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01-110 / 17,58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사람경영, 욕망이 시장이다 [한경에세이]

      ... 욕망이 있는 곳은 어디든 블루오션이다. 그래서 레드오션도 블루오션도 없다는 것이다. 오직 욕망만 있다. 경영의 요체는 욕망의 붉은 바다에 희망이라는 푸른 점 하나를 찍고 더 넓게 퍼져나가도록 하는 것이다. 사업과 경영에 성공하고 싶다면 돈이 아니라 욕망을 다루어야 한다. 경영자는 욕망 예술가이자 기술자이며, 욕망의 연금술사이다. 이 글은 한국경제신문 5월 10일자에 게재된 한경에세이 ‘레드오션도 블루오션도 없다’ 전문입니다.

      한국경제 | 2024.05.09 09:00 | 이형우

    • thumbnail
      [한경에세이] 노키즈존 500곳?

      꽤 오래전 일이다. 가족과 여름휴가차 들른 8월의 해운대는 찌는 듯이 더웠다. 한참을 헤매다가 빙수 맛집이라고 추천받은 카페에 들어갔다. 시원한 에어컨 바람과 마주하며 들어서는 순간, 주인이 다가오며 훠이훠이 나가라고 손사래를 쳤다. “저희는 그런 곳이 아니에요.” 무슨 말인지 알 수 없어서 당혹스러웠는데, 설명은 간단했다. 노키즈존이니 나가달라는 것이었다. ‘그런 곳’을 찾아서 또 싸돌아다닐 것도 짜...

      한국경제 | 2024.05.08 18:05

    • thumbnail
      "고금리 장기화…금리인상 배제 안해"

      ...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준 내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꼽히는 그는 이에 대해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가 아니고, 금리 인상의 기준이 상당히 높지만 금리 인상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또 이날 공개한 에세이에서 최근 지표들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이 인플레이션 목표치 2%로 완전히 회복시킬 만큼 충분히 제한적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물론 나와 동료들은 노동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매우 기쁘지만, ...

      한국경제TV | 2024.05.08 10:03

    • thumbnail
      美미니애폴리스 연은총재 "고금리 장기화…금리인상 배제 안해"

      ...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준 내 매파(통화긴축 선호)로 꼽히는 그는 이에 대해 가능성이 높은 시나리오가 아니고, 금리 인상의 기준이 상당히 높지만 금리 인상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카시카리 총재는 또 이날 공개한 에세이에서 최근 지표들이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이 인플레이션 목표치 2%로 완전히 회복시킬 만큼 충분히 제한적인지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물론 나와 동료들은 노동시장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매우 기쁘지만, ...

      한국경제 | 2024.05.08 09:21 | YONHAP

    • thumbnail
      [마켓뷰] 오락가락하는 금리 전망…코스피 2,700대 안착할까

      ... 가능성이 있다"며 "코스피는 보합권에서 출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다만 10년물 미 국채수익률이 전일 대비 3bp(1bp=0.01%P) 하락하며 3주 만에 최저치인 4.46%를 기록한 상황 등을 짚으면서 "카시카리 총재의 매파적 에세이가 공개됐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은 큰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지원 KB증권 연구원은 "다우지수가 5거래일 연속 상승했지만, 상승 탄력이 둔화됐다"며 "국내 증시도 전일 급등에 따른 차익실현 압력에 대비할 필요가 ...

      한국경제 | 2024.05.08 08:06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이직제한, '절대 불변' 계약일까

      기업이 임직원을 채용할 때 일정 기간 경쟁 기업으로의 이직이나 동종업종의 창업을 제한하는 내용의 고용계약을 맺는 사례가 있다. 대기업 임원의 경우 퇴직 후 고문 계약을 체결하면서 일정 급여를 주는 대신 직급에 따라 1~3년간 경쟁 기업으로의 취업을 금지하기도 한다. 현직과 퇴직 임직원을 불문하고 경쟁 직장으로의 이직과 동종업종의 창업을 금지하는 근로계약 내용을 경업금지조항(non-compete clause)이라고 한다. 한국의 공정거래위원회에...

      한국경제 | 2024.05.07 18:59

    • thumbnail
      사람경영, 과학에 길을 묻다 [한경에세이]

      ... 힘이다. 능력은 행복과 연결될 때 비로소 진정한 가치를 갖는다. 모든 사람은 행복할 권리가 있다. 세상 사람끼리는 마땅히 행복해야 한다. 그래서 능력은 책무이다. 행복은 능력을 가진 사람들의 책임이고, 존재의 이유이며, 나눔의 실천이다. 경영자의 가슴은 따뜻해야 한다. 경영이란 사람을 사랑하는 실재적이고 실용적인 행위다. 이 글은 한국경제신문 5월 3일자에 게재된 한경에세이 ‘사람의 결에서 경영의 길을 찾다’ 전문입니다.

      한국경제 | 2024.05.07 14:42 | 이형우

    • thumbnail
      <불편한 편의점> 이후 첫 소설 낸 김호연 “돈키호테처럼 모험 멈추지 마세요”

      ... <돈키호테>를 너무 어렵지 않으면서도 어설프지 않게 소설 속에 녹여내는 작업이 쉽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조만간 그는 이번 작품을 준비하며 스페인 등을 취재한 일화를 엮어 <돈키호테를 찾아서>(가제)란 여행 에세이를 출간할 계획이다. 김 작가는 스스로를 '스토리텔러'라고 소개한다. 소설이란 장르 안에 머무르지 않겠다는 의미에서다. 실제로 그는 시나리오 작가로 글 쓰는 일을 시작했다. 만화 스토리 작가로 제1회 부천만화스토리 ...

      한국경제 | 2024.05.07 13:55 | 신연수

    • thumbnail
      "도전했다 실패해도 괜찮다…종이접기 망쳐도 큰일 안나듯"

      ... 도전하라는 말을 꼭 하고 싶습니다.” 종이접기 교육의 선구자인 김영만 종이문화재단 평생교육원장(사진)은 밀레니얼 세대(1980년대∼2000년대 초 출생자)에 ‘영원한 종이접기 아저씨’다. 첫 에세이집 <코딱지 대장 김영만>을 낸 그는 지난달 26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지구를 빌려 쓰는 80년 동안 도전하고 용기를 내라”고 했다. 김 원장은 에세이집에서 청소년기에 겪은 가난, 사업 ...

      한국경제 | 2024.05.06 18:44 | 이고운/임대철

    • thumbnail
      [한경에세이] 새 친구, 챗GPT!

      챗GPT 열기가 거세다. 조찬 강연회나 회사 교육에서 챗GPT 관련 강의가 빠지지 않는다. 작년에 발간된 챗GPT 관련 책은 90여 권에 달하고, 유료 버전인 챗GPT 4.0 사용자도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다. 필자도 두 달 전부터 꼬박꼬박 20달러씩 낸다. 첫 번째 질문은 “너는 누구니?”였다. 순식간에 답을 쏟아낸다. “저는 오픈AI가 개발한 대화형 인공지능(AI)입니다. 이야기를 나누고 싶으시다면 언제든...

      한국경제 | 2024.05.06 18: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