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88081-88090 / 89,9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트럼프, 美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서 압승 1위

    크루즈-루비오 2위 경쟁 치열 미국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20일(현지시간) 3차 경선전인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미 언론이 전했다. 이날 오후 7시(동부시간) 마감된 경선의 2% 개표가 이뤄진 오후 7시35분 현재 트럼프는 32.4%의 득표를 얻어 경쟁자들을 크게 따돌려 1위를 굳혔다. 2위는 22.4%의 득표율을 기록한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3위는 21.1%의 득표율을 보인 마르코 ...

    연합뉴스 | 2016.02.21 09:38

  • 트럼프 "`잠금해제 거부` 애플폰 안쓸 것…삼성폰만 사용"

    "애플을 거부한다. 애플 대신 삼성 휴대전화만 쓰겠다."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당분간` 애플의 휴대전화를 쓰지 않겠다고 선언했다.대신 삼성전자의 휴대전화만쓰겠다고 했다.트럼프 후보가 `반(反) 애플`을 선언한 것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동부 샌버나디노 총격 테러범 사이드 파룩(28) 부부가 쓰던 아이폰의 잠금 해제를 도우라는 법원의 명령을 애플이 거부한데 따른 항의 표시다.트럼프 후보는 공화당 사우스캐롤라이나 ...

    한국경제TV | 2016.02.20 10:26

  • 트럼프 "앞으로 삼성 스마트폰만 쓰겠다"

    아이폰 잠금해제 거부에 애플 보이콧 선언 "나는 애플을 겁한다. 삼성만 쓰겠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주자 도널드 트럼프가 삼성의 스마트폰만 쓰겠다고 선언했다. 트럼프가 아이폰을 거부하고 나선 것은 애플이 총격 테러범의 아이폰 잠금 해제를 도우라는 법원의 명령을 거부한 것에 대한 항의 표시다. 트럼프는 현지시간으로 19일 "'애플 거부운동'을 제안한다"며 "나는 애플의 아이폰과 삼성의 ...

    한국경제 | 2016.02.20 09:14 | 전형진

  • 트럼프 "애플이 승복할 때까지 삼성 휴대전화만 쓰겠다"

    테러범 아이폰 잠금해제 거부한 애플에 '보이콧 선언' 미국 언론들 "트럼프측, 아이폰으로 애플 거부선언 올려" "애플을 거부한다. 애플 대신 삼성 휴대전화만 쓰겠다."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당분간' 애플의 휴대전화를 쓰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대신 삼성전자의 휴대전화만 쓰겠다고 했다. 트럼프 후보가 '반(反) 애플'을 선언한 것은 미국 ...

    연합뉴스 | 2016.02.20 08:12

  • 교황 "개인 공격 아냐", 트럼프 "교황 훌륭"…갈등 급봉합

    가시돋친 설전 하루만에 사태 일단 수습국면 불법이민자 근절 정책을 놓고 정면으로 충돌했던 프란치스코 교황과 미국 공화당 대선 경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하루 만에 갈등을 급수습한 모양새다. 교황은 19일(현지시간) 대변인 명의의 성명을 통해 자신의 발언이 특정인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고, 트럼프도 언론 인터뷰에서 교황에 대해 "훌륭하다"고 치켜세우며 한 발짝 물러섰다. 바티칸 교황청의 페데리코 롬바르디 대변인은 이날 ...

    연합뉴스 | 2016.02.20 07:19

  •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하루앞…트럼프, 크루즈에 5%p 박빙 우세

    WSJ/NBC조사서 한달전 16%p 격차 격감…민주당은 힐러리 60%로 강세 미국 대선전의 3차 경선의 하나인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하루 앞두고 이 지역의 '트럼프 우세'가 크게 꺾였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NBC방송·마리스트 폴과의 공동 여론조사 결과, 공화당 경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이 지역에서 2위인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보다 불과 5%포인트 ...

    연합뉴스 | 2016.02.20 06:37

  • 美대선주자들 3라운드 막판 총력전,힐러리-샌더스 히스패닉 공략

    ... 차별에 항의해 싸우다가 그렇게 된 것이다. 나는 이미 오래전부터 이 문제에 대처해왔다"고 강조했다. 두 주자 모두 자신이 히스패닉계를 비롯한 소수계의 진정한 대변자임을 강조한 것이다. 공화당에서는 선두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 등의 막판 경쟁이 뜨겁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평균 30% 초반대의 지지율을 기록하며 압도적 1위를 달리는 도널드 트럼프는 굳히기, 10%...

    연합뉴스 | 2016.02.20 06:16

  • thumbnail
    교황에게도 막말한 트럼프

    프란치스코 교황(왼쪽)이 미국 대통령선거 공화당 경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오른쪽)의 이민정책을 언급하며 “기독교인이 아니다”고 비판하자 트럼프도 “종교지도자로서 수치”라고 맞받아치며 정면 충돌했다. AP통신에 따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18일(현지시간) 멕시코 방문을 마치고 바티칸으로 돌아가는 비행기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다리를 건설하지 않고 벽만 세우려고 하는 사람은 그 사람이 어디에 있건 기독교인이 ...

    한국경제 | 2016.02.19 18:04 | 박해영

  • 美 돌풍 버니 샌더스 공화당 격파…힐러리 경쟁력 `의문`

    ... 대학이 지난 10일부터 15일까지 1342명을 대상으로 벌인 전화 여론조사 결과, 샌더스 의원이 공화당 주자들과의 가상 대결에서 상대를 모두 격파한 것으로 나타났다.퀴니피악의 여론조사에 따르면 샌더스 의원은 공화당 주자 도널드 트럼프와의 양자 가상대결에서 48%대 42%로 우위를 보였다.테드 크루즈 텍사스 상원의원에게는 49%대 39%로, 마르코 루비오 플로리다 상원의원에게는 47%대 41%로 이기는 것으로 조사됐다.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와의 대결에서는 45%대 ...

    한국경제TV | 2016.02.19 14:06

  • 美네바다-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슈퍼화요일 앞둔 '속도계'

    ... 13.2%의 2배 이상이었다. 아이오와 주와 뉴햄프셔 주에서 백인 인구비율이 각각 87.1%, 91.3%였던 것과는 사뭇 다른 양상이다. 이런 인구 구성은 지금까지의 경선에서 우위를 보였던 민주당의 버니 샌더스,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나 테드 크루즈에게는 극복해야 할 일종의 장애물로 해석되고 있다. 네바다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결과는 소수계 주민들이 그들의 주장을 어떻게 받아들이고 있는지에 대한 성적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반면 소수계 주민들 사이에서도 샌더스나 ...

    연합뉴스 | 2016.02.19 1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