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81-3190 / 4,1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질서 파괴자' 푸틴 탓 냉전보다 불확실한 신냉전"

      ... 선언한 미국이라고 주장한다. 쿠릴라 교수는 러시아는 줄곧 미국이 주도해온 세계질서의 원칙을 달가워하지 않았으며 이를 바꾸고 싶어한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러시아 정부는 최근 몇 년간 수차례 국제 규범을 어겨왔는데 특히 2014년 크림반도 강제 병합은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 처음으로 군사력에 의해 유럽의 국경이 바뀐 사례로 기록됐다. 영국 정부에 따르면 이달 초 영국 솔즈베리에서 발생한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과 그의 딸에 대한 독살 ...

      한국경제 | 2018.03.27 14:59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푸틴에 축하전화 말라' 메모내용 누설에 "격노"

      ... 대통령은 통화 후 기자들에게 "우리는 매우 좋은 통화를 했다"면서 "그의 선거 승리를 축하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의 '재선 축하'는 미국 내에서 반발을 낳았다. 미국이 러시아의 크림반도 병합과 미 대선개입 의혹 등으로 대(對)러시아 제재를 진행 중인 데다, 푸틴 대통령이 장기집권에 대해 국제사회의 시선이 곱지 않은 상황이기 때문이다. 공화당의 중진인 존 매케인(애리조나) 상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축하를 ...

      한국경제 | 2018.03.22 00:29 | YONHAP

    • thumbnail
      '신냉전' 치닫는 스트롱맨들… "일자리·디지털 패권 양보 못해"

      ... 소련) 해체 이후 냉전시기 누렸던 ‘슈퍼 파워’ 지위를 반납했다. 푸틴 집권 이후 극심한 혼란을 겪었던 경제는 안정을 찾아갔다. 주요 7개국(G7)에도 이름을 올렸다. 푸틴 3기는 경제 성장의 자신감을 기반으로 크림반도 병합, 시리아 내전 개입, 유라시아경제연합 창설 등 러시아의 옛 영향력을 어느 정도 회복하는 데 성공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20일 폐막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에서 국가주석 임기 제한을 철폐하며 절대권력 토대를 마련했다. ...

      한국경제 | 2018.03.21 20:03 | 허란

    • "자원이 힘"… 열강들 에너지 쟁탈전

      ... 산유국에서 위기가 발생해도 셰일오일과 같은 미국만의 대응책을 갖게 됐다는 점에서다. 비OPEC 국가를 대표하는 산유국 러시아는 에너지를 정치·외교적 방어무기로 활용하고 있다. 러시아가 2014년 우크라이나 영토였던 크림반도를 병합하자 미국, 유럽 등 서방국가들은 러시아의 핵심 산업인 에너지 분야에 타격을 가하는 제재를 동원했다. 그러나 제재에도 러시아의 지난해 석유 생산량은 하루 1098만 배럴로 30년래 최대를 기록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

      한국경제 | 2018.03.21 19:56 | 박상익

    • thumbnail
      "트럼프, '축하하지 말라' 참모 조언에도 푸틴 재선 축하"

      ... 관리들에 따르면 안보 보좌관들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푸틴 대통령과 전화 통화에서 나눌 대화 내용에 대한 보고를 올리면서 재선을 '축하한다'는 어휘는 쓰지 말 것을 당부했다. 미국과 유럽 등 서방은 2014년 러시아의 크림 반도 병합 이후 러시아에 대해 제재를 가하고 있으며 미국에서는 러시아의 대선 개입 의혹까지 더해져 미-러 관계가 매끄럽지 못한 상황이다. 게다가 최근 러시아의 스파이 암설 배후설까지 더해져 서방국가가 공분하는 가운데 푸틴 대통령이 ...

      한국경제 | 2018.03.21 15:44 | YONHAP

    • thumbnail
      "더 강한 러시아" 앞세운 '차르'… 첫 행보로 크림반도 병합 기념식 찾아

      ... 4선에 성공한 푸틴 대통령이 최근 장기 집권의 토대를 마련한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함께 ‘미국 중심주의’를 앞세우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대립하는 구도가 한층 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크림반도 병합 4주년 기대 이상 압승 19일 러시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76.65%(99% 개표시점 기준)의 압도적 지지를 받으며 승리했다. 2위 파벨 그루디닌 공산당 후보(11.82%), 3위 블라디미르 지리노프스키 ...

      한국경제 | 2018.03.19 19:22 | 이설

    • '차르' 푸틴… 집권 4기 문 열다

      ... 복귀했다. 이번 대선 승리로 4기 집권에 성공했다. 푸틴 대통령은 2024년까지 20년에 걸쳐 크렘린궁 주인이 된다. 이오시프 스탈린 옛 소련공산당 서기장에 이어 러시아 현대사에서 두 번째 장기집권자로 기록될 전망이다. 대선 승리는 크림반도 병합, 시리아 내전 군사개입 등 푸틴이 대통령 재임기간에 추진해온 대외 강경정책에 대다수 러시아 국민이 열광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워싱턴포스트는 “푸틴은 선거운동 기간 내내 ‘(서방으로부터) 공격받는 러시아가 ...

      한국경제 | 2018.03.19 18:39 | 김동윤

    • thumbnail
      러시아는 왜 푸틴에 열광하나… "푸틴, 미국에 맞섰던 옛 소련 향수 불러 일으켜"

      ... 미국과 나눠 가졌던 ‘슈퍼파워’ 지위를 반납하면서 러시아인들의 상실감은 컸다. 많은 사람이 우크라이나가 영구적으로 러시아에서 떨어져 나간다는 사실을 수용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2014년 초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의 크림반도를 병합한 이후 모든 것이 바뀌었다. 두 달여 만에 푸틴 지지율은 80%대 이상으로 치솟았다. 미국 싱크탱크 스트래트포는 크림반도 병합으로 러시아인의 자신감을 되살려줬기 때문이라고 진단했다. 저유가와 서방의 제재 여파로 2015~2016년 ...

      한국경제 | 2018.03.19 17:26 | 허란

    • thumbnail
      푸틴, 4기 도전 대선서 76.66% 득표율로 압승… 역대 최고 기록

      ... 푸틴 대통령을 지지한 것으로 집계된 유권자 수는 5천620만명을 넘었다.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로부터 병합한 크림반도에선 무려 92%의 득표율이 나왔다. 푸틴에 이어 2위는 11.8%를 얻은 공산당 후보인 파벨 그루디닌(57)이 ... 것"이라고 지적했다. 푸틴에 대한 압도적 지지는 이같은 혼란을 원치 않은 민심이 반영된 것이란 설명이다. 푸틴이 크림병합, 시리아 내전 개입, 신형 무기 개발, 영국 내 러시아 이중스파이 암살 사건 강경 대응 등을 통해 러시아의 강력함을 ...

      한국경제 | 2018.03.19 08:54 | YONHAP

    • thumbnail
      4기 도전 성공 푸틴은… "러시아의 구세주" vs "장기집권 독재자"

      ... 2014년 정권 교체 혁명을 통해 친서방 노선을 채택한 우크라이나를 억제하기 위한 방편으로 우크라이나에 속했던 크림반도를 전격 병합했다. 뒤이어 우크라이나에서 분리·독립을 선포하고 정부군과 무장 투쟁을 시작한 우크라 동부지역 ... 협상을 주도하고 있다. 우크라이나 사태와 시리아 내전 개입을 통해 자신감을 얻은 푸틴 대통령은 긴장이 고조된 한반도 위기 해결에도 적극 나섰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에 반대해 이를 저지하기 위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

      한국경제 | 2018.03.19 05: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