "이 대통령은 정치싸움에 몰두하고 정략적으로 국정을 운영할 게 아니라 일자리를 만드는 데 전념하라"고 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정부가 주장하는 2년 연장은 보호가 아니라 비정규직보호법 개악"이라면서 "한나라당의 미봉책이 아니라 민주당이 주장하는 정규직 전환을 돕는 지원제도야 말로 근원적 해결책"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

      연합뉴스 | 2009.07.01 00:00

    • 李대통령 "선제투자, 기업의 사회적 책임"

      ... 아니냐 하는 여러 견해를 밝히고 있다"면서 "그 와중에 우리 대한민국은 세계 모든 기관, 선진국 전문가들이 `가장 먼저 최저점을 찍고 회복을 시작할 것'이라는 평가를 해 주고 있다"고 말했다. 또 "노사가 협의해서 `잡셰어링(일자리 나누기)'이라는 새로운 용어를 만들어 서로 조금씩 양보를 하고 기업들이 해고를 자제하면서 기업을 운영하고 있다"면서 "어떻게 보면 경제논리에는 맞지 않을지 모르지만 `상생'이라는 관점에서는 세계에 새로운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

      연합뉴스 | 2009.07.01 00:00

    • [직업방송-취업매거진]

      ... 오늘 오후에 정부 과천청사에서 비정규직들의 추가실직을 막기위한 정치권의 조속한 결단을 촉구했는데요. 이영희 장관의 예기를 들오보겠습니다 이영희 노동부 장관 "정규직 중심의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은 정규직 전환만 주장할 뿐 당장 일자리를 잃을 비정규직 근로자에 대한 구체적이고도 현실적인 대책을 내놓지 않은 채 조직의 입장만 주장해왔다. 이런 결과로 수차례 논의는 있었으나 아무런 합의도 도출될 수 없었다. 오늘부로 비정규직 근로자의 실직을 예방하거나 구제할 수 없게 ...

      한국경제TV | 2009.07.01 00:00

    • thumbnail
      [SW 불법 복제와의 전쟁] ③ "불법 복제 10%만 줄여도 일자리 2만개 창출"

      ... 업체들은 제 아무리 혁신적인 아이디어로 제품을 만들어내도 불법 복제나 헐값 유통의 덫에 걸려 생사의 기로에 서는 경우가 많다. 사무용소프트웨어연합회(BSA)에 따르면 국내 소프트웨어 불법 복제를 10%만 줄여도 약 2만개의 일자리 창출은 물론 3조원의 국내총생산(GDP) 상승 효과가 있다. 한국소프트웨어저작권협회장을 맡고 있는 김영만 전 한빛소프트 회장은 "미국 학생들은 불법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것을 수치스럽게 생각하는 반면 한국에서는 새로 나온 인기 게임의 ...

      한국경제 | 2009.06.30 00:00 | 안정락

    • 韓美 FTA 서명 2년…의회비준 불투명

      ...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 등 11개 국책연구기관은 한.미 FTA의 경제적 효과와 관련, 향후 10년간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연 6.0% 증가하고 자본축적·생산성 향상을 통해 34만 개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또 대미 무역수지 흑자가 향후 10년간 연평균 4억6천만 달러 증가하고 외국인 직접투자(FDI)도 연평균 23억~32억 달러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돈 기자 kaka@...

      연합뉴스 | 2009.06.30 00:00

    • [직업방송-취업매거진]

      ... 돌렸지만 취업을 원하는 구직자 모두를 만족시키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또 상당수의 대기업들이 채용인원 늘리기에 급급한 나머지 정규직 채용보다는 인턴사원 채용을 늘리는 모습도 눈에 띄었습니다. 공기업 같은 경우는 대기업보다 일자리 찾기가 더 어려웠는데요. 고용 안정과 고임금 때문에 취업준비생들로부터 1순위로 꼽혀오던 공기업들이 정부의 구조조정 압력에 밀려 사실상 채용을 중단했습니다. 금융권도 정부가 대주주인 은행의 경우는 채용을 늘리는 모습을 보였지만 다른 ...

      한국경제TV | 2009.06.30 00:00

    • thumbnail
      [권영설의 Hi! CEO] 몰아붙이지 말라…自退할지도 모를 일이다

      높아지는 실업률을 걱정하고 일자리 창출 정책에 불만의 목소리를 높이는 대학생들을 보면 필자는 이렇게 꼬집는다. "너나 취직하세요. " 냉정하게 들리겠지만 취업은 어디까지나 개인적인 문제다. 정부가 나서도 해결하기 어렵고,무엇보다 각자의 노력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는 점에서다. 일자리라는 것이 개인적인 차원의 문제라는 것은 구조조정 등 조직에 변고가 있을 때 누구도 남의 편을 들어주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면 확연해진다. 어제까지 '차세대 인재'로 불리던 ...

      한국경제 | 2009.06.30 00:00 | 김수언

    • 조간신문 브리핑

      ... 전략경영본부 사장은 "재무 투자자 지분에 경영권을 얹어서 팔 경우 인수 희망자는 2006년 당시 인수가격인 주당 2만6262원에 매입한다고 해도 3조4800억원으로 대우건설의 경영권을 확보할 수 있다"고 밝혔다. 사람 못찾은 '빈 일자리' 6만8천개 1분기 5인 이상 사업장 조사 올 1분기 기업들이 구인에 나선 일자리 6곳 중 1곳은 사람을 찾지 못해 비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동부는 1분기 상용근로자 5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 구인 인원은 40만9천명이었으며,이 ...

      한국경제TV | 2009.06.3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