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1-110 / 17,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임영웅 '모래 알갱이', 영화에 최초 삽입 이유('소풍')

    ... 손글씨가 제목으로 등장한다. '소풍' 에서 김영옥 배우가 연기하는 금순은 독학으로 글을 배워 달력 뒤에다 시를 쓰며 문학적 감성을 담았다. 나태주 시인이 큰 병을 겪고 기적처럼 회복한 후 인생을 돌아보며 써 내려간 에세이 '약속하건데, 분명 좋아질 거예요'의 오디오북 내레이터를 맡았던 김영옥 배우는 촬영 마지막 날 모든 스탭에게 나태주 시인과 함께 출간한 이 책을 선물로 주기도 했다. 이후 제작진은 나태주 시인과 영화 '소풍' ...

    텐아시아 | 2024.01.23 09:34 | 김지원

  • thumbnail
    [K-People] 공지영 "'진보'에 염증…그렇다고 전향은 아니고"-①

    ... "진정한 자유 얻었다…누구 편에도 서지 않고 내 생각대로 말할 것" "그런 사람일 거라고는 정말 꿈에도 상상을 못 했어요. 꽤 오래 친분이 있었기에 배신감은 더 컸죠." 공지영(60) 작가가 최근 3년 만에 내놓은 신작 에세이 '너는 다시 외로워질 것이다'(해냄)에서 가장 눈에 띄는 대목은 자신이 속했던 소위 '86(80년대 학번·60년대 출생 학생운동권) 세대'에 대한 절절한 반성문이다. 특히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열렬하게 옹호했던 한 사람이 ...

    한국경제 | 2024.01.23 07:00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인구 변화와 가사 로봇

    요즘 전 세계에 로봇 개발 경쟁이 치열하게 펼쳐지고 있다. 테슬라가 개발한 ‘옵티머스’는 해를 거듭할수록 정교해지고 있다. 미국 스탠퍼드대가 구글 딥마인드와 공동 개발해 공개한 로봇 ‘모바일 알로하’는 요리, 식기 세척, 세탁, 청소 등을 놀라울 정도로 잘 수행한다. 이런 획기적인 발전 과정을 보고 있자니 이제 인간이 가사 노동에서 벗어날 날도 얼마 남지 않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인류에게 로봇의...

    한국경제 | 2024.01.22 19:08

  • thumbnail
    유러피안 재즈의 정수, '타임 이즈 어 블라인드 가이드' 첫 내한

    ... (Kampenjazz)의 레지던트 아티스트로서 활동했다. ■ 안웅철 (사진 작가) 안웅철은 한국의 사진가로 93년 첫 개인전 이후로 10여 차례 개인전과 그룹전에 참가했다. 2009년엔 뉴욕에서 개인전을 열었고 3권의 에세이와 두 장의 컴필레이션 음반 (소니뮤직)을 발표했다. 가나아트센터의 입주작가(2015~2017)로 활동했으며 현재는 순수사진에 전념하고 있다. 라이카 카메라, 스타벅스, 삼성물산 등 다양한 회사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2014년부터 ...

    한국경제 | 2024.01.22 16:04 | 재즈브릿지컴퍼니 제공

  • thumbnail
    조국, 한동훈 딸 스펙쌓기 '불송치'에 반발…"내 딸처럼 수사해라"

    ... 스펙 관련해서 각종 의혹 제기가 있었는데 1년 8개월 만에 전부 불송치됐다"고 운을 뗐다. 그러나 조 전 장관은 "기가 막힌다. 한 위원장 따님에 대해서 제기된 의혹이 한 11가지 됐다. 논문 대필, 해외 에세이 표절, 용역 개발 앱 대회 출품, 봉사 시간 2만 시간 부풀리기 등등으로 11가지가 고발됐다"고 설명했다. 조 전 장관은 "근데 무혐의 처리된 이유가 뭐냐 하면 문제가 된 논문이 실린 저널이 심사 규정 회신을 안 ...

