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61-70 / 17,4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여성벤처협회 2023년 예비창업패키지 우수기업] 한국어 교육 플랫폼 '코리안에세이' 만들고 있는 스타트업 '제이알디'

    [한경잡앤조이=이진호 기자] 제이알디(JRD)는 한국어 교육 플랫폼 ‘코리안에세이’를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김경아 대표(42)가 2023년 8월에 설립했다. “초고령화 사회로 가고 있는 한국 사회에 외국인 인력의 유입은 필수입니다. 제이알디는 외국인 인력의 문제를 교육의 관점으로 풀고자 하는 기업입니다. 지금은 그 시작 단계로 한국 문화와 언어를 가장 잘 이해하고 있는 외국인 유학생들을 위한 한국어 교육 플랫폼 코리안에세이를 ...

    한국경제 | 2024.03.26 23:13 | 이진호

  • thumbnail
    [한경에세이] 진로를 꿈꾸는 청소년은 행복하다

    레밍 효과(lemming effect)는 자신의 독자적 의견 없이 누군가를 맹목적으로 쫓아가는 행위를 뜻한다. 때로는 자신도 모르는 사이 맹목적으로 따르는 건 물론이고 합리화까지 한다. 자녀의 학업과 관련해 성취 욕구가 클 때 자주 나타나는 현상이다. 과도한 학업성취 욕구는 사교육비 지출로 나타난다. 2023년 초·중·고등학교 사교육비 총액은 약 27조원으로 전년 대비 1조2000억원 증가했다. 학생 수 감소에도 사교...

    한국경제 | 2024.03.26 18:56

  • thumbnail
    이수지 작가 "그림책은 독자들의 마음속 이야기 꺼내는 열쇠"

    ... 열쇠라고 생각했다.” (이수지, <만질 수 있는 생각> 中) 2년 전 ‘아동문학계 노벨상’으로 꼽히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을 받은 그림책 작가 이수지(50)는 26일 열린 에세이집 <만질 수 있는 생각> 출간 기념 간담회에서 “문학적인 서사에 익숙한 독자는 그림책이 낯설게 느껴질 수 있다”면서도 “다양하게 해석하고 상상하면서 독자를 창조적으로 만들어주는 게 그림책의 ...

    한국경제 | 2024.03.26 18:40 | 신연수

  • thumbnail
    '안데르센상 수상' 이수지 작가 "그림책은 독자 마음속 이야기 꺼내주는 열쇠"

    ... 열어주는 열쇠라고 생각했다." (이수지, <만질 수 있는 생각> 中) 2년 전 '아동문학계 노벨상'으로 꼽히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을 수상한 그림책 작가 이수지(50·사진)는 26일 열린 에세이집 <만질 수 있는 생각> 출간 기념 간담회에서 "문학적인 서사에 익숙한 독자는 그림책이 낯설게 느껴질 수 있다"면서도 "다양하게 해석하고 상상하면서 독자를 창조적으로 만들어주는 게 그림책의...

    한국경제 | 2024.03.26 15:24 | 신연수

  • thumbnail
    그림책작가 이수지 "어린이 바라보는 시선이 문화수준 보여줘"

    에세이 '만질 수 있는 생각' 출간…세계적 작가로 성장한 인생사 담아 "아이와 그림책 읽을 땐 어른의 태도 중요…가르치겠단 생각 금물" "말 없는 그림책이 내게 말없이 말 걸어오는 내밀한 세계. 이것은 완전히 다른 언어이며, 이것이 바로 나의 언어구나. 내 안의 이야기를 표현할 목소리를 갖게 되던 순간, 진심으로 기뻤던 것 같다. " 세계적인 권위를 자랑하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상을 2022년 한국인 최초로 받은 그림책 작가 이수지가 ...

    한국경제 | 2024.03.26 15:15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창작의 원천 '고뇌' 모르는 AI

    홍길동. 공공기관 서식 속 예시 이름으로 자주 사용된다. 사실 조선시대 연산군 시절 실존한 악명 높은 도적이다. 100년 후쯤 허균이 못다 이룬 꿈을 <홍길동전>에 풀어냈고, 홍길동은 모두가 평등한 새로운 세상을 위해 노력한 의적으로 거듭났다. 허균은 양반 출신의 천재적인 문장가였지만 신분이 낮은 사람들과도 어울렸다. 상당히 사회 비판적이었다. 율도국을 세운 홍길동은 허균 자신의 분신이었다. 이처럼 작가 허균의 개인사까지 이해하면 소...

    한국경제 | 2024.03.25 18:48

  • thumbnail
    금잔디, 첫 에세이 출간 기념 사인회 성료

    가수 금잔디의 첫 에세이 출간 기념 사인회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금잔디는 지난 24일 서울 교보문고 강남점에서 첫 에세이 ‘금빛 행복을 드리는, 트로트 가수 금잔디입니다’ 출간 기념 사인회를 진행, 작가로 팬들과 소통했다. 첫 에세이 출간 기념으로 진행된 사인회인 만큼, 현장은 뜨거운 열기로 가득 찼다. 금잔디는 사인회를 찾은 팬들을 향해 다정한 눈 맞춤을 이어가는가 하면, 뛰어난 공감 능력과 함께 팬들의 이야기에 귀를 ...

    텐아시아 | 2024.03.25 10:43 | 류예지

  • thumbnail
    [책마을] '고층 입원실의 갱스터 할머니'…유튜버 양유진 에세이 1위

    유명인이 직접 쓰거나 추천해준 에세이들이 인기다. 3월 셋째주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에 따르면 100만 명의 구독자를 가진 유튜버 양유진의 에세이 <고층 입원실의 갱스터 할머니>가 1위에 올랐다. 베스트셀러 작가 소재원의 <벼랑 끝이지만 아직 떨어지진 않았어>와 이동진 평론가가 추천한 <나는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경비원입니다>도 각각 7, 8위를 기록했다. 세계적 베스트셀러 <돈의 심리학>의 저자 모건 ...

    한국경제 | 2024.03.22 18:48 | 신연수

  • thumbnail
    [한경에세이] 대중이 먼저 알아보는 현대미술

    동시대 현대미술은 대중화하고 있다. 심지어 미술작품은 대체투자 상품도 됐다. 미술작품의 가격과 가치는 어떻게 결정될까. 예술계에는 가치평가 인증 시스템이 있다. 국제 예술계에 영향력이 있는 비평가, 큐레이터, 갤러리스트, 컬렉터, 저널리스트 등 전문가들이 소통, 공감, 합의해 예술작품의 가치를 결정해 왔다. 그들의 전문성은 곧 엄청난 권위이자 권력이었다. 이제까지 현대미술계에는 전문가인 예술인과 비전문가인 대중 사이 미적 감성의 간극이 엄연히...

    한국경제 | 2024.03.22 18:33

  • thumbnail
    [한경에세이] 해외 예술형 주화에 대한 찬사

    세계 각국은 신산업을 육성하기 위해 치열하게 경쟁 중이다. 신산업 발굴에는 크게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인공지능(AI), 로봇, 바이오 등 이전에는 존재하지 않던 분야를 개척하는 방식이다. 또 하나는 다른 나라들은 하고 있는데 우리는 제도 미비, 규제 등으로 못하고 있는 분야를 산업화하는 것이다. 후자의 대표적 사례가 ‘예술형 주화’(국가 상징물을 금·은 등 귀금속 소재로 발행하는 법정 주화)라고 생각...

    한국경제 | 2024.03.21 18: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