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611-91620 / 93,4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美아이오와 경선 힐러리 승리 확정…샌더스측 재검표 요구 검토

      ... 승리를 선언했다. 그러나 여전히 1개 기초 선거구 결과가 2일 낮까지 확정되지 않아 공식 선언이 미뤄졌다. 한편, 공화당의 경우 아이오와 대의원 30명 가운데 1위를 차지한 테드 크루즈(텍사스) 최소 상원의원이 8명, 2위 도널드 트럼프가 7명, 3위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이 6명, 기타 군소후보들이 남은 숫자를 각각 나눠갖게 됐다고 AP통신이 분석했다. 다만 워싱턴포스트(WP) 등 일부 언론은 크루즈 의원 8명, 트럼프와 루비오 의원이 각 7명씩을 나눠가질 ...

      연합뉴스 | 2016.02.03 02:26

    • 힐러리 클린턴 과거 "이런 청순한 모습 처음이야"

      ... 전 장관이 `아이들과 가족의 중요성`이라는 일관된 메시지를 전달하는 과거 연설 장면이다.한편 미국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은 1일 대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예상을 깨고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격파했다.반면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을 상대로 고전한 끝에 `신승`하는데 그쳤다.디지털콘텐츠팀한국경제TV 핫뉴스ㆍ최경주, 4년8개월 만에 우승 `무산`…준우승 상금은 얼마?ㆍ강용석, ...

      한국경제TV | 2016.02.02 18:48

    • [미국 대선] 힐러리, 아이오와 경선서 샌더스에 '신승'…대권에 한걸음

      ... "기성 정치권과 기성 경제(제도), 그리고 기성 언론에 아이오와 주민들이 매우 의미깊은 메시지를 던졌다"고 자평했다. 한편 같은 날 치러진 미국 공화당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는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이 도널드 트럼프를 꺾으며 대이변을 연출했다. 막말과 기행으로 아웃사이더 돌풍을 일으켜온 트럼프는 빅매치 첫 승부에서 일격을 당함으로써 상당한 타격을 받게됐다. 변관열 한경닷컴 기자 bky@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

      한국경제 | 2016.02.02 18:28

    • thumbnail
      이변의 미국 아이오와…트럼프 꺾은 크루즈, 간신히 이긴 클린턴

      미국 대통령선거의 각당 후보 경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이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꺾고 1위를 차지했다. 민주당에서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버몬트)을 0.4%포인트의 아슬아슬한 차이로 꺾고 승리했다. 1일(현지시간) 아이오와주 1681개 선거구에서 치러진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에서 크루즈 의원은 27.7%의 지지율로 24.3%를 얻은 트럼프를 3.4%포인트 ...

      한국경제 | 2016.02.02 17:47 | 디모인=박수진

    • thumbnail
      [막 오른 미국 대통령 선거전] '트럼프 돌풍' 잠재운 크루즈

      ... 로비스트, 워싱턴의 기성 정치인에 의해 선택되지 않을 것이다. 아이오와 주민이 그 점을 확인시켜줬다.” 1일(현지시간) 공화당 대통령 후보 경선 1차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1위를 차지하며 ‘트럼프 돌풍’을 잠재운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텍사스)은 이날 승리의 원동력으로 공화당의 ‘바닥 민심’을 꼽았다. 크루즈는 선거운동 기간 내내 공화당 주류와 거리두기를 강조했다. 공화당 주류 정치인들을 ‘물러터진’ ...

      한국경제 | 2016.02.02 17:45 | 디모인=박수진

    • [사설] 초박빙 미국 아이오와 코커스, 흥미는 폭발이지만…

      미국 대선(11월8일)의 첫 관문인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예상 밖 결과가 나왔다. 먼저 공화당에선 보수 가치관을 내건 테드 크루즈 후보(27.7%)가 도널드 트럼프(24.3%)를 눌렀다. 그동안 ‘트럼프 돌풍’을 감안하면 이변에 가깝다. 반면 트럼프는 3위 마코 루비오(23.1%)에게도 쫓겨 ‘트럼프 대세론’에 균열이 생겼다. 민주당 경선은 한술 더 떠 초접전이었다. 힐러리 클린턴 후보(49.9%)가 ...

      한국경제 | 2016.02.02 17:42

    • [막 오른 미국 대통령 선거전] '또다른 승자' 루비오…23% 지지율로 강력한 3위

      ... 3위를 차지하며 주목받았다. 루비오는 1일(현지시간) 치러진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자신의 평균 지지율인 15%를 8%포인트나 웃도는 높은 득표율을 기록했다. 1위를 차지한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28%)과는 5%포인트, 2위 도널드 트럼프(24%)와는 1%포인트 차에 불과했다. 외신들은 “막판에 상당수 부동표가 루비오에게 몰렸다”며 “안정된 보수를 원하는 민심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루비오는 ‘3&rar...

      한국경제 | 2016.02.02 17:41 | 디모인=박수진

    • thumbnail
      [막 오른 미국 대통령 선거전] 9일 뉴햄프셔 경선 결과 주목

      ... 민주·공화 양당은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 이어 곧바로 오는 9일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를 치른다. 뉴햄프셔 여론조사에선 아이오와에서 각 당 2위를 차지한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민주)과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공화)가 선두를 달리고 있다. 각 당 후보는 6월14일 워싱턴DC까지 총 50개주와 6개 자치령(사모아, 괌, 워싱턴DC, 푸에르토리코, 버진아일랜드, 노스 마리아나)을 돌며 코커스 또는 프라이머리를 치르게 된다. 이를 통해 ...

      한국경제 | 2016.02.02 17:41 | 디모인=박수진

    • 아이오와 경선, 트럼프 울었다..힐러리는 웃을까?

      아이오와 경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아이오와 경선이 이처럼 해외 주요 뉴스로 떠오른 이유는 미국 민주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1일 대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격파했기 때문.하지만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과 경쟁인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은 자정을 넘겨 새벽이 되도록 승부를 가리지 못하는 피말리는 초접전 양상을 거듭했다.아이오와 주내 99개 카운티의 총 1681개 기초 선거구에서 ...

      한국경제TV | 2016.02.02 17:39

    • thumbnail
      크루즈 트럼프 꺾고 승리…힐러리, 샌더스 상대로 고전끝 '신승'

      ... '정치혁명' 민심 확인…힐러리 8년전 '악몽' 못떨쳐 민주, 새벽에 힐러리 승리 선언…CNN "힐러리 49.9% vs 샌더스 49.5%" 막말·기행 트럼프 '거품' 꺼지나…여론 관심 득표로 연결 안돼 미국 공화당의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이 1일 대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예상을 깨고 부동산 재벌 도널드 트럼프를 격파했다. 그러나 민주당의 ...

      연합뉴스 | 2016.02.02 17: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