    한국경제 | 2024.01.22 14:55 | 신현보

  • thumbnail
    [책마을] 요즘 서점가 꽉 잡고 있는 판다 푸바오와 쇼펜하우어

    ... 앞둔 판다 푸바오의 책이 예약 판매만으로 베스트셀러 1위를 기록했다. 1월 셋째주 예스24 종합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른 <푸바오, 언제나 사랑해>는 푸바오가 국내에서 보낸 마지막 1년의 추억을 담은 포토 에세이다. ‘쇼펜하우어 열풍’도 지난해에 이어 계속되고 있다. <마흔에 읽는 쇼펜하우어>와 <남에게 보여주려고 인생을 낭비하지 마라>가 각각 2·10위를 기록했다. 신연수 기자

    한국경제 | 2024.01.19 18:46 | 신연수

  • thumbnail
    [한경에세이] 기부금은 연구 발전의 핵심 동력

    미국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에 있는 캘리포니아 공과대학(칼텍)에는 기부금이 매년 1조원씩 들어온다. 기부금으로 박사학위 대학원생 등록금은 물론 생활비로 월 5000달러를 지원하며, 다양한 복지제도를 운용한다. 30여 개의 대학 건물은 각각 기부자의 이름으로 불린다. 최근 1억달러(약 1300억원)를 기부받아 신경질환연구센터를 설립하고 세계적인 의과학자를 초빙할 수 있었다고 한다. 지난해까지 칼텍의 노벨상 수상자는 40명에 달하고, 1~2년마다 한...

    한국경제 | 2024.01.19 18:30

  • thumbnail
    [신간] 생명과 선택에 관한 묵직한 질문 '분지의 두 여자'

    현직 경찰관이 바라본 삶과 죽음 '있었던 존재들' 조앤 디디온 미발표 에세이 '내 말의 의미는' ▲ 분지의 두 여자 = 강영숙 지음. 북쪽 도시 B에는 비밀리에 대리모를 의뢰자와 연결해주는 한 클리닉이 있다. 딸을 범죄로 잃은 대학교수 진영은 고민 끝에 타인을 위해 생명을 잉태하겠다는 생각으로 대리모가 되기로 마음먹는다. 또 다른 여성 샤오는 남편과의 불화로 딸을 두고 집을 나와 생계가 막막해지자 딸을 위한 돈을 벌겠다는 목적으로 대리모가 ...

    한국경제 | 2024.01.19 13:44 | YONHAP

  • thumbnail
    "모든 것이 변한다…통제는 무용지물"…출산·양육, 그 가시밭길

    ... 산부인과 전문의 오지의 씨가 쓴 '출산의 배신'(에이도스)은 저출생 문제에 대해 해답을 제시하는, 이른바 거대 서사를 다룬 책은 아니다. 저자는 분만을 돕는 의사의 입장에서,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입장에서, 출산과 양육의 명암을 에세이 형식으로 가감 없이 전달한다. 일단 우리나라에서 애를 낳아 키우는 일은 산모 A씨의 말처럼 쉬운 일이 아니다. 당장 예비 엄마들은 임신이라는 장애물부터 맞닥뜨린다. 임신과 출산은 간절히 원한다고 해서 할 수 있고, 예측한다고 ...

    한국경제 | 2024.01.19 12:00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눈물로 함께 부른 안숙선의 사철가

    1970년대 말 국악고에 무용 전공으로 입학한 나는 태어나서 처음 판소리를 접했다. 이후 판소리를 다시 만나게 된 곳은 방송사였다. 1990년부터 꽤 오랜 기간 방송작가로 일한 나는 이 시대 최고 명창 안숙선 선생님을 만났다. 당시 방송과 공연 현장에서 종횡무진 다양한 활동을 하시던 선생님은 마치 마술을 부리듯 판소리라는 깊이를 알 수 없는 소리를 무한대의 세계로 이끌어 주셨다. 어느 여름날, 소리 공부 길에 동행하게 됐다. 선생님은 흥얼거리...

    한국경제 | 2024.01.18 1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