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601-288610 / 376,6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논산서 낳은 아기 살해·유기 '철없는 10대' 검거

      충남 논산경찰서는 7일 아기를 낳자마자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영아살해 등)로 고교생 A(17)양과 B(17)군을 불구속 입건했다. A양은 지난달 30일 오전 2시께 논산시 자신의 집에서 아기를 낳고서 비닐끈으로 목졸라 숨지게 한 혐의를, 남자친구인 B군은 오후 5시께 A양으로부터 영아 시신을 넘겨받아 한 아파트의 옥내 소화전에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양은 경찰에서 "그동안 임신한 사실을 몰랐고, 배가 아파 화장실에 갔더니 아기가 나오고 ...

      연합뉴스 | 2011.10.07 00:00

    • 수원경찰, 돈 뺏고 살해시도 파렴치女 구속

      경기도 수원남부경찰서는 평소 알고 지내던 여성을 꾀어 금품을 가로채고 살해해 보험금을 타내려 한 혐의(살인미수 등)로 보험설계사 A(33ㆍ여)씨를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8월 B(48ㆍ여)씨 명의로 휴대전화를 개설해 챙기고, 대출을 받도록 B씨를 꾀어 8차례에 걸쳐 4천800여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1월6일 오후 3시35분께 B씨의 집에서 B씨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여 살해하려 한 혐의도 받고 있다. ...

      연합뉴스 | 2011.10.07 00:00

    • "간첩누명, 고문에 숨진 30대 국가 배상 판결"

      간첩 혐의로 고문을 받은 뒤 후유증으로 숨진 30대 어부의 유족에게 26년 만에 국가가 손해를 배상하라는 판결이 나왔다. 전주지법 군산지원 제1민사부(재판장 성창호)는 1985년 고문 후유증으로 숨진 어부 임모(당시 30)씨의 유족이 국가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국가는 유족에게 1억3천여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 승소판결했다고 7일 밝혔다. 평범한 어부였던 임씨는 1985년 7월 세들어 살던 집의 주인이 간첩 혐의로 보안부대에 ...

      한국경제TV | 2011.10.07 00:00

    • '술때문에…' 의붓딸 성폭행한 뒤 양심 가책 자수

      의정부경찰, 30대 성폭력 혐의 영장 경기도 의정부경찰서는 7일 중학생 의붓딸을 성폭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A(35)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지난 6일 오전 7시께 의정부시내 자신의 집에서 부인이 출근한 틈을 타 의붓딸 B(14)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9시께 회사로 출근하면서 인근 지구대에 자수했다. A씨는 경찰에서 "전날 마신 술 때문인 것 같다. 내가 왜 그랬는지 ...

      연합뉴스 | 2011.10.07 00:00

    • 보조금 빼돌린 장애인단체 대표, 영장

      [한경속보]지방자치단체의 보조금과 기부금 등을 가로챈 장애인단체 대표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도봉경찰서는 장애인단체 회장을 맡은 뒤 지자체 보조금과 기부금 등 억대의 공금을 가로챈 혐의(업무상 횡령 등)로 이모씨(56)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2005년부터 올해까지 280여 차례에 걸쳐 구청에서 받은 무료급식 관련 보조금과 기부금 등 공금 3억5000여만원을 횡령해 사적으로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다.이씨는 ...

      한국경제 | 2011.10.07 00:00

    • thumbnail
      '궁금한 이야기' 한약방 원장, 8년간 두 아이 성추행 하고도 버젓이 영업중

      ... 물론 사회복지단체 위원장을 역임, 시에서 수영하는 좋은 이웃상까지 수상한 지역 내 인사였다.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그가 성추행범이라는 사실을 좀처럼 믿기 어려워했다. 두 딸에게 큰아빠로 불릴만큼 돈독한 사이였던 원장. 성추행 혐의를 강력 부인한 그는 오히려 “상대방이 돈을 노리고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억울해 하고 있다. 성추행 사실이 밝혀진 뒤에도 버젓이 영업을 해오며 여느 때와 다름없는 평화로인 일상을 보내고 있는 원장. 그는 정말 존경받아 마땅한 지역사회의 ...

      한국경제 | 2011.10.07 00:00

    • 여야, 국회 대정부질문 21일까지 연장

      ... 앞당겨졌고,정보위와 여성가족위 국감은 각각 18~20일과 20일에서 17~19일, 19일로 조정됐다. 한국경제TV 주요뉴스 ㆍ[단독] LG전자 최고인사책임자 교체..구본준 2차 개혁 시작 ㆍ주한미군 또...10대 여학생 성폭행 혐의로 수사 ㆍ신용융자 잔고, 22개월 만에 `최저` ㆍ[포토][건강] 가을 꽃차 마시고 꽃처럼 예뻐지자 ㆍ[포토]애인 만드는 최고의 알바는 "서빙", 가장 고독한 알바 1위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11.10.07 00:00

    • "쓰레기 함부로 버리지 말라고 훈계했다가..."

      베란다에서 밖으로 쓰레기를 버린다고 훈계했다고 이웃집에 불을 지른 10대가 경찰에 잡혔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7일 아파트 베란다에서 쓰레기를 밖으로 던지는 것을 꾸짖는 아래층 이웃의 현관 입구에서 불을 지른 혐의(현존건조물 방화)로 김모(17)군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군은 지난 8월5일 오후 9시께 부산 금정구 자신의 아파트 베란다에서 쓰레기를 던지는 것을 보고 아래층에 살던 이모(57ㆍ여)씨가 꾸짖자 이씨의 현관에 신문지를 두고 1회용 라이터로 ...

      한국경제TV | 2011.10.07 00:00

    • 클라스타 "현 대표 횡령 등 검찰 조사 진행중"

      클라스타는 7일 조회공시 답변을 통해 "현 대표이사 등의 횡령, 배임 및 가장납입 혐의와 관련해 검찰의 조사가 계속 진행되고 있으나 추가적으로 확인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또 현재 대구지방검찰청에 전 경영진 추교진,정춘균 의 횡령 및 배임 혐의에 관해 검찰의 조사가 진행되고 있지만 추가적으로 확인된 사항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정형석 기자 chs8790@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0.07 00:00 | chs8790

    • 검찰, 삼부토건 전격 압수수색…임직원 수백억 횡령 혐의

      ...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한동영)는 6일 서울 남창동 삼부토건 본사를 압수수색해 회계장부와 내부 서류,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조남원 부회장 등 임직원 10여명이 수백억원의 회사공금을 횡령한 혐의를 포착하고 압수수색을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부토건은 지난해 기준 도급 순위 34위에 해당하는 중견 건설사로 지난 4월 만기에 이른 서울 내곡동 헌인마을 고급주택단지 건설 프로젝트파이낸싱(PF)의 대출금을 갚을 수 없게 되자 ...

      한국경제 | 2011.10.06 00:00 | 임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