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1981-321990 / 374,7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검찰총장 사의표명 배경과 전망]

      ... 좀 애매하다"는 하소연이 나오기까지 했다. 따라서 일부에서는 천 장관의 지휘권 발동에 따른 김 총장의 퇴임까지 일련의 과정에서 모든 책임을 천 장관에게만 떠넘기는 것도 온당치 못하다는 견해도 제기되고 있다.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자를 일반 형사범과 달리 취급할 필요가 없고 형사소송법 원칙대로 증거 인멸이나 도주우려가 없을 경우 불구속 수사를 원칙으로 해야 한다는 천 장관의 고언을 김 총장의 사의표명에 기대 쉽게 넘겨선 안된다는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김종빈 검찰총장 사직서 제출

      ... 결과적으로 김 총장은 브리핑 전후로 이미 사의를 법무부에 전달한 것으로 드러났다. 강 공보관은 "수사지휘 수용은 강 교수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하겠다는 뜻"이라면서도 "사건을 송치받은 후 필요하면 보강수사를 하겠지만 (새로운 혐의가 드러날 경우 다시 구속의견을 올릴지) 그 부분은 말하기 곤란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강 공보관은 "파문 이후 의사결정 과정에 청와대와 의견교환이 있었느냐"는 물음에는 "대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지복 ...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위조 증명서 브로커 긴급체포

      광주 서부경찰서는 13일 광고업자를 통해 대학졸업증명서와 교원자격증을 위조한 뒤 시중에 유통시킨 혐의(공문서 위조)로 '브로커' 노모(40)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에 따르면 노씨는 지난해 11월 광주 북구 동림동 모 광고업체 직원 정모(40)씨에게 중등 2급 정교사 자격증과 광주.전남지역 4년제 대학 졸업증서 등 원본 자격증 5장을 건넨 뒤 1장당 1만원의 수수료를 주고 위조를 부탁한 혐의다. 노씨는 또 정씨로부터 건네받은 위조 자격증을 구직자 ...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삼성전자 3분기 영업이익 2조원대 회복

      ... 계절적인 수요 증가와 7세대 라인의 수율 제고에 힘입어 매출이 2조6800억원으로 전 분기보다 26.0% 증가했고 영업이익도 전 분기 대비 10.4% 늘어난 3000억원에 달했다. 한편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날 "D램 가격담합 혐의에 대한 미 당국의 독점법 위반 조사와 관련,3억달러의 벌금을 내는 것으로 사건이 종결됐다"면서 벌금 납부를 위한 충당금 적립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3분기 순이익이 조금 줄어들었지만 추가 부담은 모두 사라졌다고 이 관계자는 ...

      한국경제 | 2005.10.14 00:00 | 조일훈

    • 삼성 美서 가격담합 인정..3억달러 벌금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D-램 칩 가격 담합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으로 3억달러를 내기로 합의했다고 미국 반독점 당국이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컴퓨터 메모리칩 업계에 대한 미국 연방정부의 수사와 관련 이같이 합의했다고 법무부는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로써 D-램 메모리의 가격을 다른 제조업체들과 함께 정하기로 공모한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한 세번째 칩 메이커가 됐다. (워싱턴 로이터=연합뉴스) kdy@yna.co.kr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검찰총장, 수사지휘 수용…사퇴 불투명

      ... 못했음을 비쳤지만 김 총장의 용퇴의사를 참모들이 간곡히 만류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된다. 강 공보관은 "수사지휘 수용은 강 교수를 불구속 상태에서 수사하겠다는 뜻"이라고 말했지만 "검찰 수사과정에 새로운 혐의가 드러나면 구속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사건을 송치받은 후 필요하면 보강수사를 하겠지만 그 부분은 말하기 곤란하다"며 즉답을 피했다. 강 공보관은 "파문 이후 의사결정 과정에 청와대와 의견교환이 있었느냐"는 물음에는 "대답할 수 없다"고 ...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삼성전자, 美서 가격담합 인정 .. 3억달러 벌금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D램 칩 가격 담합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으로 3억달러(약 3천억원)를 납부하기로 합의했다고 미국 법무부가 13일 밝혔다. 삼성전자가 내기로 한 3억달러는 조지 부시 행정부 하에서 미 법무부가 추징한 벌금으로는 최고액수이며, 불공정거래 관련 벌금으로는 미 역사상 두번째로 많은 액수라고 토머스 바넷 미 법무부 반독점국장이 말했다. 삼성전자와 삼성반도체 미국 현지법인은 1999년 4월에서 2002년 6월 사이에 다른 ...

      한국경제 | 2005.10.14 00:00 | dong

    • 삼성전자, 반도체 담합 벌금 충당금 완료

      `3분기 순이익에 일부 영향, 경영 전체 영향 없다' 삼성전자는 D램 가격 담합 혐의에 대한 미 당국의 독점법 위반 조사와 관련, 3억달러 벌금을 부과하는 것으로 사건을 종결했다면서 벌금에 대해 충당금 적립도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미국 현지 반도체 법인(SSI)이 작년 4분기에 1억달러의 충당금을 쌓은데 이어 올해 3분기에 추가로 2억달러를 충당했다고 전했다. 추가 충당금 2억달러 부분은 3분기 실적에서 지분법 평가손에 따른 ...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6개월만에 사의표명 김종빈 총장 .. 각종 도전 직면

      김종빈 검찰총장이 임기 2년을 채우지 못하고 취임 6개월 여만에 사의를 표명했다. 취임 후 `불구속 수사의 확대'를 천명했던 김 총장은 역설적으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자에 대한 구속수사를 고집하다 `불구속 수사지휘'란 뜻밖의 복병을 만나 정치적 중립이란 검찰의 명분을 지키기 위해 끝내 용퇴를 결심하고 말았다. 그러나 그의 사의표명은 자신의 실책 때문이라기보다는 동국대 강정구 교수의 신병처리 문제를 놓고 일선 검찰의 입장을 온몸으로 방어하기 위해 ...

      연합뉴스 | 2005.10.14 00:00

    • 삼성전자 - 애플 4조원 합작투자 무산

      ... 삼성전자는 이날 기업설명회를 갖고 지난 3분기에 매출 14조5380억원,영업이익 2조1252억원,당기순이익 1조8840억원을 각각 올렸다고 발표했다. 이 회사 관계자는 "3분기 순이익이 예상보다 줄어든 것은 D램 가격담합 혐의에 대한 미 당국의 독점금지법 위반 조사와 관련해 내기로 한 3억달러의 벌금 가운데 충당금을 쌓은 1억달러 외에 나머지 2억달러를 영업외비용으로 털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조일훈·이태명 기자 jih@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10.14 00:00 | 이태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