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03841-303850 / 369,6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바마 내각' 윤곽 속속 드러나

    ... 된다. 법무장관으로는 흑인 변호사 출신인 에릭 홀더 전 법무부 부장관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홀더 전 부장관이 최근 오바마 당선인으로부터 법무 장관직을 제안 받아 이를 수락했다는 것. 그러나 홀더 전 부장관이 조세 포탈 혐의로 기소된 뒤 해외로 도망간 금융업자 마크 리치의 사면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어 걸림돌로 작용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재무 장관 후보로는 티모시 가이스너 뉴욕 연방준비은행총재, 로런스 서머스 전 재무장관, 폴 볼커 전...

    연합뉴스 | 2008.11.19 00:00

  • 상장사 증권사 직원 가담 주가조작

    상장사의 주요주주가 사채브로커와 증권사 직원 등과 공모해 주가를 조작한 혐의가 금융당국에 적발됐습니다. 증권선물위원회는 제15차 회의에서 상장사 A사의 주요주주 K씨 등 4명을 시세조종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증선위에 따르면 K씨는 작년 4월 초 사채브로커, 증권사 직원과 주가조작을 공모한 뒤 A사가 대기업의 외주업체에 선정됐다는 허위 사실을 유포했습니다. 차명계좌 등 76개 계좌를 이용해 고가와및 허수매수 주문을 내는 수법으로 ...

    한국경제TV | 2008.11.19 00:00

  • 네오쏠라, 사흘째 下..대표이사 210억 횡령 혐의

    코스닥 상장사인 네오쏠라가 대표이사의 횡령 혐의 발생으로 사흘 연속 하한가를 기록중이다. 18일 오후 2시13분 현재 네오쏠라는 전날대비 12.50% 급락한 105원에 거래되고 있다. 네오쏠라는 지난 14일 현 각자대표인 유연식씨가 209억9140만원을 횡령, 업무상 배임 및 횡령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공시한 바 있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11.18 00:00 | jhy

  • 청호전자통신, “전 대표 등이 횡령및배임 혐의로 피소 확인”

    청호전자통신은 18일 전명훈 전 대표이사 등의 횡령 및 배임혐의에 따른 피소설에 대한 조회공시 답변에서 “지난 10일 고소인으로부터 인천지방검찰청에 전 대표 및 이사진 15명을 고소했다는 통보를 받았고, 진위여부를 파악중”이라며 “구체적 사실이 확인되는 즉시 재공시하겠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이혜경 기자 vix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11.18 00:00 | vixen

  • '영국판 에미넴'…자서전 두고 모녀 법정 다툼

    ... 자전적 소설 '어글리'로 유명해진 영국의 여성 법정 변호인이 결국 법정에서 부모와 대면하게 됐다고 보도했다. 법정 변호인이자 베스트 셀러 작가인 콘스탄스 브리스코(50)에 대해 어머니인 카르멘 브리스코-미첼(73)이 명예훼손 혐의로 소송을 제기했기 때문. 브리스코는 비상근 지방법원판사로 임명된 최초의 흑인 여성 중 한명이기도 하다. 소설에서 브리스코는 어린 시절 어머니가 자신을 못생겼다고 구박하면서 가슴을 마구 꼬집어 포낭 수술을 받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

    연합뉴스 | 2008.11.18 00:00

  • 글로벌 IT업계 '물고 물리는' 특허전쟁

    ... 업체인 이스트만 코닥은 18일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반도체, 휴대전화 카메라 등의 특허권을 침해했다며 소송을 냈다. 스팬션은 "2003년 이래 특허기술의 침해 규모가 300억 달러 이상"이라고 주장하면서 삼성전자를 특허권 침해 혐의로 미 국제무역위원회(ITC)와 델라웨어 지방법원에 제소했다. 스팬션의 소송 대상에는 애플, 아수스, 킹스턴, 레노보, PNY, 리서치 인 모션, 소니 및 소니-에릭슨 등 삼성 플래시메모리를 탑재한 휴대전화, MP3플레이어, 디지털 카메라 ...

    연합뉴스 | 2008.11.18 00:00

  • 다복회 계주 "사채 때문에 운영차질"

    서울 강남경찰서는 18일 다복회 계주의 배임 혐의 수사와 관련, 계주 윤모(51.여)씨로부터 "사채 때문에 계의 운영이 어려워졌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윤씨가 계 운영이 어려워진 데 대해 `계원 일부가 곗돈을 받고도 불입금을 내지 않아 이를 보충하려고 사채를 이용한 뒤 다시 불입금으로 사채를 갚다가 자금사정이 어려워졌다'고 진술했다"고 전했다. 윤씨는 무리한 투자 때문에 다복회가 깨졌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계 불입금으로 국내 ...

    연합뉴스 | 2008.11.18 00:00

  • `억대 뇌물' 주택금융공사 간부 기소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김광준 부장검사)는 18일 아파트 시행업체로부터 수억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한국주택금융공사 이모 부장과 유모 팀장을 구속 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 부장과 유 팀장은 2007년 1∼7월 대구에서 아파트 시행 사업을 하던 S엔지니어링이 한 금융기관에서 1천억원의 대출을 받는 데 주택금융공사가 보증을 서주게 하는 대가로 각각 2억5천만원과 5천만원의 뇌물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검찰은 이날 이 부장 등에게 돈을 건넨 ...

    연합뉴스 | 2008.11.18 00:00

  • 檢, 거액도박 강병규 소환조사

    ... 바카라사이트에서 거액의 판돈을 걸고 상습적으로 도박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방송인 강병규씨를 소환 조사했다. 검찰은 이날 오후 2시쯤 자진 출석한 강씨를 상대로 도박을 벌인 경위와 도박자금의 출처 등을 집중 추궁했다. 그러나 강씨는 "도박을 할 줄도 모른다"고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해외 인터넷 바카라 사이트 운영업자인 이모씨(구속)에게 16억원을 송금한 뒤 도박에 참가했다 4억원가량을 날렸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한국경제 | 2008.11.18 00:00 | 이해성

  • '촛불' 광고중단 사건 재판 증언 대기중… 광고주업체 직원 "협박당했다"

    ... A씨에게 협박한 사람을 지목하라고 하자 방청객 중 40~50대로 보이는 2명의 남성이 일어나 퇴정했다. 이 때 방청석에 있던 또 다른 여성 방청객이 "저 사람이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목소리를 높이자 재판부는 이 방청객도 퇴정할 것을 명령한 뒤 A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시작했다. 한편 네티즌 24명은 인터넷 카페를 통한 광고중단 운동을 주도해 특정 신문의 광고 업무를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해성/박민제 기자 ih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8.11.18 00:00 | 박민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