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52651-52660 / 64,8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수도권 총력 유세전

      여야 지도부는 `4.30 재보선'을 닷새 앞둔 25일 경기 포천.연천과 성남 중원에서 지원유세를 펼치며 막바지 총력전을 벌인다. 열린우리당은 오전 포천에서 문희상(文喜相)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상임중앙위원회의를 열어 종반판세를 점검한 뒤 지역공약 발전 등을 제시하며 지지를 호소한다. 한나라당은 오후 박근혜(朴槿惠) 대표 등 당 지도부가 총출동한 가운데 포천.연천에서 거리유세를 벌이고 이번 선거는 현 정부여당의 국정운영에 대한 심판임을 강조하며 ...

      연합뉴스 | 2005.04.25 00:00

    • [시론] 노동계, 인권위 권고 집착말아야

      ... 특히 노동계는 인권위와 시민사회단체의 지원을 등에 업고 정부와 재계를 상대로 한 정치공세의 유혹을 느끼고 있다. 이 길은 노동계에 아주 익숙한 길이나 분명 미래의 노동운동이 지향해야 할 길은 아니다. 이러한 선택은 노동계 지도부가 정치적 부담을 일시적으로 회피하는 데 도움이 될지는 몰라도 현실을 바꾸는 데에는 도움이 안되며 오히려 문제해결을 더욱 지연시킬 수 있음을 직시해야 한다. 이제는 노동계 지도부가 좀더 정직하고 용감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 ...

      한국경제 | 2005.04.25 00:00 | 우종근

    • 열린우리 포천서 '분위기 반전' 시도

      열린우리당은 25일 4.30 재보선에서 최대 `취약지역'으로 꼽히는 경기 포천.연천에 지도부를 대거 출동시켜 막판 지지율 제고를 위한 총력전을 폈다. 우리당은 장명재(張明載) 후보가 초반열세를 극복하고 한나라당 후보와의 격차를 빠르게 좁혀가고 있다고 분석하고 남은 닷새동안 지역개발 공약을 앞세운 막판 표몰이를 통해 판세 반전을 시도한다는 전략이다.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이날 오전 포천 유림회관에서 당 수뇌회의격인 상임중앙위원회의를 열고 포천.연천 ...

      연합뉴스 | 2005.04.25 00:00

    • 영천 재선거 '박근혜 효과' 시험대

      ... 지나면서 지지도가 급격히 상승해 오차범위내까지 따라 붙었다"면서 `막판 뒤집기'에 강한 자신감을 표시했다. 한나라당 경북도당 관계자는 "오는 28일을 전후해 뒤집기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박 대표를 비롯한 한나라당 지도부는 26일 다시 영천을 찾아 하룻밤을 영천에서 묵으면서 `막판 승부수'를 던진다는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나라당은 영천이 전통적 텃밭의 `심장부'인데다 이 곳에서 한석을 잃는 것은 정치적 의미가 적지 않다는 점에서 상당히 긴장하는 ...

      연합뉴스 | 2005.04.25 00:00

    • 박대표 포천.연천 굳히기 강행군

      4.30 재보선을 닷새 앞둔 25일 한나라당 지도부는 포천.연천에 출마한 고조흥(高照興) 후보에 대한 지원유세를 통해 우세지역 승세 굳히기에 들어갔다. 이번 선거 최대 접전지인 경북 영천, 충남 아산, 경기 성남중원을 지난 주말 잇따라 도는 강행군을 벌인 박근혜(朴槿惠) 대표는 이날 오후 포천 지역을 방문해 후보 지원유세를 계속했다. 포천.연천은 한나라당이나 열린우리당 모두 고 후보의 우세를 인정하고 있는 지역. 한나라당은 높은 인지도와 전문성을 ...

      연합뉴스 | 2005.04.25 00:00

    • 문의장, 전직 당의장.원내대표단 초청 만찬

      ... 함께한다. 만찬에는 임채정(林采正) 이부영(李富榮) 신기남(辛基南) 정동영(鄭東泳) 전 의장 등 전직 의장단과 천정배(千正培) 김근태(金槿泰) 전 원내대표 등 전직 원내대표 및 홍재형(洪在馨) 전 정책위의장 등이 초청됐다. 이번 만찬은 우리당내 차기주자인 정동영 통일장관과 김근태 복지부장관측이 4.2 전대에서 치열한 내부경쟁을 벌인뒤 열리는 첫 여권 지도부 회동이란 점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안수훈 기자 ash@yna.co.kr

      연합뉴스 | 2005.04.25 00:00

    • '통추' 멤버들 다시 뜬다

      ... 잠시 소강상태에 있던 통추 회원들이 노무현 대통령의 '집권2기'에 맞춰 여당의 요직을 맡으며 전면에 나선 것이다. 우선 참여정부 초대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문희상 의원은 전당대회에서 당당히 1위를 차지하며 당 의장에 선출돼 지도부의 선봉에 섰다. 원혜영 의원은 정책위 의장을 맡아 당정간 정책조율을 책임지고 있다. 유인태 의원은 16개 시·도당 중 핵심인 서울시당 위원장에 뽑혀 저력을 과시했고,이강철 당 집행위원은 청와대 시민사회수석으로 발탁됐다. 이미경 ...

      한국경제 | 2005.04.24 00:00 | 박해영

    • 與 수도권ㆍ충청권서 '쌍끌이' 표몰이

      열린우리당은 4.30 재보선 종반 판세가 혼전양상을 보임에 따라 24일 주요 접전지역을 중심으로 당 지도부와 현역의원들을 분산 투입, 저인망식 표훑기에 들어갔다. 당 지도부는 특히 수도권과 충청권 표심의 바로미터이자 이번 선거의 최대 격전지로 부상한 경기 성남중원과 충남 공주.연기지역을 방문, 승세를 굳히기 위한 막판 표심잡기에 총력전을 폈다. 문희상(文喜相) 의장은 이날 낮 우리당, 한나라당, 민주노동당 후보가 초접전을 벌이고 있는 성남 중원을 ...

      연합뉴스 | 2005.04.24 00:00

    • [4.30 재보선] 민노ㆍ민주 성남중원 지원에 '올인'

      민주노동당과 민주당 지도부는 24일 4.30 국회의원 재선거 6곳중 최대 혼전지인 경기 성남중원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였다. 민노당은 정형주 후보가 지역의 서민정서와 선거에 세번 출마한 지역기반 등으로 여야 주요정당 후보들과 어깨를 나란히하며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고 보고 총력지원체제에 나섰다. 김혜경(金惠敬) 대표는 오전 남한산성에서의 유세를 시작으로 권영길(權永吉), 노회찬(魯會燦) 이영순(李永順) 천영세(千永世) 의원 등과 함께 하루 ...

      연합뉴스 | 2005.04.24 00:00

    • 4ㆍ30 재ㆍ보선 판세점검

      ... 전체적인 판세가 조금씩 윤곽을 잡아가는 분위기이지만 아직까지 특정정당이 압도적 우위를 점하는 지역을 꼽기 어려울 정도의 초접전 양상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각 당은 긴장을 늦추지 못한 채 표심의 흐름을 정밀분석하는 한편 지도부와 현역의원들을 현장에 대거 투입, 막판 표몰이와 부동층 흡수에 총력전을 펼쳤다. ◇성남 중원 = 열린우리당, 한나라당, 민주노동당 후보가 서로 `박빙속 우세'를 주장하는 3파전 양상이 지속되는 가운데 민주당 후보가 맹추격하는 초접전 구도를 ...

      연합뉴스 | 2005.04.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