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21-3130 / 4,1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美 재무부, 러시아 재벌 7명·기업 12곳 제재

    ... 인물과 기업 등은 미국 사법권이 미치는 범위에서 자산이 전면 동결된다. 미국인들이 이들과 거래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미 정부 고위 관계자는 “이번 제재는 특정 활동을 표적으로 한 것이 아니라 러시아 정부의 우크라이나 크림반도 합병, 알아사드 시리아 정권 지지 등을 종합적으로 응징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AP통신 등은 이번 제재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자금줄 차단을 노린 측면도 있다고 분석했다. 미 정부 관계자는 “이번에 ...

    한국경제 | 2018.04.07 03:46 | 이현일

  • thumbnail
    미, 러시아 추가제재…'푸틴 이너서클' 핵심인사들 정조준(종합2보)

    푸틴 연계 고위관료·신흥재벌 24명, 기업 12곳 제재 WP "가장 강력한 조치"…러 "효과 없어, 반러 정서 조성용" 일축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시리아 정부 지원 등에 대한 책임을 물어 대러 추가제재를 단행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이너서클' 핵심인사들을 정조준한 것으로, 트럼프 행정부 들어 가장 강력한 대러 제재라는 평가가 나왔다. ...

    한국경제 | 2018.04.07 03:12 | YONHAP

  • thumbnail
    암살시도 피해자 스파이 딸 "위독한 상태 넘기고 회복중"(종합)

    ... 이후 미국과 유럽연합(EU) 회원국 등 세계 25개국이 스파이로 의심되는 자국 주재 러시아 외교관 150여명을 집단 추방하고 이에 러시아가 이날 상호주의에 따라 자국 주재 미국 외교관 60명을 맞추방하고 나서면서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 미 대선등 서구 선거 개입 등으로 악화된 서구와 러시아 간 관계가 급랭하고 있다. 이들 부녀는 솔즈베리에 있는 세르게이의 자택 현관문 앞에서 노비촉에 중독된 것으로 확인됐다. 런던 경찰청 대테러지휘부의 딘 헤이든 총경은 ...

    한국경제 | 2018.03.30 09:26 | YONHAP

  •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우크라이나 채권보다 리스크가 높아진 테슬라 채권

    ... 채권의 수익률은 연 7.785% 수준까지 치솟은 것이다. 채권 보유자들이 매도에 나서고 있어서다. 이같은 가격은 우크라이나가 발행한 채권 수익률(28일 기준 연 7.520%)보다도 높다. 우크라이나는 지난 2014년 러시아의 크림반도 강제 합병 이후 내전에 시달리고 있는데다, 최근 러시아와의 갈등이 격화되면서 전쟁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테슬라 채권은 이달 초까지는 1달러당 91센트 수준의 가격을 유지했었다. 가격 폭락은 전날 무디스가 테슬라의 신용등급을 B3로 ...

    한국경제 | 2018.03.29 06:35 | 김현석

  • thumbnail
    [천자 칼럼] 알래스카와 앵커리지

    ... 세대가 지나야 한다”던 수어드의 예측은 정확히 맞아떨어졌다. 냉전시기에는 러시아(옛 소련)를 견제할 지정학적 요새로서의 군사적 가치까지 부각됐다. 러시아가 알래스카를 판 것은 재정난 때문만이 아니었다. 러시아는 크림전쟁 중 캄차카 반도에서 영국과 두 번의 전쟁을 벌였다. 베링해 건너의 영국 식민지인 캐나다와 국경을 접한 알래스카를 방비하는 일은 쉽지 않았다. 적국인 영국에 빼앗기는 것보다는 우호적인 미국에 파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 러시아로서는 ...

    한국경제 | 2018.03.28 17:33

  • thumbnail
    나토도 러 외교관 7명 추방…"신임 절차 중인 3명도 거부"

    ... 대해서도 신임을 거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나토에 주재하는 러시아 대표단의 규모는 현재 30명에서 20명으로 3분의 1이나 줄어들게 된다. 앞서 나토는 지난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분사태 무력 개입과 크림반도 강제 병합에 항의하는 차원에서 나토 주재 러시아 대표단의 규모를 30명으로 제한한 바 있다. 스톨텐베르그 사무총장은 그러면서 "이번 조치는 러시아의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 어떤 대가를 치르는지 명확한 메시지를 보낼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8.03.28 02:11 | YONHAP

  • thumbnail
    러 정보요원 집단 추방은 메이 총리의 외교적 승리

    ... 주권'에 대한 위협들을 언급한 뒤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공격은 우리 모두를 향한 공격이었다"며 "이것이 오늘 우리가 다른 23개국과 함께 이런 행동을 취한 이유"라고 말했다. 사실 러시아가 크림반도를 강제병합한 이래 유럽 나토 동맹들 사이에는 나토 안보체계에 대한 의문이 제기됐다. 이런 의문은 방위비 분담 목소리를 높이며 나토의 위상을 흔든 트럼프 대통령 등장 이후 더욱 확산하는 양상이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외무장관은 이날 ...

    한국경제 | 2018.03.27 16:50 | YONHAP

  • thumbnail
    EU, 미·중과의 교역이 3분의 1…대미 줄고, 대중 크게 증가

    ... 15.3%로 3배에 육박하게 증가했다. 러시아와의 교역은 지난 2012년 약 10%였으나 2014년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내분 무력 개입 및 크림반도 강제 병합 이후 EU가 러시아에 대해 취한 제재의 여파로 작년엔 6.2%로 줄어들었다. EU의 대일본 교역도 지난 2000년엔 전체 교역의 7.5%였으나 작년엔 절반도 안 되는 3.5%로 감소했다. EU 28개 회원국의 한국과의 교역은 작년에 수출 497억9천952만 유로, 수입 499억9천573만 유로로 ...

    한국경제 | 2018.03.27 16:44 | YONHAP

  • "'질서 파괴자' 푸틴 탓 냉전보다 불확실한 신냉전"

    ... 선언한 미국이라고 주장한다. 쿠릴라 교수는 러시아는 줄곧 미국이 주도해온 세계질서의 원칙을 달가워하지 않았으며 이를 바꾸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러시아 정부는 최근 몇 년간 수차례 국제 규범을 어겨왔는데 특히 2014년 크림반도 강제 병합은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처음으로 군사력에 의해 유럽의 국경이 바뀐 사례로 기록됐다. 영국 정부에 따르면 이달 초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에 대한 독살 ...

    한국경제 | 2018.03.27 14:5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푸틴에 축하전화 말라' 메모내용 누설에 "격노"

    ... 대통령은 통화 후 기자들에게 "우리는 매우 좋은 통화를 했다"면서 "그의 선거 승리를 축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의 '재선 축하'는 미국 내에서 반발을 낳았다. 미국이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미 대선개입 의혹 등으로 대(對)러시아 제재를 진행 중인 데다, 푸틴 대통령이 장기집권에 대해 국제사회의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공화당의 중진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축하를 ...

    한국경제 | 2018.03.22 00: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