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1-150 / 17,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신간] 연출가 김아라가 쓴 방랑의 기록…'충동'

    ... 그런 몸짓은 극장 안에서 생명력을 얻는다. 빛과 어둠이 주는 질감과 조형 속에서, 등장인물들의 그림자 속에서 말이다. 연출가로는 처음으로 백상예술대상 대상을 받은 김아라 연출가가 40여년간 연극 무대에서 활동한 인생을 정리한 에세이다. 그는 '숨은 물', '에쿠우스', '셰익스피어 사대 비극', '그리스 비극 연작', '정거장 연작' 등 60여편을 연출했다. 저자는 연극이 "시시각각 나와 내 생각들, 그리고 내가 믿어왔던 것들로부터 떠나는 일"이라고 말한다. ...

    한국경제 | 2024.01.07 10:00 | YONHAP

  • thumbnail
    "언론 보도가 죽을 사람 살릴 수도…'자살공화국' 오명 벗어야"

    ... 마주하지 않는 이상, 이 문제는 영원히 해결될 수 없을 것이다. " 지난해 초 tvN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나 교수가 자살을 '극단적 선택'으로 표현하는 것을 문제로 지적할 당시 함께 삽입된 나 교수의 에세이 속 문구다. 이에 대해 나 교수는 지금과 같은 일이 되풀이되지 않으려면 평상시에 '건강한 방법으로' 자살 예방 대화를 나누기 위한 온 사회와 시민의 노력이 필요하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나 교수는 "사람들이 트라우마를 경험하면 ...

    한국경제 | 2024.01.07 08:25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기초의학 연구력과 의사과학자 양성

    한국 의학의 발전은 눈부시다. 많은 외국 의사들이 우리나라에 의술을 배우러 온다. 로봇수술의 경우 미국과 유럽에서 찾아올 정도로 세계 제일이라고 할 수 있다. 중입자치료를 도입해 암 치료의 혁신도 이루고 있다. 현대의학을 받아들인 지 130여 년 만에 이룬 성과다. 이렇게 임상 분야에서는 세계적인 실력을 자랑하지만 유독 기초의학 분야 발전은 더디다. 기초의학 분야는 교육과 연구로 나눌 수 있는데, 교육 담당 교수는 점점 줄고 입문하려는 의대 ...

    한국경제 | 2024.01.05 18:20

  • thumbnail
    [신간] 내가 한 말을 내가 오해하지 않기로 함

    ... 현우진, 조정식, 이지영의 시대는 이제 끝났다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하지만 속으면 안 된다. 그의 정체는 코미디언이니까. 133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빠더너스'의 크리에이터이자 코미디언인 문상훈이 낸 첫 에세이다. 그는 대중을 상대로 말하는 직업을 가졌음에도 '말'이 가장 어렵다고 말한다. 사람들이 자기 말을 오해할까 봐 끊임없이 "자기검열"을 한다. 그러나 마침내 그는 이 책에서 고백한다. 자기 말을 가장 오해한 사람은 문상훈, ...

    한국경제 | 2024.01.05 11:43 | YONHAP

  • thumbnail
    [신간] 시의 언어로 지은 집

    ... = 김민정 지음. 문학 전문 출판사 난다가 새로운 시리즈 '시의적절'을 기획해 내놨다. 올해 한 해는 총 열두 명의 시인이 매달 한 권씩 12권의 책을 내놓을 계획인데, 각 책에는 매일 한 편씩 읽을 수 있도록 한 저자의 시·에세이·메모·일기·인터뷰 등 자유로운 형식의 글들을 수록했다. 첫 번째로 나온 1월의 책은 시인이자 문학 편집자인 김민정 시인(난다 대표)의 글들을 모은 '읽을, 거리'다. 저자가 예민한 감성의 시인으로서 길어 올린 자신의 시들과, 편집자이자 ...

    한국경제 | 2024.01.05 11:41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초롱이와 민삼이

    그날은 오전에 다른 회의가 있어서 좀 느긋하게 숙소를 나섰다. 익숙하지 않은 동네 골목길을 지나는데 길모퉁이 카페 앞에 익숙한 자태의 시추 강아지 한 마리가 서 있었다. 주인을 기다리는가 보다 하며 지나쳤다. 그런데 그 모습이 자꾸 어른거렸다. 만약 산책을 나온 것이라면 목줄을 하고 있었어야 하는데 목줄이 없는 게 의아했다. 차를 돌려 다시 그 장소로 갔다. 혹여나 차에 타지 않거나 냉큼 도망갈 줄 알았는데 녀석은 순순히 내 차에 타 자리에 앉...

    한국경제 | 2024.01.04 18:52

  • thumbnail
    Kyuhyun, who moved from SM to Antenna, said, “Still, I want to get applause.”

    ... posted an interview film commemorating the release of Kyuhyun's EP 'Restart' on its official YouTube channel. In the essay-style video, Kyuhyun tells his intimate story in a calm voice. He talked about the reason why he dreamed of becoming a singer, ...

    텐아시아 | 2024.01.04 12:36 | Bella

  • thumbnail
    'SM 나가서 안테나行' 규현 "그래도 박수 받고 싶어"

    가수 규현이 안테나에서 새로운 여정을 시작하는 진솔한 소회를 밝혔다. 소속사 안테나는 오늘(4일) 0시 공식 유튜브 채널에 규현의 EP 'Restart' 발매 기념 인터뷰 필름을 게재했다. 에세이 형태의 영상에서 규현은 차분한 목소리로 자신의 내밀한 이야기를 전한다. 가수의 꿈을 꾸게 된 계기를 비롯해 신보를 통해 또 다른 시작에 나서는 소감 등을 전했다. 규현은 음악을 시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 "밴드부 보컬이었던 중학생 ...

    텐아시아 | 2024.01.04 08:15 | 김지원

  • thumbnail
    [한경에세이] 나이 들어도 가치를 유지하는 길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취업률(34.95%)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평균(15%)의 두 배가 넘는다. 세계 1위다. 이는 노인들의 일할 기회 확대라는 측면에서는 긍정적이지만 은퇴 후 값싼 노동력 이용 확대 측면에서는 씁쓸하기도 하다. 나이가 들면서 설 자리가 줄어드는 까닭은 가치를 창출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가치가 덜하다’는 것은 두 가지 원인으로부터 온다. 첫째는 현실에서 요구하는 능력과 조금씩 멀어지기 ...

    한국경제 | 2024.01.03 18:13

  • thumbnail
    [한경에세이] 유학생의 꿈

    요즘 서울 시내 식당이나 지방 출장 중 방문한 맛집에서 서빙하는 아르바이트생을 보면, 베트남 학생이나 우즈베키스탄 학생인 경우가 많다. 과거와는 사뭇 다른 풍경이다. 양국 유학생이 늘어난 까닭일 것이다. 우리나라는 2023년 처음으로 전체 외국인 유학생 수가 20만 명을 넘어섰다. 중국 유학생이 7만 명 정도로 증가세가 주춤했지만 베트남 유학생은 6만4000명가량으로 비중이 커지고 있다. 몽골과 우즈베키스탄 출신 유학생도 각각 1만2000명에 ...

    한국경제 | 2024.01.02 18: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