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81-190 / 17,5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 아침의 작가] 북유럽 감성 품은 노벨문학상 극작가, 욘 포세

      ...해 노벨문학상을 받은 노르웨이의 극작가 겸 소설가·시인인 욘 포세의 새 소설 <샤이닝>이 국내에서 발간됐다. 포세는 북유럽권에서 널리 알려진 거장이다. 그간 40여 편의 희곡을 비롯해 소설, 동화책, 시, 에세이 등을 썼다. 그의 희곡은 전 세계 무대에 900회 이상 오르며 <인형의 집>을 쓴 헨리크 입센 다음으로 가장 많은 작품이 상연된 노르웨이 극작가로 꼽힌다. 1959년 노르웨이의 해안도시 헤우게순에서 태어난 포세는 1983년 ...

      한국경제 | 2024.03.13 18:38 | 신연수

    • thumbnail
      “매일 새벽에 출근해 그려요”…예술가에 대한 환상 깨뜨리는 MZ작가

      ... 그려진 텀블러는 누구나 편하게 접할 수 있지 않으냐”는 그는 “그림은 세상과 소통하는 언어이고, 이런 협업은 제 이야기를 쉽게 건넬 수 있는 수단이라 생각해 열린 자세로 대한다”고 했다. 지난달 에세이 <랑데부>를 펴낸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김선우는 “글쓰기는 문자로 하는 드로잉이라 생각하고 꾸준히 써 왔다”고 했다. 이어 “각자의 인생은 유일한 예술 작품”이라며 “제 그림을 ...

      한국경제 | 2024.03.13 15:03 | 유승목

    • thumbnail
      김제동 "사회적 발언보단 이젠 웃기는 일 하고 싶다"

      ... 순간들이 너무 좋았습니다. " 방송인 김제동이 13일 서울 중구 정동길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신간 '내 말이 그 말이에요' 기자간담회에서 한 말이다. 책은 30만부가 팔린 '그럴 때 있으시죠?' 이후 그가 8년 만에 낸 에세이다. 책은 김제동이 집에서 살림하고, 전국을 돌아다니며 아이들과 만나면서 그들과 나눈 소소한 이야기를 담았다. 그의 거친 표현대로라면 "(키우는) 개와 저랑 같이 밥 나눠 먹는 이야기"다. 전작이 사회적 문제에 천착했다면, ...

      한국경제 | 2024.03.13 13:59 | YONHAP

    • thumbnail
      진중권, 한동훈 특검법에 "조국 제정신인가…낯짝 있다면"

      ... 끊임없이 야당 대표의 먼지를 터는 일에만 혈안이 된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을 심판하고 국민이 승리하는 그날을 향해 조국혁신당은 더 빠르고 더 강하고 더 선명하게 행동하겠다"고 밝혔다. 야권 지지자들은 한 위원장 딸이 논문을 대필시키고 해외 웹사이트의 에세이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꾸준히 제기해 왔다. 하지만 해당 사안에 대해서는 지난해 12월 경찰이 무혐의로 사건 수사를 종결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4.03.13 13:18 | 이미나

    • thumbnail
      [한경에세이] 부모 애착이 청소년에 주는 메시지

      청소년기의 대표적 자아중심성으로 ‘상상적 청중’과 ‘개인적 우화’가 있다. 전자는 모든 사람이 나를 보고 있다는 생각이고, 후자는 위험한 행동을 해도 자신은 특별한 존재여서 사고가 발생하지 않을 것이라는 착각이다. 청소년의 머릿속에서는 게임이나 가상세계가 현실처럼 자연스럽기에 생기는 일이다. 자아중심성에 기반을 둔 청소년의 특별한 행동도 넓게 보면 사회인으로 성장하고 자신의 독립성을 구축해 나가려는 ...

      한국경제 | 2024.03.12 18:34

    • thumbnail
      지지율에 취한 조국 "한동훈 딸 특검법 추진"

      ... 국민의 준엄한 심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조 대표가 특검을 통해 수사하겠다는 사건은 무혐의 처분이 나거나 경찰 수사가 종결된 것들이다. 야권 지지자들은 한 위원장 딸이 논문을 대필시키고 해외 웹사이트의 에세이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해당 사안에 대해서는 지난해 12월 경찰이 무혐의로 사건 수사를 종결한 바 있다. 고발사주 의혹도 마찬가지다. 2020년 검찰이 최강욱 전 의원, 유시민 당시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더불어민주당 ...

      한국경제 | 2024.03.12 18:30 | 원종환

    • thumbnail
      조국 "22대 국회서 '한동훈 특검법' 발의하겠다"

      ... 대리인을 교체해 항소심 패소를 초래하고, 나아가 윤석열 대통령의 이익을 위해 상고를 포기했다는 의혹에 관한 직권남용 및 직무 유기 등 사건"이라고 했다. 마지막으로는 "한동훈의 딸 논문 대필, 해외 웹사이트 에세이 표절, 봉사활동 시간 '2만 시간'으로 부풀려 수상, 전문개발자가 제작한 앱을 직접 제작한 것처럼 제출 등을 실행했다는 의혹에 관한 업무방해 등 사건, 앞선 세 가지 의혹 등과 관련한 수사 과정에서 인지된 관련 사건 ...

      한국경제 | 2024.03.12 10:33 | 홍민성

    • thumbnail
      백윤식 前 연인, 첫 재판서 무고 혐의 인정 "의도는 없었다"[TEN이슈]

      ... 사생활 보호를 위해 비공개 재판을 요청했으나, 재판부는 A씨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A씨는 2013년 백윤식과 30살의 나이 차에도 연인으로 발전했으나, 같은 해 결별했다. 이후, 2022년 A씨는 백윤식의 사생활이 담긴 에세이를 출간했다. 해당 에세이에서 A씨는 '백윤식에게 20년간 교제한 다른 여인이 있다', '백윤식의 아들 도빈·서빈으로부터 폭행당했다' 등의 내용을 주장했다. 백윤식 측은 합의서 위반과 사생활 ...

      텐아시아 | 2024.03.11 20:53 | 이하늘

    • thumbnail
      [한경에세이] 팬데믹 이후의 AI, 단순한 도구일까?

      상시적 과학 기술 발달이 뉴노멀의 특징이다. 새로운 과학 기술의 등장이 일상이다. 자연스럽게 신기술이 생활 속에 자리 잡곤 한다. 역사적으로 살펴보면 특별한 시기에 과학 기술이 발달했다. 2차 세계대전 초입에 독일은 제트 엔진을 활용한 하인켈 178을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영국의 앨런 튜링이 개발한 전자 기계식 계산기도 독일군의 암호 해독을 위해 2차 세계대전 중에 사용됐다. 전쟁은 비극이지만, 전쟁으로 등장한 기술은 역설적으로 인류에게 많...

      한국경제 | 2024.03.11 18:58

    • thumbnail
      [한경에세이] 한국의 고속성장과 문화 지체

      대한민국은 세계사에서 그 유래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로 압축성장한 나라다. 기술적 근대화(산업 발전)와 사회적 근대화(민주화) 둘 다 성공한 국가다. 1인당 국민총소득(GNI)은 1960년대 80달러대에서 2023년 3만3745달러로 반세기 만에 400배 이상의 경제 성장을 이뤄냈다. 물가상승률을 고려해도 이렇게 급격한 성장과 변화를 겪은 나라는 한국이 아마 유일할 것이다. 우리 스스로 대견해하며 자부심을 느낄 만하다. 한국이 고속 성장한 동...

      한국경제 | 2024.03.08 1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