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531-303540 / 374,6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촛불집회 93만명 참가, 1천258명 기소

      ... 연인원 93만2천여명이 참가했다. 이 가운데 1천476명이 입건돼 1천258명이 구속(43명), 불구속(165명), 약식(1천50명) 기소됐고, 나머지는 기소유예나 법무부의 `법 체험 프로그램' 이수를 조건으로 한 기소유예, 혐의없음, 기소중지 처분 등을 받았다. 진압에 동원된 경찰력은 7천606개 중대로 연인원 68만4천540명에 달했으며, 경찰과 시위대 충돌로 민간인 88명이 크게 다치고, 경찰은 100명이 중상, 401명은 경상을 입은 것으로 파악됐다. ...

      연합뉴스 | 2009.08.30 00:00

    • thumbnail
      [변화 선택한 일본] (1) '오고쇼' 오자와, 화려한 부활

      ... 다른 전기를 맞았다. 그가 이끈 민주당이 2007년 참의원 선거 등 주요 선거에서 연승하면서 총리를 향한 오자와의 꿈은 이뤄지는 듯했다. 그러나 올 3월 그의 비서가 니시마쓰건설이란 회사로부터 수천만엔의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혐의로 구속되면서 결국 스캔들이 터진 지 2개월 만인 지난 5월 당 대표에서 물러났다. 오자와는 특유의 정치적 감각과 뚝심으로 최고의 정객 중 하나로 꼽히지만 강압적 리더십과 소통 부족은 그의 최대 약점이다. 시종 딱딱한 표정으로 일관하고 ...

      한국경제 | 2009.08.30 00:00 | 이미아

    • [월드 브리핑] 스위스, 佛에도 고객정보 제공

      스위스가 프랑스에 탈세혐의자 정보를 제공했다. 은행 비밀주의로 명성을 떨쳤던 스위스가 미국에 이어 프랑스의 압력에도 굴복한 것이다. 29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정부는 30억유로(약 5조3562억원) 규모의 자산을 스위스 은행 계좌에 은닉해온 의혹이 있는 프랑스인 탈세 혐의자 3000명에 관한 상세한 정보를 스위스로부터 확보했다. 에릭 뵈르트 예산장관은 30일 '르 주르날 뒤 디망슈'와의 인터뷰에서 "정부는 스위스 은행에 계좌를 갖고 있는 ...

      한국경제 | 2009.08.30 00:00 | 서기열

    • 청산가리 막걸리 부녀 '부적절한' 공모 수사

      ... 아내를 살해했을 개연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하고 있다. B씨는 지난달 6일 오전 9시10분께 집에서 가져온 막걸리를 황전면 천변에서 희망 근로 참여자들과 나눠 마셨다가 다른 할머니와 함께 숨졌으며 또 다른 2명은 막걸리를 바로 뱉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검찰은 "아버지와 짜고 막걸리에 청산가리를 넣었다"는 딸의 자백을 듣고 부녀를 살인과 존속살인 혐의로 각각 구속했다. (순천연합뉴스) 손상원 기자 sangwon700@yna.co.kr

      연합뉴스 | 2009.08.29 00:00

    • 부시 신발투척 기자, 9개월 만에 석방될 듯

      ... 부시 전 대통령이 이라크에서 누리 알-말리키 총리와 합동 기자회견을 할 당시 "이라크인들이 주는 선물이다. 당신은 개다"라고 소리치며 부시를 향해 자신의 구두 2짝을 차례로 던져 곧바로 체포된 뒤 수감됐다. 그는 외국 원수 공격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3년형을 선고받았지만 동종 전과가 없는 점이 고려돼 징역 1년형으로 감형받고 복역 중이었다. 신발 투척 사건은 반미감정이 들끓던 아랍권에서 그를 일약 영웅으로 만들며 많은 신드롬을 낳았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

      연합뉴스 | 2009.08.29 00:00

    • 美여성 납치ㆍ감금 18년 미스터리

      ... 경찰은 당초 필립의 범죄 사실을 조기에 밝혀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으나 제대로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며 이례적으로 공식 사과했다. 수사 당국은 납치범인 필립과 낸시 가리도 부부를 성폭행과 감금, 어린이 학대 등 29건의 혐의로 기소했으며 가리도 부부는 이날 법정에 출두, 관련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필립 등은 성폭행과 감금 등 혐의가 유죄로 인정될 경우 종신형이 선고될 예정이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성용 특파원 ksy@yna.co.kr

      연합뉴스 | 2009.08.29 00:00

    • 현금수송차 탈취기도 용의자 영장

      ... 현금수송차량 탈취미수 사건의 용의자 안모(36. 공구 상점 직원)씨에 대해 29일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안씨는 지난달 14일 오전 8시35분께 종로구 서린동 영풍문고 앞에서 현금수송차량을 빼앗아 몰다 교통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안씨는 경찰이 자신의 얼굴이 찍힌 CC(폐쇄회로)TV 장면을 언론에 공개 수배하자 28일 새벽 자수했다. 안씨는 경찰에서 "뒷유리창을 돌로 깨고 차량을 빼앗으려 했다"고 범행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9.08.29 00:00

    • '보이스피싱'통장 만들어 판 50대 입건

      경남 사천경찰서는 29일 자신의 이름으로 만든 예금통장을 팔아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에 사용되게 한 혐의(전자금융거래법 위반)로 김모(5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6월 25일 인천 일원의 금융기관을 돌며 8개의 예금 통장을 만든 뒤 30대 남자에게 통장 1개에 20여만 원씩을 받고 판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최근 장사가 잘 안돼 어려움을 겪던 김씨는 6월 초 자신의 휴대전화에 전송된 `통장을 산다'는 유혹에 ...

      연합뉴스 | 2009.08.29 00:00

    • 유진 박, 전 소속사 임금-폭행 폭로…'앞으로 어떻게 되나?'

      ... 지켜보는 것이 너무 힘들다. 그래서 장가도 못 보낸다"며 고충을 호소하기도 했다. 이어 어머니는 "현 소속사 사람들이 가족처럼 잘 돌봐준다"면서 감사의 뜻을 전하며 "사람들이 내가 아들을 가두고 물만 먹인다고 하는데 사실과 다르다"라고 억울해 하기도 했다. 한편, 검찰은 유진 박의 전 소속사에 대해 협박, 감금, 학대 등 혐의에 대해 대해 재수사에 착수, 그 결과에 세간의 이목이 모아지고 있다.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8.29 00:00 | sin

    • 경찰 '금품수수' KBS 전·현직PD 수사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KBS 전·현직 PD들이 해외 뮤지컬 공연 유치를 도와주겠다는 명목 등으로 사업가로부터 금품을 챙긴 혐의를 잡고 수사 중이라고 2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부장급 PD 임모씨는 2007년 건설업자 A씨에게 "해외 유명 뮤지컬 공연을 유치하는데 KBS가 후원하도록 힘써주겠다"며 1억2천만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임씨는 또 당시 토지보상 문제를 겪고 있던 A씨에게 자신이 진행하는 시사 프로그램에서 문제를 제기해 주겠다며 ...

      연합뉴스 | 2009.08.2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