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328131-328140 / 374,02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교조 '시험지 유출 의혹' 고교교장 고발

      경기도 성남 모 고교의 시험지 유출 의혹을 제기한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성남지회가 의혹과 관련 해당 학교장과 3학년부장을 뇌물수수와 업무방해, 직무유기 등의 혐의로 23일 검찰에 고발했다. 전교조 성남지회는 대검에 제출한 고발장에서 "성남 모 고교 A교장이 지난해 3학년 2학기 중간고사 시험과목(10과목)을 4과목으로 축소, 편의를 봐주고 학부모들에게 관용차량과 조경수 구입비 등의 명목으로 2천300만원의 학교발전기금을 조성했다"고 주장했다. 또 ...

      연합뉴스 | 2004.09.23 00:00

    • 슈퍼개미 '철퇴' .. M&A 부각 시세조종혐의 9명 고발

      ... 보유 주식을 내다팔아 막대한 차익을 올리는 이른바 '슈퍼개미'를 비롯한 주식 불공정거래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증권선물위원회는 22일 정례회의를 열어 개인투자자 박모씨와 코스닥 등록기업 회장 이모씨 등 9명을 시세조종금지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신모씨 등 16명의 명단을 검찰에 통보키로 의결했다. 특히 증선위는 이날 회의에서 '슈퍼개미'에 처음으로 철퇴를 내려 향후 유사 사례에 대한 감독당국의 중징계가 잇따를 전망이다. 금감원에 따르면 자신을 프리랜서라고 ...

      한국경제 | 2004.09.22 00:00

    • [톡톡! 특징주] 씨엔씨엔터프라이즈 ; 대진공업

      ... 따라 활발한 수주 활동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진공업=M&A(기업 인수합병)기대감으로 상승세를 탔으나 슈퍼개미가 허위공시로 검찰에 고발된 것으로 발표되면서 약세로 돌아섰다. 이날 종가는 11.52%(5원) 내린 9백70원으로 5일 연속 상승세를 마감했다. 증권선물위원회는 이날 대진공업 대량보유목적을 "경영권 참여"라고 허위 기재해 주가상승을 유발한 뒤 차익을 챙긴 일반 투자자 박모씨를 시세조정금지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한국경제 | 2004.09.22 00:00

    • 전두환씨 장남 재국씨 음주운전 약식기소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이홍훈 부장검사)는 22일 만취상태에서 차량을 운전한 혐의(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로 전두환 전 대통령장남 재국(45)씨를 벌금 200만원에 약식기소했다. 검찰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 11일 오전 0시57분께 서울 종로구 청운동 경기상고부근에서 혈중 알코올 농도 0.146%의 만취상태에서 자신이 운영하는 출판사 소유의 SUV차량을 몰고 50m 가량 주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아울러 전씨 운전면허도 취소됐다. 전씨는 경찰 ...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굴비상자 2억' 건설사 대표 영장 방침

      '굴비상자 2억' 사건을 수사중인 인천지방경찰청은 22일 돈을 제공한 혐의를 받고있는 광주 소재 A건설업체 대표 이모(54)씨로부터 안상수 인천시장측에 돈을 전달토록 직원들에게 지시했다는 자백을 받아내고 이날중 뇌물공여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경찰은 또 평소 안 시장의 여동생과 안면이 있는 방모(37.여.상업)씨가 돈이 전달된 8월 27∼28일을 전후해 안 시장 여동생과 수차례 통화한 사실을 밝혀내고 금명간 안 시장 여동생도 참고인 ...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슈퍼개미' 등 주식불공정거래 무더기 적발

      ... 보유 주식을 내다팔아 막대한 차익을 올리는 이른바 `슈퍼개미'를 비롯한 주식 불공정거래자들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증권선물위원회는 22일 정례회의를 열어 개인투자자 박모씨와 코스닥 등록기업 회장 이모씨 등 9명을 시세조종금지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하고 신모씨 등 16명의명단을 검찰에 통보하기로 의결했다. 증선위에 따르면 `슈퍼개미' 박씨는 코스닥 등록기업 대진공업의 주식 36만5천주(5.75%)를 취득한 뒤 지난 8월2일 금융감독원에 주식 대량보유보고서를 제출하면서 ...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안희정.최돈웅씨 항소심 징역1년

      서울고법 형사8부(김치중 부장판사)는 22일 불법 대선자금 수수 등의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년6월에 추징.몰수 13억1천만원이 선고된 안희정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징역1년에 추징금 4억9천만원을 선고하고 100만원 자기앞수표 100장을 몰수했다. 재판부는 또 불법대선자금 모금에 관여한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구속기소돼1심에서 징역 3년이 선고된 최돈웅 전 한나라당 의원에 대해서도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안씨 공소 사실 중 용인땅 가장매매와 ...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경찰, 성폭력 피해여성 부당대우 주장 반박

      ... 좋다'며 쓰러지려던 것을 응급조치와 함께 119구급차량으로 병원으로 후송했다"며 반박했다. 경찰은 또 "앞서 같은 달 14일 오후 5시 10분께 양씨의 어머니 유모(67)씨가 화장실에서 박씨의 멱살을 잡은 사건에 대해서는 유씨를 상해혐의로 입건했다"며 "당시 현장에 여성단체 관계자도 있었던 만큼 경찰로써 최선을 다 했다"고 해명했다. 경찰은 이와 함께 "일부 피해자들이 지역 성폭력상담소의 협조를 받아 고소하는 과정에서 사실을 부풀리거나 허위로 고소하는 경우가 ...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정보화촉진기금' 정치권 수사 확대

      ... 정무기획비서관이 연루됐다는 구체적인 단서는 밝혀내지는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현재로선 별다른 단서가 없고 핵심 피의자가 미국으로 도피한상태여서 수사가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회사 임원이 주식을 갖고 있다한들 범죄혐의 입증이 안되고 공무원의 겸직금지 조항에 대해선 처벌규정도 없다"고 말했다. 정 비서관은 "93년부터 해당업체 사장과 알고 지냈으며 자금이 부족하다고 해 94년에 500만원을 투자했다"며 "이후 96년 이 회사가 법인으로 바뀌면서 당시 ...

      연합뉴스 | 2004.09.22 00:00

    • "수사기관 가혹행위 기소율 5% 미만" .. 법무부

      ... 주호영(朱豪英.한나라당) 의원에게 제출한 `독직사건 접수 및 처리현황'에 따르면 검찰은 올 상반기에만 수사기관 공무원의 피의자 가혹행위 의혹사건 331건을 접수했지만 단 한 건도 기소하지 않았다. 또한 검찰은 같은 기간 피의자를 폭행한 혐의를 받은 공무원 128명을 수사했지만 단 2명만 기소하고, 나머지는 불기소 처분을 내리거나 기소중지 처분을 내렸다. 지난 해의 경우에도 검찰은 가혹행위 혐의를 받은 499명을 수사해 5명만을 기소했고, 폭행혐의를 받은 공무원 250명을 ...

      연합뉴스 | 2004.09.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