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18361-318370 / 374,7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박계동의원, "론스타 대주주 수시심사 필요"

      박계동 한나라당 의원은 각종 불법을 저질러 외환은행의 대주주 자격이 없는만큼 론스타에 대한 대주주 수시심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박 의원은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론스타는 외환카드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의 조사를 받고 있고, 국세청이 론스타 3호 펀드와 관련해 1천4백억원의 세금을 추징중"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금감원에서는 2004년 론스타 불법채권 추심행위를 적발해 12개 영업점에 대해 폐쇄명령을 내렸으며, 올해 2월에는 외국화거래법 ...

      한국경제TV | 2006.10.19 00:00

    • 본인 출전경기 토토 구입 양경민 선수 100만원 벌금

      ... 100만원의 벌금이 선고됐다. 일부 운동선수들이 본인 출전 경기에 대한 토토를 구입한다는 의혹이 그동안 제기돼 왔으나 실제로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9일 수원지방법원에 따르면 양경민 선수는 자신의 팬클럽 회장인 10대 소녀를 통해 자신이 출전하는 2004~2005년 시즌 프로농구 시합의 4강 플레이오프 2차전의 토토를 구입한 혐의(국민체육진흥법 위반)로 기소돼 벌금 100만원을 선고받았다. 김현예 기자 yea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6.10.19 00:00 | 김현예

    • 만도노조, 대표이사 고발 방침

      만도 노조가 업무상 배임혐의로 대표이사를 고발할 계획입니다. 만도 노조는 "오상수 사장이 만도 소유의 평택 비업무용 토지를 시가보다 지나치게 싸게 매각해 회사에 70억원 이상의 손해를 끼쳤다"며 "이번주 중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라고 밝혔습니다. 노조는 이에 따라 민노총 산하 법률원을 통해 늦어도 오는 20일까지 오사장을 고발할 예정입니다. 김정필기자 jpkim@wowtv.co.kr

      한국경제TV | 2006.10.19 00:00

    • [리포트]LG생활건강 등 담합 과징금 410억원

      ... 대기업들이 서로 짜고 제품을 비싸게 팔아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를 통해 최대 4천억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추정됩니다. 김양섭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생활필수품인 세제 가격을 담합한 혐의로 LG생활건강등 4개 업체에 410억원의 과징금이 부과됐습니다. <CG: 4개사 담합 410억원 과징금> 공정거래위원회는 LG생활건강에 152억원, 애경산업에 146억원, CJ와 CJ라이온에 각각 98억원, 12억원의 ...

      한국경제TV | 2006.10.19 00:00

    • KBL, 양경민 36경기 출전 정지 중징계

      스포츠토토 구입 혐의로 벌금형을 받은 프로농구 원주 동부의 양경민에게 중징계가 내려졌다. KBL은 19일 강남구 논현동 KBL센터에서 재정위원회를 열고 양경민에게 36경기 출전 정지와 제재금 300만원이라는 징계를 내리기로 결정했다. 양경민의 출전 정지 경기수는 올 시즌 1-4라운드에 해당하며 1997년 프로농구가 출범한 이래 가장 무거운 징계다. 1999년에는 한 선수가 심판을 폭행해 다음 시즌까지 47경기 출전정지를 받기는 했지만 나중에 ...

      연합뉴스 | 2006.10.19 00:00

    • 도난 문화재 '팔부신중 기단석면' 등 516점 회수

      ... 등 문화재 관련 인사가 경찰에 대거 적발됐다. 서울경찰청 문화재전담수사반과 문화재청 사범 단속반이 문화재사범의 효과적인 단속을 위해 지난 7월부터 공조 수사를 벌여온 결과다. 문화재청과 서울지방경찰청은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ㅎ박물관 관장 권모씨와 ㅁ박물관 관장 박모씨,서예가 문모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8일 밝혔다. 또 안동 금소리 삼층석탑 '팔부신중 기단석면'을 비롯해 목판·고서·영정·석탑·불상·탱화 등 20종 516점의 중요 문화재를 ...

      한국경제 | 2006.10.18 00:00 | 서화동

    • 법정 거짓말땐 무조건 재판 회부

      ... 31.5%로 일반형사사건 기소율 50.1%에 크게 못미치고 있다. 또 재판에 처해진 위증사범의 경우에도 실형 선고는 6.4%에 그치고 집행유예 18.1%,벌금형 68.1% 등으로 비교적 가벼운 처벌이 내려졌다. 검찰은 또 피고인이 혐의를 부인하거나 항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사건의 경우 재판부에 녹음을 신청해 공판기록을 녹음테이프로 남기기로 했다. 이 밖에 현재 18개 지청에서만 실시하고 있는 '증거분리제출'을 오는 30일부터 전국 모든 지청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

      한국경제 | 2006.10.18 00:00 | 정태웅

    • 사고로 시너 수백ℓ 도로에 쏟아져

      ... 30여분만에 도로에 쏟아져있던 시너를 제거했으나 이미 하수도로 유입된 시너는 완전히 수거하지 못했다. 이에따라 구청은 날이 밝는대로 하수도로 유입된 나머지 시너에 대해서도 제거 작업을 벌이는 한편 하수도 준설 작업도 병행키로 했다. 한편 경찰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달아났다 뒤늦게 자진 출두한 손씨를 뺑소니 등의 혐의로 붙잡아 조사하는 등 목격자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duck@yna.co.kr

      연합뉴스 | 2006.10.18 00:00

    • 大法 "게임 환전소 현금도 몰수대상"

      ... 교환해주는 환전소에서 압수한 현금은 비록 환전업자의 생활비가 일부 섞여 있다고 하더라도 몰수 대상이라는 대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2부(주심 김능환 대법관)는 게임장과 연계해 경품용 상품권을 교환해주는 환전소를 운영한 혐의로 C씨에게 벌금 1천만 원을 선고하는 대신 환전소에 보관된 현금을 몰수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판단한 항소심에 법리 오해가 있어 사건을 광주지법 합의부로 돌려보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하루에 8천만~9천만 원의 현금이 환전에 ...

      연합뉴스 | 2006.10.18 00:00

    • 불법대출 혐의 금감원 전 간부 영장

      서울경찰청 수사과는 300억원 규모의 불법 대출을 해 준 혐의로 금융감독원 1급간부 출신의 H상호저축은행 대표 오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오씨는 작년 11월 당시 금감원 수석검사역 양모씨로부터 청탁을 받고 건설업체 D사에게 상호저축은행법상 동일인 여신한도의 6배인 300억원을 대출해 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양씨가 처남 명의로 D사 주식 50%를 배정받고 오씨의 부하 여직원 명의로 H상호저축은행 지분 30%를 ...

      한국경제TV | 2006.10.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