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7601-67610 / 85,7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법원 "KTX 여승무원 실질 사용자는 코레일"

      ...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1부(최승욱 부장판사)는 26일 코레일 자회사인 철도유통에서 해고된 오미선 씨 등 34명이 코레일을 상대로 낸 근로자 지위확인 등 청구 소송에서 "양측의 직접적인 근로계약 관계가 인정된다"며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재판부는 "해고된 여승무원들이 담당한 KTX 승객 서비스 업무에 대해 철도유통은 형식적으로 코레일과 맺은 위탁 협약에 따라 업무를 수행하기는 하지만, 사업 독립성을 갖추지 못한 일개 사업부서로서 기능했을 뿐"이라고 밝혔다. 또 "직접 근로관계가 ...

      연합뉴스 | 2010.08.26 00:00

    • 법원 "KTX 여승무원 해고는 무효"

      ... 민사합의41부(최승욱 부장판사)는 26일 코레일 자회사인 철도유통에서 일하다 해고된 오미선씨 등 34명이 코레일을 상대로 낸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에서 "양측의 직접적인 근로계약 관계가 인정된다"며 원고 승소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해고된 여승무원들은 철도유통에서 일하긴 했으나 철도유통은 코레일의 일개 사업부서로 기능했던 만큼 특별한 이유가 없는 한 코레일은 원고들과 근로계약을 체결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따라서 원고들이 KTX 관광레저로 ...

      한국경제 | 2010.08.26 00:00 | 고기완

    • 대법원,경찰 과실 있다 해도 국가에 전부 책임 못물어

      ... 저지하기 힘들었고,자리를 뜬 처제의 과실도 참작해야 한다”고 맞섰다. 대법원 3부(주심 신영철 대법관)은 처제 등 피해자의 과실을 인정하지 않고 국가의 배상책임을 인정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광주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26일 밝혔다.재판부는 “경찰관들이 당시 상황을 충분히 파악하지 못해 추가범행을 막지 못한 이유로는 상황을 경찰관들에게 설명하지 않은 처제의 과실도 있다”면서 “공평의 원리상 남편의 책임도 국가의 손해배상책임 범위를 감경하는 요소”라고 밝혔다.대법원의 ...

      한국경제 | 2010.08.26 00:00

    • 대법 "경찰 감시소홀로 피살…국가가 배상해야"

      ... 아버지 강모씨와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에서 강씨와 국가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한 원심 판결을 유지했다. 다만, 손해액을 산정하면서 피해자의 과실 부분을 상계하지 않은 잘못이 있다며 사건을 광주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경찰관이 강씨와 김씨를 완전히 격리하고 흉기 소지 여부를 확인하는 등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을 직무상 과실로 봐 국가에 손해배상 책임이 있다고 판단한 원심 판결은 정당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출동한 경찰관에게 사건경위를 ...

      연합뉴스 | 2010.08.26 00:00

    • 대법 "용인∼서울 고속道 민자사업 승인 적법"

      ... 적법하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1부는 성남시 수정구에 사는 이모(61) 씨 등 378명이 국토해양부 장관을 상대로 낸 민간투자사업 실시계획 승인처분 등 취소청구 소송에서 원고패소로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5일 밝혔다. 재판부는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가 해당 도로건설사업의 실시협약과 사업시행자 지정에 관한 안건을 심의하면서 서면으로 의결해 절차규정을 위반했음은 인정되지만, 이것이 사업시행자 지정을 무효로 할 만큼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라고 볼 수 없다"고 ...

      연합뉴스 | 2010.08.25 00:00

    • "좌편향 역사교과서 수정, 저작인격권 침해아냐"

      ... 교과서를 수정ㆍ발행해 저작인격권을 침해당했다'며 소송을 냈다. 저작인격권이란 저자가 비록 원고료를 받고 저작권을 출판사에 넘겼더라도 자신의 창작물과 관련해 명예를 해치는 왜곡, 삭제 등의 행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권리다. 1심 재판부는 "출판사는 저자의 동의나 승낙 없이 임의로 내용을 수정해 교과서를 발행ㆍ판매 및 배포하는 행위를 할 수 없다"며 원고 일부 승소로 판결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sj9974@yna.co.kr

      연합뉴스 | 2010.08.25 00:00

    • "손녀 차 안에 버려둔 사람 때린 것은 정당행위"

      ... 8월11일 오전 아들의 이혼소송 때문에 서울가정법원에 갔다가 손녀 정모(4)양이 며느리의 친구 A(39)씨의 차 안에서 홀로 남아 우는 것을 보고서 '더운 날에 아이를 내버려뒀다'며 A씨를 핸드백으로 수차례 때린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의 행위는 어린 손녀를 측은히 여기는 인지상정에서 나온 것이라 사회통념상 허용될 정도로 판단된다. 형법 20조의 '정당행위'에 속해 처벌할 수 없다"고 밝혔다. 애초 A씨는 '박씨가 쫓아오며 악의적으로 가슴 등을 ...

      연합뉴스 | 2010.08.25 00:00

    • "종업원할 사업소세 부당"…지자체 패소

      ... 신축사업의 철근콘크리트공사를 하도급 받은 뒤 시공 참여자 2명에게 2차 하도급을 줬다. 이에 달성군은 시공 참여자 2명이 고용한 일용직 근로자들을 A사의 종업원으로 판단해 6개월동안 종업원할 사업소세 682만원을 부과했다. 재판부는 "시공 참여자 2명이 고용한 일용근로자들은 A전문건설업체 종업원으로 볼 수 없어 사업소세 부과처분은 위법"이라고 판시했다. 재판부는 "시공 참여자 2명이 일용직 근로자들을 직접 고용해 노임을 지급하고 출.퇴근을 확인.감독한 점, ...

      연합뉴스 | 2010.08.25 00:00

    • '문자폭탄 38만통' 국회의원 前비서 벌금형

      ... 형사11부(정영훈 부장판사)는 25일 한나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에 나섰던 김충환 의원을 지지해줄 것을 호소하는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 수십만 통을 보낸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된 이모(33)씨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지방선거가 석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 전문업체를 통해 특정 예비후보자의 지지를 호소하거나 이름을 나타낸 문자 메시지를 다량 발송했다"며 "선거의 공정성 등을 침해하는 탈법행위를 차단하려는 공직선거법의 취지를 크게 훼손했고 선거에 ...

      연합뉴스 | 2010.08.25 00:00

    • thumbnail
      문자메시지 '폭탄' 날린 前국회의원 비서 벌금 200만원

      ... 호소하는 휴대폰 문자메시지 수십만통을 보냈다가 형사처벌을 받게 됐다. 서울동부지방법원 형사11부(부장판사 정영훈)는 25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충환 한나라당 의원 전 비서 이모씨(33)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씨는 지방선거가 석 달도 남지 않은 시점에 전문업체를 통해 특정 예비후보자의 지지를 호소하거나 이름을 나타낸 문자 메시지를 다량 발송했다"며 "선거의 공정성 등을 침해하는 탈법행위를 차단하려는 공직선거법의 취지를 크게 훼손했고 ...

      한국경제 | 2010.08.25 00:00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