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7651-67660 / 83,55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법원 '존엄사' 첫 인정… "호흡기 떼라" (2보)

    ... 전원합의체(주심 김응환 대법관)는 이날 식물인간 상태에 빠진 김모 씨(76·여)의 가족이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을 상대로 제기한 '무의미한 연명치료 장치 제거 등 청구소송'에 대해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 1ㆍ2심 재판부는 "김씨가 남편의 임종 때 생명을 몇일 연장할 수 있는 수술을 거부했고, 평소 연명치료를 거부할 뜻을 밝혔기 때문에 현재도 자연스러운 죽음을 맞이하려는 의사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김씨의 가족은 지난해 2월 김씨가 폐렴 ...

    한국경제 | 2009.05.21 00:00 | ramus

  • 가족들 "호흡기 즉시 제거해 달라"

    ... 판결"이라고 평가했다. 신 변호사는 "이는 치료 주권이라는 권력이 의사로부터 환자로 이동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재판에서 가장 어려웠던 것은 (존엄사 여부에 대한) 환자의 의사를 입증하는 것이었다"면서 "재판부가 주변정황 등이 갖는 의미를 적극적으로 해석해 줘서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덧붙였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김씨 가족이 세브란스 병원 운영자인 연세대학교를 상대로 낸 `무의미한 연명치료 장치 제거 등 청구소송'에서 인공호흡기 ...

    연합뉴스 | 2009.05.21 00:00

  • `申사태' 논의 서울고법 배석판사회의 시작

    ... 이에 따라 이날 논의 결과는 잠시 소강 국면에 들어선 이번 사태의 향배를 가를 결정적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회의에서는 신 대법관이 서울중앙법원장 시절 판사들에게 이메일을 보내 재판을 재촉하거나 촛불집회 관련 사건을 특정 재판부에 배당하는 등의 행위가 재판의 독립성을 침해한 것인지, 대법원의 후속 조치가 적절했는지, 신 대법관의 대법관직 수행이 적절한지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지금까지 판사회의가 열린 곳은 대전ㆍ광주고법과 특허법원 등 고등법원급이 3곳이고 ...

    연합뉴스 | 2009.05.21 00:00

  • 대법 "공사중단 기간에도 근로관계 성립"

    ... 사고 당일 석축공사가 없었기 때문에 김씨는 고용 상태에 있지 않았고, 당시 향후 공사가 가능한지를 살펴보기 위해 현장에 나왔다가 자의적으로 모닥불을 피우던 중 사고가 발생한 만큼 업무상 재해로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1ㆍ2심 재판부는 "사고 당시는 수해복구공사 중지기간이어서 근로계약 관계가 단절된 상태였고, 석축공사가 언제 재개될지 보기 위해 개인적으로 나왔다가 화재가 발생한 것"이라며 "업무수행 중 발생한 사고라고 볼 수 없어 유족보상금 및 장의비를 지급하지 ...

    연합뉴스 | 2009.05.21 00:00

  • 불법유인물 발송의뢰했지만 실제 전달되지 못했다면 무죄 판결

    ... 바람에 부재자 신고자에게 실제 도착하지는 않았다.공직선거법 제93조 제1항은 선거일을 앞둔 일정한 기간 동안 선거에 영향을 미치게 하는 탈법 방법에 의한 문서·도화 등의 배부,게시 등의 행위를 금지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1ㆍ2심 재판부는 “해당 조항이 금지하는 '배부행위'는 불특정 다수인에게 교부하는 행위를 말하는 것으로,이 사건의 우편물은 발송중지됨에 따라 선거권자에게 전달되지 않았으므로 배부행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다”며 무죄를 선고했고 대법원도 이를 받아들였다. ...

    한국경제 | 2009.05.21 00:00 | 정태웅

  • 이용대 키운 체육교사 횡령…법원 선처

    ... 현직 교사가 횡령 혐의로 기소됐으나 법원이 선처를 베풀었다. 광주지법 형사 10단독 양형권 판사는 20일 배드민턴 용품비 일부를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로 기소된 교사 A(39.여)씨에 대해 형의 선고를 유예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비인기 종목인 배드민턴에 대한 예산지원이 충분치 않은 상황에서 A씨는 부정하게 돌려받은 용품비를 이용대, 조건우 등 선수들의 재활치료비, 보약 등 경비로 대부분 사용했다"며 선처의 이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또 "A씨가 ...

    연합뉴스 | 2009.05.20 00:00

  • 대법 `존엄사' 최종심 내일 선고

    ... 한다. 작년 2월 김모(77.여)씨는 서울 세브란스병원에서 폐 조직검사를 받다 출혈로 인한 뇌손상으로 식물인간 상태에 빠졌고 자녀들은 어머니를 대신해 `무의미한 연명 치료를 중단해달라'며 병원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 1ㆍ2심 재판부는 "김씨가 남편의 임종 때 생명을 며칠 연장할 수 있는 수술을 거부해 임종을 맞게 했고 평소 연명치료를 거부할 뜻을 밝혔기 때문에 현재도 자연스러운 죽음을 맞이하려는 의사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며 원고의 손을 들어줬다. 하지만 ...

    연합뉴스 | 2009.05.20 00:00

  • 대법 "파란불 깜빡일 때 건너도 보호대상"

    ... 2007년 4월13일 오후 5시20분께 서울 은평구 대조동 교차로에서 택시를 몰고 우회전하던 중 파란불이 깜빡일 때 횡단보도를 뛰어가던 김모양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부딪쳐 전치 2주의 찰과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벌금 50만원을 선고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김양은 보행자 점멸신호(파란불이 깜빡거리는 것)가 들어왔을 때 횡단보도를 건너기 시작했기 때문에 보행자로 볼 수 없어 운전자에게 보행자보호의무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

    연합뉴스 | 2009.05.20 00:00

  • "파란불 점멸때 건너는 보행자도 보호대상"

    ... 서울서부지법으로 돌려보냈다. 김씨는 2007년 4월 서울 은평구 역촌사거리에서 연신내사거리 방향으로 우회전하던 중 파란불이 깜빡일 때 급히 횡단보도를 건너가던 A양을 발견하지 못하고 부딪쳐 전치 2주의 찰과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벌금 50만원을 선고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도로교통법 시행규칙을 들어 "파란불 점멸신호 때 횡단보도를 건너기 시작했기 때문에 보행자로 볼 수 없어 운전자에게 보행자보호의무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대법원은 그러나 ...

    한국경제 | 2009.05.20 00:00 | 박기호

  • 대법 "파란불 깜짝일 때 횡단보도 건너도 보호 대상"

    ... 20일 밝혔다. 김씨는 2007년 4월 서울 은평구 대조동 교차로에서 택시를 몰고 우회전하던 중 파란불이 깜빡일 때 횡단보도를 뛰어가던 김모양을 미처 발견하지 못하고 부딪쳐 전치 2주의 찰과상을 입힌 혐의로 기소됐다. 1심 재판부는 벌금 50만원을 선고했으나 항소심 재판부는 “김양은 보행자 점멸신호가 들어왔을 때 횡단보도를 건너기 시작했기 때문에 보행자로 볼 수 없어 운전자에게 보행자 보호의무 위반 혐의를 적용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재판부는 '녹색등 점멸신호에 ...

    한국경제 | 2009.05.20 00:00 | 박기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