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288681-288690 / 376,5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들이 죽었다"…죗값 낮추려 거짓진술

      ... 아들은 멀쩡히 살아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권씨는 감정에 호소해 선처를 받으려고 멀쩡한 아들이 죽었다는 거짓말을 했던 것이다. 이 경사는 "눈물까지 흘리며 아들이 죽었다고 하길래 권씨를 의심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경찰은 자신의 죗값을 낮추려고 아들이 죽었다고 거짓 진술한 권씨를 네 가지 혐의(특가법상 도주차량,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사고 후 미조치, 주거침입)로 구속했다. (군산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chinakim@yna.co.kr

      연합뉴스 | 2011.09.29 00:00

    • 노종면 前YTN 노조위원장 2심도 벌금형

      [한경속보]前 YTN 노조위원장 2심도 벌금형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9부(이은애 부장판사)는 29일 노조 인터넷 게시판에 허위 글을 올려 회사 간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전 YTN 노조위원장 N씨에게 1심과 같이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N씨가 게시판에 올린 글에 사실관계를 왜곡한 점이 인정된다”며 “의혹 제기 수준이 아닌 단정적인 표현을 썼고, 1심 판결 후에도 비슷한 ...

      한국경제 | 2011.09.29 00:00

    • thumbnail
      삼성, 아이폰5 특허침해 강경 대응

      삼성전자가 아이폰5 출시 직후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특허침해 혐의로 애플을 제소하고 수입 · 판매금지를 요청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아이폰5 판매 금지를 요청하는 국내 법원 가처분 신청은 내부 검토를 거쳐 제기하지 않기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4월 애플이 특허침해 소송을 낸 이후 수동적으로 대응했던 삼성전자가 공세적으로 전략을 전면 수정한 것이다. 29일 삼성그룹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애플과의 특허분쟁과 관련해 이 같은 방침을 ...

      한국경제 | 2011.09.29 00:00 | 이태명

    • 최열, 항소심서 징역 1년…1심보다 형량 무거워져

      최열 환경재단 대표(62)가 항소심에서 1심보다 무거운 징역 1년 실형과 추징금 1억3000만원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최규홍)는 29일 부동산 개발사의 사업 추진에 협조해주고 그 대가로 1억3000만원을 받은 혐의(특가법상 알선수재) 등으로 불구속 기소된 최 대표에게 1심보다 무거운 징역 1년과 추징금 1억3000만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다만 상고심 판단 때까지 방어권을 보장한다는 차원에서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1억3000만원은 ...

      한국경제 | 2011.09.29 00:00 | 김병일

    • 가짜 대검홈피 이용 中보이스피싱 조직 적발

      서울 강북경찰서는 검찰 수사관을 사칭한 전화금융사기 수법으로 억대의 돈을 가로채 중국으로 송금한 혐의(사기 등)로 보이스피싱 조직 총책 이모(23)씨 등 7명을 구속하고 조직원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경기도 수원을 기반으로 전화금융사기 조직을 꾸려 활동하며 이달 1일부터 20일까지 총 8명으로부터 1억여원을 가로채 중국으로 송금한 혐의를 받고 있다. 조사 결과 이씨 일당은 검찰 수사관을 사칭해 피해자에게 ...

      연합뉴스 | 2011.09.29 00:00

    • "영화에서나 보던 일이 실제로..."

      ...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공개수배에 나섰으며 이들이 누구의 사주를 받았는지 알아내기 위해 수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양재동 복합 유통센터 건립사업 시행사인 `파이시티`와 `파이랜드`의 법정관리인 김모(49)씨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A(43)씨와 B(42)씨를 구속하고 운전기사 역할을 한 C(42)씨를 입건했다고 29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5월27일 오전 8시10분께 서울 서초동 서울교대 사거리 부근에서 자신의 사무실로 걸어가는 김씨를 ...

      한국경제TV | 2011.09.29 00:00

    • "유도신문에 의한 진술, 신빙성 담보 못해"

      창원지법, 원생 성추행 혐의 어린이집 원장 시아버지 무죄선고 피해자가 유도신문에 의해 범인을 지목하는 등 조사과정이 부적절했다면 피고인에게 죄를 물을 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창원지법 제4형사부(재판장 김경환 부장판사)는 3살짜리 여자원생을 강제추행한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기소된 경남도내 모 어린이집 원장의 시아버지인 김모(69)씨에게 29일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암시성 강한 유도질문을 통해 나온 유아의 ...

      연합뉴스 | 2011.09.29 00:00

    • 배우자 선거범죄 연계 당선무효 `합헌'

      ... 선거운명공동체를 형성해 활동하기 마련인 배우자의 지위와 역할을 근거로 후보자에게 연대책임을 부여한 것이므로 연좌제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김 의원의 배우자는 지난 2009년 1월 선거구민에게 수백만원 상당의 멸치를 제공한 혐의로 기소돼 벌금 500만원을 선고받았다. 김 의원은 내년 19대 총선에 출마해 당선되더라도 무효가 될 상황이 되자 "해당 조항이 공무담임권 등 헌법상 기본권을 침해한다"며 헌법소원을 냈다.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sj9...

      연합뉴스 | 2011.09.29 00:00

    • 저축銀 구조조정 '회계감사 변수'

      ... 부산 소재 B저축은행의 감사보고서에 '적정'의견을 낼 수 없으며 일부 회계 처리 항목과 관련해 하자가 있다는 의미의 '한정'의견을 낼 것이라고 29일 통보했다. 삼일회계법인은 대표가 주식 투자 등을 위해 예금을 사용했고 불법 대출 혐의가 있는 A저축은행의 재무제표가 적정한지 확신할 수 없다고 봤다. 부채가 너무 많아 시장의 우려가 지속적으로 제기돼 왔던 B저축은행에 대해서도 '적정'의견을 내기에는 무리가 있다고 판단했다. 두 저축은행은 금융감독당국으로부터 영업정지 ...

      한국경제 | 2011.09.29 00:00 | 박종서

    • 리복, 토닝화 과장광고에 철퇴

      세계적 스포츠용품 제조업체 리복이 자사 기능성 운동화의 효과에 대한 과장광고 혐의와 관련해 2천500만 달러를 물게 됐다. 미 연방거래위원회(FTC)는 29일 리복 인터내셔널이 근거 없이 자사 토닝화가 착용자의 운동효과를 높이는 데 도움을 준다고 주장한 사안에 대해 2천500만 달러를 무는 선에서 조사를 마무리 짓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FTC는 리복의 지불금이 소비자들에게 환불금으로 쓰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리복은 그동안 자사 토닝화가 다리 ...

      키즈맘 | 2011.09.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