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3851-23860 / 24,2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농구황제' 조던 3년4개월만에 공식 경기

      ... 월러스의 슛을 블록슛으로 막아내며 복귀를 알렸다. 조던은 복귀 첫 슛인 3점포가 불발한 뒤 상대 골망에서 6m 떨어진 지점에서의 미들슛으로 복귀 첫 득점을 신고했다. 조던은 이날 경기에 앞서 "사람들은 내가 금방이라도 전성기 기량을 회복할 것이라고 믿고 있지만 내 생각으로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한 뒤 "정말 중요한 것은 정규리그가 시작되는 이달 31일부터"라고 느긋한 모습이었다. (오번힐 AP=연합뉴스)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1.10.12 10:41

    • [사이버 홈쇼핑] 신세계, 21일까지 세일 등

      ... 패션브랜드 빅세일,생활용품세일,컴퓨터 특가전등이 다양한 행사가 준비됐다. 행사기간중 제품을 구입하면 일반 구매시보다 두 배의 사이버 머니를 적립해준다. 삼성몰(www.samsungmall.co.kr)은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 정규리그 우승기념으로 오는 25일까지 5만원이상 구매자중 77명을 추첨해 29인치 완전평면TV,이승엽선수 사이볼 등 푸짐한 경품을 증정한다. 삼성 라이온즈가 코리안 시리즈에서 우승하면 추가로 77명에게 삼성몰에서 쓸수 있는 사이버머니 10만원을 ...

      한국경제 | 2001.10.11 17:47

    • 두산-현대 "방망이로 끝낸다" .. 12일 프로야구 PO 1차전

      '방망이로 승부한다' 정규리그 2위 현대와 준플레이오프전을 거쳐 올라온 두산이 맞붙는 플레이오프전이 12일 수원구장 1차전을 시작으로 5전3승제의 열전을 이어간다. 현대와 두산이 포스트시즌에서 맞붙기는 지난해 한국시리즈에 이어 두번째다. 지난해 7차전까지 가는 명승부를 펼치며 팬들을 열광시켰던 두 팀은 올시즌 9승1무9패의 팽팽한 균형을 보이고 있어 이번 플레이오프전에서도 불꽃튀는 대접전이 예상된다. 정규리그 2위 현대는 그동안 휴식과 집중력 ...

      한국경제 | 2001.10.11 17:24

    • [프로야구] 임선동-구자운, `허를 찔러라'

      `약점을 보완해 상대의 허를 찔러라' 12일 개막하는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1차전 선발투수로 예고된 임선동(현대)과 구자운(두산)이 상대 팀의 기를 꺾을 비장의 카드를 준비하고 있다. 이들은 올시즌 정규리그에서 1번의 맞대결을 포함해 상대팀과 3차례씩 맞붙었지만 상대를 압도하는 위력적인 피칭을 보여주지는 못했다. 임선동은 2승1패를 기록했으나 7.13의 방어율이 말해주듯 타선의 지원을 등에 업고 거둔 승리이고 구자운은 두번의 선발패끝에 지난달 ...

      연합뉴스 | 2001.10.11 13:35

    • [프로축구] 송종국-김용희 `조용한 신인왕 싸움'

      ...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는데다 오버래핑과 뒤이은 측면 센터링이 좋아 공격가담에서도 능력을 발휘했다. 또한 김용희는 11일 현재까지 K-리그 전경기(22경기)에 선발출장, 모두 풀타임을 소화해 내 팀 공헌도면에서는 송종국에게 뒤질 게 없다. 이들과 함께 포항의 김상록(22)도 최근 페이스가 떨어지긴 했지만 정규리그 초반 플레이 메이커로 활약하며 시즌 29경기에서 4골-1도움을 기록, 후보군에 올라 있으며 수원의 고졸수비수 조성환(19)도 어린 나이에 수비의 ...

      연합뉴스 | 2001.10.11 10:41

    • [프로야구] 전준호-정수근, 최고 톱타자 대결

      ... 7월6일 삼성전에서 프로야구 통산 10번째 사이클링 히트를 기록한 전준호는 400타수 130안타(타율 0.325)의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출루율(0.426) 부문 5위에 오를 정도로 공격의 첨병 역할을 훌륭히 수행했다. 정수근 역시 정규리그에서 467타수 143안타(타율 0.306)로 득점부문 공동 4위(95득점)에 올랐고 한화와의 준플레이오프 1, 2차전에서도 8타수 4안타(타율 0.500) 4득점의 맹활약을 펼쳤다. (서울=연합뉴스) 이동칠기자 chil8811@yna...

      연합뉴스 | 2001.10.11 10:40

    • 콜린스 감독 "조던 연습경기 시간 계속 제한"

      미국 프로농구 위싱턴 위저즈의 더그 콜린스 감독은 10일(이하 한국시간) 2001-2002 시즌 정규리그 개막 전까지 마이클 조던의 연습 경기 출전 시간을 계속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콜린스 감독은 이날 윌밍턴의 노스캘롤라이나 주립대학에서 열린 팀의 연습경기가 끝난 뒤 "아직까지 조던의 상태를 관찰하고 있고 조던도 출전 시간을 제한하는나를 믿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콜린스 감독은 "우리의 목표는 정규리그가 개막되는 이달 31일"이라고 덧붙여돌아온 ...

      연합뉴스 | 2001.10.10 16:11

    • [프로야구] 박진만-홍원기, 승부의 `열쇠'

      ... 될 전망이다. 준플레이오프에서도 나타났듯 큰 경기일수록 수비 능력이 승부를 결정짓는 중요한 요인이기 때문이다. 정규리그 9승1무9패의 팽팽한 전적이 말해주듯 객관적 전력이 백중세일 것으로보이는 현대와 두산의 경기에서는 그 중요성이 더한다. 지난해 시드니올림픽 대표로도 뽑혔던 현대 박진만은 자타가 공인하는 국내 최고의 유격수. 메이저리그급 수비로 안타성 타구를 걷어내 투수의 어깨를 가볍게 하고 병살을 만들어내는 2루수 박종호와의 키스톤 플레이도 일품이다. 이에 ...

      연합뉴스 | 2001.10.10 10:26

    • [프로야구] 현대.두산의 `심-심' 대결

      ... 2타점을 올렸고 2차전에서는 부상중인 김동주를 밀어내고 4번 타자로 나올 정도로 코칭 스태프의 신임도가 높다. 뿐만 아니라 투수 출신답게 강한 어깨와 정확한 송구까지 겸비하고 있어 외야깊숙한 심정수의 타구도 단타로 처리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고 있다. 정규리그 동안 웃으며 그라운드에서 만났던 심정수와 심재학이 이제는 자신들의 맞트레이드에 대한 손익계산을 스스로 해야할 때가 됐다. (서울=연합뉴스) 이상원기자 leesang@yna.co.kr

      연합뉴스 | 2001.10.09 10:42

    • 오금부상 오언, "며칠안에 복귀"

      ... 회복, 곧 복귀할 것이라고 8일 리버풀 구단의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밝혔다. 지난달 22일 토튼햄과의 프리미어리그 정규리그에서 오금을 다친 오언은 "당초회복에 4∼6주가 걸릴 것이라고 했지만 그것보다 더 빠를 것 같다. 조깅하는 ... 없어 며칠 뒤면 팀 합류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오언은 16일 디나모 키예프(우크라이나)와의 챔피언스리그 본선 1라운드 원정경기부터 출전할 전망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재현기자 jahn@yna.co.kr

      연합뉴스 | 2001.10.09 10: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