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91671-91680 / 93,4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샌더스의 맹추격…이메일 의혹…'위기의 힐러리'

      ... 힐러리가 당면한 여덟 가지 위기로 △다시 불거진 이메일 스캔들 △벵가지사건 소재 영화 ‘13시간:벵가지의 비밀전사들’ 개봉 △샌더스 의원의 뉴햄프셔 지지율 압도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에 대한 도널드 트럼프의 공격 △여성 스타들의 힐러리 공격 △인터넷에서의 샌더스 인기 △영화 ‘위너(Weiner)’ 개봉(위너는 성추문으로 물러난 전 민주당 뉴욕시장 후보로, 위너 아내가 힐러리 비서인 후마 애버딘임) △진보단체들의 ...

      한국경제 | 2016.01.22 18:42 | 워싱턴=박수진

    • 美國人 "좋은 대통령감 없다"··모든 大選 후보 `부정적`

      ...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에 대해서도 `좋은` 또는 `훌륭한`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비율은 30%에 불과했고 반면 `나쁜` 또는 `형편없는` 대통령이 될 것이라는 비율은 35%였고 22%는 `평균적` 대통령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에 대해 `좋은` 또는 `훌륭한` 대통령이 될 것으로 기대한 비율은 31%, `나쁜` 또는 `형편없는`의 비율은 52%로 그 격차가 상대적으로 컸다.퓨리서치센터는 "유권자들은 2016년 대선 후보들이 과연 좋은 대통령이 될지에 회의적"이라고 ...

      한국경제TV | 2016.01.22 10:12

    • 소로스 "중국 경착륙 못 피한다"

      "트럼프는 IS와 같다" 중국 경제가 경착륙할 것이라고 억만장자 투자자 조지 소로스가 경고했다. 소로스는 21일(현지시간)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경제포럼에서 블룸버그 TV와 만나 "경착륙은 사실상 피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경착륙을) 예상하는 것이 아니라 지켜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25년만에 7% 밑으로 내려갔다. 소로스는 중국이 상황을 ...

      연합뉴스 | 2016.01.22 09:56

    • 美 유명인사들, 트럼프 낙선운동 시작.."민주주의 위협"

      미국 유명인사들이 ‘도널드 트럼프 낙선운동’을 시작했다. 미국 공화당의 차기 대선 후보 가운데 가장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도 널드 트럼프 후보가 무슬림, 여성, 이민자 등에 대한 증오를 부추기는 선동을 일삼고 있으며 이는 미국의 민주주의에 중대한 위협 이 된다는 판단에서다. 지난 20일 시작된 ‘증오를 멈추고 트럼프를 버리자(Stop Hate, Dump Trump)’ 운동 에는 배우 제인 폰다, 케리 ...

      한국경제 | 2016.01.22 06:03

    • 100% 적중 美 모의대선서 샌더스, 힐러리-부시 꺾고 당선

      ... 러닝메이트를 결정했다. 민주당 모의 경선에서 샌더스 의원이 확보한 대의원 수는 2천806명, 클린턴 전 장관은 1천427명이었다. 공화당에서는 젭 부시 전 플로리다주지사가 976명을 확보하며 682명 확보에 그친 도널드 트럼프를 누르고 대선 후보가 됐다. WIU 측은 이 모의 선거를 "전국에서 가장 크고, 가장 정교한 것"이라고 자평하면서 "하디 교수는 1970년대 중반 아이오와대학에서 이 프로그램을 개발해 1975년부터 각 정당의 ...

      연합뉴스 | 2016.01.21 10:05

    • thumbnail
      '막말 선수'끼리는 통한다?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 대선후보 트럼프 공개 지지

      극우 성향의 막말로 유명한 세라 페일린 전 알래스카 주지사(왼쪽)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경선주자인 도널드 트럼프(오른쪽)를 공개적으로 지지했다. 페일린 전 주지사는 19일(현지시간) 트럼프가 대선 경선 첫 관문인 아이오와에서 연 유세 장소에 등장해 “트럼프를 지지하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페일린 전 주지사는 연단에 올라 ‘열정적인 사람’ ‘자수성가한 인물’ ‘참신한 ...

      한국경제 | 2016.01.20 18:46 | 박해영

    • thumbnail
      [특파원칼럼] 이해하기 어려운 미국 사회

      얼핏 보면 이해가 잘 되지 않는 미국 사회의 단면이 세 가지 있다. 미국 공화당 대통령선거 주자 도널드 트럼프의 식지 않는 인기, 총기 사고가 세계 1위인데도 규제를 받지 않는 총기 거래, 중앙은행이 돈을 많이 풀어도 꿈쩍하지 않는 물가가 그런 것들이다. 트럼프는 지난달 22일 유세 도중 “힐러리가 2008년 대통령선거 경선 때 ‘×됐다’(got schlonged)”고 말한 적이 있다. 옥스퍼드 ...

      한국경제 | 2016.01.20 17:52 | 워싱턴=박수진

    • 미국 아이오와 첫 당원대회, 민주당 힐러리 · 공화당 테드 크루즈 승리 예상

      ... 82%로 제시했다. 당내 경쟁자인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이 이길 확률은 18%라고 이 매체는 산출했다. 공화당 대선주자들 중에서는 테드 크루즈 의원의 승리 확률을 51%로 제시한 이 매체는 현재 전국단위 지지율 선두인 도널드 트럼프가 아이오와 주에서 이길 확률이 29%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이 매체의 운영을 주도하는 정치분석가 네이트 실버는 2008년과 2012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의 득표율을 거의 비슷하게 예측해 이름을 얻었다. 한경닷컴 뉴스룸 ...

      한국경제 | 2016.01.19 06:45

    • 트럼프, 이란 제재 해제 비난…"이란은 부자 테러국"

      미국 공화당 유력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의 대(對) 이란 제재 해제를 강하게 비난했다. 트럼프 후보는 미국 버지니아 남부의 보수주의 기독교 대학인 리버티 대학교에서 유세를 통해 "미국의 잘못된 협상으로 이란은 이제 부자 테러 국가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미국은 내가 2003년 이라크 침공 당시 경고했던 것처럼 중동 지역을 불안정하게 만들었다"며 "이것은 재앙"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16.01.19 06:26

    • 킹목사 기념일 30돌…흑백갈등·무슬림차별속 '민권 후퇴' 우려

      ... 지난해 퍼거슨 사태에서 표면화됐듯이 흑인들이 백인 경관들에 의해 피살되는 일이 계속되면서도 해당 경관들이 불기소되거나 무죄 방면되는 경우가 이어지면서 흑백 간의 긴장이 악화되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미국 공화당의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파리 테러사건과 샌버너디노 총기테러 이후 '무슬림 입국 금지' 발언을 공개적으로 내놓으면서 미국의 사회적 갈등양상이 더욱 복잡해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유력 일간지인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사설에서 ...

      연합뉴스 | 2016.01.19 0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