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591-288600 / 364,6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휴대전화 번호 유출'…지방선거때 차량서

    ... 22일 선거운동원 2명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이들이 차량 앞 유리에 비치된 휴대전화 번호를 적은 것을 확인함에 따라 유권자들의 의심 중 일부는 풀리게 됐다. 검찰은 대구 A구의원의 선거운동을 도운 대학생 2명에 대해 공직선거법위반 혐의로 조사했으나 불입건 조치했다. 이들은 지난달 24일 밤에 남구 도로와 골목길을 누비며 주차차량 앞 유리에 비치된 휴대전화 번호를 적어 후보 측에 넘겼다. 이 과정에서 대학생들은 절도 용의자로 경찰에 붙잡혔으나 검찰은 선거운동이 ...

    연합뉴스 | 2010.06.22 00:00

  • 청주지검 '수뢰' 공기업 간부 구속기소

    청주지검은 22일 토지를 교환하는 과정에서 청산금을 적게 내도록 해겠다고 접근해 억대의 뇌물을 받아 챙긴 혐의(특가법 뇌물)로 모 공기업 간부 조모(52)씨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조씨는 2007년 3월 경지정리 대상 토지를 갖고 있는 농민 조모씨에게 접근해 "환지될 토지를 늘려주겠다"고 제안해 이때부터 이듬해 10월까지 10차례에 걸쳐 1억100만원을 받는 등 농민 3명으로부터 총 1억6천400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

    연합뉴스 | 2010.06.22 00:00

  • "남자 소개해 줄게"…노처녀 돈뜯은 40대女 입건

    부산 북부경찰서는 22일 인터넷 카페에서 알게 된 노처녀를 상대로 남자 친구 소개를 빌미로 돈을 빌려 가로챈 혐의(사기)로 이모(46.여)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해 5월 초 중년들이 활동하는 한 인터넷 카페에 가입해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여성회원 A(52)씨를 상대로 남자 친구를 소개해 주겠다고 속여 최근까지 수차례에 걸쳐 1천3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A씨가 미혼이지만 경제적으로 ...

    연합뉴스 | 2010.06.22 00:00

  • 경찰, 여수시 간부 수뢰액 시의회 유입 '확인'

    전남도의원 당선자 수수 시인..'일파만파' 다른 시의원도 금품 수수 가능성 높아..수사 급피치 전남 여수시 경관조명사업 과정에서 수뢰혐의로 전 시청 간부인 김모(59.여)씨가 구속된 가운데 김씨가 수뢰한 돈의 일부가 여수시의원들에게 살포됐음이 경찰 조사에서 밝혀졌다. 여수경찰서는 24일 지난 6.2 지방선거 전남도의원 당선자인 A씨가 지난 18일 자신의 사무실에서 습득했다고 경찰에 신고한 500만원의 돈봉투가 구속된 김씨가 수뢰한 돈 가운데 ...

    연합뉴스 | 2010.06.22 00:00

  • 유재석-강호동 소속사 '디초콜릿' 횡령설 충격

    국민 MC 유재석, 강호동이 소속된 연예기획사 '디초콜릿'이 횡령설에 휩싸였다. 서울서부지검은 디초콜릿 경영진의 회삿돈 횡령 혐의 의혹을 조사하기 위해 최근 서초구의 디초콜릿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고 21일 밝혔다. 디초콜릿은 유재석, 강호동 외에도 유명 개그맨과 배우가 대거 소속된 연예기획사로 최근 심한 경영난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회사 경영진이 드라마 제작과 관련해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의혹을 규명하고자 증거 수집 차원에서 ...

    한국경제 | 2010.06.22 00:00 | kmk

  • [특징주]디초콜릿, 경영진 횡령설에 '하한가'

    디초콜릿이 경영진의 횡령설에 하한가로 추락했다. 22일 오전 9시1분 현재 디초콜릿은 가격제한폭(14.58%)까지 떨어진 205원에 거래되고 있다. 서울서부지검은 경영진이 드라마 제작과 관련한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로 디초콜릿 사무실을 지난 14일 압수수색했다고 밝혔다. 이에 한국거래소는 디초콜릿에 횡령 혐의 보도의 사실여부 및 구체적인 내용에 대한 조회공시를 요구했다. 한경닷컴 김다운 기자 k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10.06.22 00:00 | mycage

  • 천안함 유족 `46용사 앱' 판매자 고소

    천안함유가족협의회(대표 박형준)는 천안함 희생 장병의 신상정보가 담긴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을 제작한 T사와 이 애플리케이션의 온라인 판매를 방조한 애플 코리아를 사자명예훼손 등 혐의로 22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다고 밝혔다. 유가족협의회는 "이들 업체가 46용사를 상업적으로 이용해 고인들의 명예를 훼손하고 유족의 가슴을 찢어놨다"며 "큰 처벌을 바라는 것은 아니지만 차후 유사한 사건이 일어나지 않도록 강경하게 대응한다는 의지를 보여주고자 ...

    연합뉴스 | 2010.06.22 00:00

  • 검찰 `횡령 혐의' 유명 연예기획사 압수수색

    서울서부지검은 경영진이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서울 서초구의 연예기획사 디초콜릿이앤티에프 사무실을 지난 14일 압수수색했다고 21일 밝혔다. 디초콜릿이앤티에프는 강호동씨와 유재석씨 등 유명 개그맨과 배우가 대거 소속된 연예기획사로 연예인들에게 과다 출연료를 주고 외주제작에 뛰어들었다가 심한 경영난을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회사 경영진이 드라마 제작과 관련해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의혹을 규명하고자 증거 수집 차원에서 업체 회계 ...

    연합뉴스 | 2010.06.21 00:00

  • 야간경관사업 수뢰 혐의 여수시 간부 구속

    경찰청은 21일 여수시 야간경관조명 사업 과정에서 업자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전 여수시청 간부 김모(59.여)씨를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2007년부터 2009년까지 여수시청 도심개발사업단장(4급)으로 재직하면서 야간경관조명 사업 과정에서 시공업체인 나이토피아사 대표 남모(51)씨로 부터 3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3억원 가운데 1억6천500만원을 자신이 사용하고 남은 1억원은 오현섭 현 여수시장의 ...

    연합뉴스 | 2010.06.21 00:00

  • thumbnail
    이효리, 일부 표절 인정…'후속곡 활동 안한다'

    ... 것에 대해 자책도 많이 했다"며 "낙담만 하고 있기보다는 행동에 나서서 모든 일을 처리하는 것이 저의 책임이라고 생각한다"고 거듭 사과했다. 이효리의 소속사 측은 해당 곡들의 원저작권자가 확인되면 이효리에게 곡들을 준 작곡가를 사기 혐의로 고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효리는 4집 컴백 후 바누스로부터 받은 곡 '브링 잇 백', '필 더 세임' 등에 대해 네티즌들에 의혹을 받아왔다. 한편, 네티즌들은 제목까지 똑같은 캐나다 가수 멜라니 듀란트의 '필 더 세임'을 ...

    한국경제 | 2010.06.21 00:00 | s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