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7691-67700 / 83,63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세무조사 무마' 추부길 징역2년 선고

    ... 혐의로 기소된 추부길 전 청와대 홍보기획비서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이규진 부장판사)는 2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로 구속기소된 추 전 비서관에게 징역 2년에 추징금 2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범행을 자백하고 반성하고 있고 벌금 1회 외엔 전과가 없는 데다 수수 금액 중 일부로 비영리단체를 지원한 점 등의 정상이 있지만, 유사한 부패 사범에 대한 양형 기준이 있어 집행유예 선고가 어렵다"고 밝혔다. 또 "수수 금액이 ...

    연합뉴스 | 2009.05.29 00:00

  • [삼성 경영권 승계 논란 종지부] 삼성SDS BW 발행은 "손해액 재산정"판결

    ... 금액을 지급할 책임을 인정하고 있다. 대법원이 삼성SDS BW를 파기환송함에 따라 이 사건은 고등법원의 판단을 다시 한번 받게 된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BW의 적정가 문제다. 공소시효 문제가 달려 있어서다. 1심 법원에서 재판부는 이 사건에 대해 면소 판결을 내렸다. 특검이 제시한 5만5000원이라는 적정가격이 증명이 부족해 총 손실액이 50억원을 넘는다고 볼 수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50억원이 넘지 않는 업무상 배임은 공소시효가 7년이다. 따라서 서울고법에서 ...

    한국경제 | 2009.05.29 00:00 | 박민제

  • thumbnail
    [삼성 경영권 승계 논란 종지부] "CB 인수 포기는 주주 선택…경영진 잘못 아니다"

    ... 시작되기 전인 2007년 5월 이미 항소심 재판까지 끝냈지만 이 전 회장 사건이 대법원까지 올라오기를 기다렸다. 에버랜드 CB를 저가 발행한 행위를 놓고 두 사건 하급심은 다르게 판단했다. '허 · 박 전 사장 사건'의 경우 1심 재판부는 에버랜드의 적정 주가가 얼마인지 알 수 없다고 판단해 업무상 배임 혐의를 적용했고,항소심 재판부는 적정 주가가 최소 1만4825원은 된다고 보고 특경가법상 배임 혐의를 적용했다. 그러나 이 전 회장 사건에서는 모두 무죄가 선고됐다. ...

    한국경제 | 2009.05.29 00:00 | 이학영

  • [삼성 경영권 승계 논란 종지부] 헐값ㆍ편법 증여 논란 초래

    ... 아니라 삼성SDS 신주인수권부사채(BW) 헐값 발행,이 전 회장의 양도소득세 포탈 혐의 등에 대해 기소가 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특검 사건을 심리한 법원은 1,2심에서 에버랜드 사건에 대해 무죄선고를 내렸다. 1심 재판부는 "7700원의 발행가격이 낮다는 근거가 없고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볼 수도 없다"고 설명했다. 이 전 회장의 경영권 승계에 법적 하자가 없었다는 게 결론이었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5.29 00:00 | 송형석

  • 대법원 "삼성 경영권 승계는 합법"

    ... · 박노빈 전 에버랜드 대표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29일 삼성에버랜드 CB를 저가 발행한 혐의(배임)로 기소된 허 · 박 전 대표에 대해 유죄를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서울고등법원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주주 배정의 경우 3자 배정과 달리 전환가액을 시가에 따르지 않아도 이사로서 임무를 위배한 것으로 볼 수 없고,기존 주주가 스스로 실권한 CB를 이재용씨 등 4명에게 배정한 행위도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 ...

    한국경제 | 2009.05.29 00:00 | 이해성

  • "사투리는 참아줘유"…서울말이 표준어 합헌

    사투리를 제외한 서울말만 표준어로 규정한 현행 국어기본법 조항이 합헌이라는 헌법재판소의 결정이 나왔다. 헌재 전원재판부는 장모씨 등 123명이 "지역 언어의 특성과 기능을 무시한 채 서울말을 표준어로 규정하고,표준어로 교과서와 공문서를 만들도록 한 국어기본법은 행복추구권과 평등권,교육권을 침해한다"며 낸 헌법소원을 28일 기각했다. 국어기본법 제14조와 제18조는 각각 공문서를 작성할 때와 교과서를 편찬할 때 어문 규범을 준수하도록 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9.05.28 00:00 | 임도원

  • 헌재 "정부의 지자체 포괄감사 위헌"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의 사무에 대해 포괄적인 사전 감사를 실시하는 것은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헌재 전원재판부는 28일 행정안전부(옛 행정자치부)가 전국 광역시ㆍ도를 대상으로 사전 합동감사를 하는 것에 대해 헌법재판관 7(위헌) 대 2(합헌)의 의견으로 지방자치단체의 자치사무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결정했다. 행정자치부는 2006년 9월 전국 광역시ㆍ도에 정부합동감사 계획을 알리고 15일간 지자체의 위임사무 및 자치사무에 대해 감사를 ...

    연합뉴스 | 2009.05.28 00:00

  • "정부의 지자체 포괄 감사는 위헌"

    ... 그러나 헌법재판소에 권한쟁의심판을 제기한 서울시는 시 및 구청 공무원의 수억원 규모 뇌물사건에 대해 자체 감사를 벌여 '솜방망이 징계'를 내린 적이 있어 지자체 감사에 대한 보완책이 마련돼야 할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헌재 전원재판부는 28일 행정안전부(옛 행정자치부)가 전국 광역시 · 도를 대상으로 사전 합동감사를 실시하는 것은 지자체의 자치사무를 침해하는 것이라고 헌법재판관 7(위헌) 대 2(합헌)의 의견으로 결정했다. 재판부는 "지자체의 자치사무는 자치권의 ...

    한국경제 | 2009.05.28 00:00 | 임도원

  • 공소시효 25일 남겨놓고 붙잡혀 징역 5년

    ... 피고인이 5년 징역을 살게 됐다. 전주지법 형사합의2부(김종문 부장판사)는 28일 독극물을 마시게 해 내연남의 부인을 살해하려 한 혐의(살인미수)로 구속기소돼 징역 10년이 구형된 박모(55.여)씨에 대해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내연남이 자신을 만나주지 않자 '부인을 죽이면 내게 돌아오지 않겠느냐'고 생각하고 독극물을 사용해 소중한 인명을 살상하려고 했다"며 "피고인은 범죄를 저지른 후에도 15년이나 도피하는 등 죄질이 매우 좋지 ...

    연합뉴스 | 2009.05.28 00:00

  • 현경병 벌금 80만원 확정…의원직 유지

    ... 선거용 명함과 예비후보자 홍보물 등에 `파리정치대학원 정치학 전문학위 취득'이라고만 적고 수학 기간이나 교육과정 명칭은 기재하지 않은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는 벌금 50만원을, 항소심에서는 벌금 80만원을 선고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파리정치대학은 사립전문대로 전·현직 정치인과 고위 관료 등에게 입학자격을 주고 있으며 교육기간도 프랑스 2주, 한국 6개월로 짧아 우리 고등교육법이 규정하는 어떤 정규 학력에도 준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판결했었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05.2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