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011-88020 / 91,7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보호무역, 세계 경제 엉망진창 만들 것"

      ... 집권하든 미국 경제가 더 나아질 희망이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통령 후보는 미국 경제를 ‘스내푸(snafu·엉망진창이라는 뜻의 미군 은어)’로, 도널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는 ‘퓨바’로 만들 것이라고 비판했다. 제임스 가트니 미국 플로리다대 교수는 “경제난을 보호무역이나 재정 투입 등 대증(對症)요법으로 해결하다가는 큰 후유증을 남길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6.09.20 18:02 | 박수진

    • thumbnail
      [백광엽의 논점과 관점] 리먼 사태 8년, 더 커진 비관론

      ... ‘마에스트로’ 앨런 그린스펀은 일종의 터부였던 금본위제로의 회귀를 주장하고 나섰다. 페트로달러의 유동성에 기반한 새 통화정책을 설계한 당사자의 변심이 당혹스럽다. 기존 질서와의 과격한 단절을 표방하는 미 대선 후보 트럼프가 주류 학자들 사이에서 지지를 넓혀 가는 점도 의미심장하다. ‘제국 DNA’를 가진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결정 역시 ‘새판’에 대한 본능적 갈구일 것이다. 평온함 너머로 ...

      한국경제 | 2016.09.20 17:38

    • [사설] "경제적 자유를 향한 지성의 전투에 나서자"

      ... 위협하는 두 명의 후보가 질 낮은 대통령 선거전을 벌이고 있다. 오찬 특별연사로 나선 니얼 퍼거슨 하버드대 교수가 “클린턴이 대통령이 되면 미국 경제를 ‘스내푸(snafu·엉망진창)’로, 트럼프가 되면 ‘퓨바(fubar·완전히 망가진 기계)’로 만들 것”이라며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하는 것은 큰 불행”이라고 말했을 정도다. 그는 특히 2008년 금융위기 이후 무역, ...

      한국경제 | 2016.09.20 17:28

    • 美대선승부처 플로리다도 초접전…"백인 유권자 트럼프 선호 덕"

      NYT-시에나대 여론조사서 클린턴·트럼프 지지율 43% 동률 미국 대선 최대 승부처 가운데 한 곳으로 꼽히는 플로리다 주에서 두 대선 주자가 예측 불가능한 팽팽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주춤하던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최근 상승세를 타면서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은 자신에게 유리한 점이 많은 지역에서 다소 고전하고 있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시에나 대학이 지난 10∼14일 플로리다 유권자 867명을 전화 조사한 ...

      연합뉴스 | 2016.09.20 11:04

    • 테러위협 대선변수로 힐러리-트럼프 충돌…'테러조장'vs'멍청이'

      ... 난민수용정책 성토 미국 뉴욕, 뉴저지 주(州) 폭발사건과 미네소타 주 흉기 난동사건을 계기로 본토 내 테러 위협이 고조되면서 안보 이슈가 미 대선정국의 핵심 변수로 부상했다. 민주, 공화 양당 대선후보인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프는 테러를 강력히 규탄함과 동시에 단호한 대응을 촉구하면서도 해법을 놓고는 첨예한 대립각을 형성하고 있다. 특히 두 후보가 19일(현지시간) 상대방 간접책임론까지 제기하며 서로 원색적으로 비난하고 나서 남은 대선 기간 내내 테러가 ...

      연합뉴스 | 2016.09.20 07:37

    • 美대선 최대승부처 TV토론 일주일 앞으로…"1억명 지켜본다"

      "달착륙 이후 최대 이벤트" 힐러리 vs 트럼프 '건강이상·인종차별' 네거티브 격돌 유권자 73% "첫 토론 지켜볼 것" 50일 남은 미국 대선 최대의 승부처로 꼽히는 TV토론이 19일(현지시간) 꼭 일주일 앞으로 다가왔다. "1969년 달착륙 중계에 이어 최대 TV 이벤트가 될 것"(민주당 전략가 로버트 슈럼)이라는 말이 나온다. 역대 최대인 1억 명이 시청할 ...

      연합뉴스 | 2016.09.20 00:13

    • thumbnail
      [세계의 창] 미국 대선, 누가 이겨도 비슷해질 대중(對中) 통상정책

      미국 대통령 선거가 50일도 남지 않았다. 힐러리 클린턴과 도널드 트럼트의 격돌은 세기의 대결이다. 복싱 역사상 가장 위대한 경기로 남은 무함마드 알리와 조 프레이저의 빅매치에 비유된다. 트럼프의 성향과 공약은 알리를 닮았다. 빙빙 도는 아웃복서인 그는 링 밖에선 톡 쏘는 말로 상대의 약을 올렸다. 클린턴은 프레이저 스타일이다. 치고 들어가는 인파이터인 데다 잘 계산된 말과 글이 장기다. 두 대선 후보의 정견과 공약은 극명하게 차이를 보인다....

      한국경제 | 2016.09.19 17:59

    • [사설] 미국 대선 50일 앞으로…트럼프 당선 가능성에 주목한다

      ... 주인이 될지 오리무중이다. 당초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낙승이 예상됐지만 잇따른 악재로 되레 뒷걸음질 치고 있다. 개인 이메일 논란, 빌클린턴재단 의혹에다 건강이상설까지 부각돼 악전고투하는 양상이다. 반면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는 지난달 선거진용을 개편하고 언행에 신중을 기하면서 반사이익을 보고 있다. 앞으로도 박빙, 초접전이 전개될 가능성이 짙다. 이런 기류 변화는 각종 여론조사에서 그대로 드러난다. 미국의 한 정치분석 매체가 최근 지지율 조사들을 ...

      한국경제 | 2016.09.19 17:38

    • 美연구소 "트럼프 통상공약 실현되면 미국 3년 내에 불황"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 보고서…"일자리 500만 개 줄어들 것"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내세우는 '보호무역주의' 통상공약이 실현되면 미국이 3년 이내에 불황에 접어들 수 있다고 미국 연구소가 내다봤다. 19일(현지시간)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자유무역을 옹호하는 워싱턴 소재 싱크탱크 피터슨국제경제연구소(PIIE)는 최근 보고서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토대로 이같이 예측했다. ...

      연합뉴스 | 2016.09.19 16:55

    • [증시라인11] 김동환의 시선 <추석 전과 후>

      ... 유럽 은행들도 리스크가 커질 거라는 우려가 커진 결과 주요 유럽은행들 주가가 크게 내렸습니다. 오늘 우리 은행주들도 좋지 않더군요.마지막으로 한가지 변한 것은 바로 미국 대선의 판세입니다. 몇몇 주요 매체들의 여론 조사에서 도널드 트럼프가 역전을 하기도 했고 그것도 상당한 격차로 앞서나간다는 결과가 나왔습니다. 2개월 남은 대선전이 이제 그야말로 혼전양상이 된 겁니다.힐러리의 건강에 이상이 있다는 우려가 여론을 돌려세웠고 트럼프는 이걸 너무 심하게 물고 늘어지지 않는 노련함을 ...

      한국경제TV | 2016.09.19 13: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