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21-130 / 17,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연구는 투자이자 수익사업

    그동안 의료기관은 땅과 경제적인 여유가 있다면 건물을 늘리거나 주차장, 장례식장 같은 편의시설을 확충해왔다. 더 많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는 투자 방법이었다. 수익을 내지 못하는 연구와 교육시설은 비용으로 치부돼 병원의 한구석이나 지하로 내몰렸다. 그런데 시대가 바뀌었다. 건물을 짓는 데는 많은 돈이 들어간다. 하지만 의료수익률은 지난 20여 년간 곤두박질쳐 2~3% 수준이다. 단순히 건물을 짓기에는 투자 위험이 커졌다. 반면 의료기관의 연구...

    한국경제 | 2024.01.12 18:46

  • thumbnail
    [한경에세이] 가야금과 김장김치

    내게는 특별한 스승님이 계시다. 이영희 선생님은 국가무형문화재 가야금산조의 예능보유자이며 농부다. 선생님의 집 앞 마당에는 널찍한 밭이 있다. 가야금 줄처럼 가지런하게 심어진 밭고랑에는 고추며 상추, 쑥갓, 오이, 가지, 호박 등 다양한 작물이 자란다. 그 작물로 차려진 밥상은 선생님의 상징이다. 갓 지은 흰쌀밥과 적절하게 간이 밴 가지찜 무침, 새콤한 오이지, 토란국, 호박 찌개와 호박잎 찜 등이 시골밥상처럼 참 정겹다. 수북하게 퍼 주시는 ...

    한국경제 | 2024.01.11 18:07

  • thumbnail
    "진짜 오징어게임은 산낙지 먹기, 해녀는 한국 최초의 워킹맘"

    문학출판 에이전트 바버의 한국기행…신간 '한국에서 느낀 행복들" 신경숙과 한강 등 한국 작가들을 세계 무대에서 빛나게 한 미국 출신의 문학 출판 에이전트 바버라 지트워가 한국 기행에 관한 책을 에세이 형식으로 펴냈다. '바버'라는 애칭으로 불리기를 좋아하는 그가 펴낸 책 'The Korean Book of Happiness' 한국어판 제목은 '한국에서 느낀 행복들'이다. 한국을 여행하는 외국인들에게 반드시 추천하고 싶은 독특한 문화와 음식, ...

    한국경제 | 2024.01.11 14:14 | YONHAP

  • thumbnail
    [만화신간] 건강하고 문화적인 최저한도의 생활

    ... 커피) 등 이탈리아 특유의 소재를 넣어 열정적인 사랑 이야기를 그림책처럼 묘사했다. 이숲. 128쪽. ▲ 취미가 우리를 구해줄 거야 = 방구석 글·그림 15만명이 보는 인스타툰(인스타그램 연재 웹툰) 작가 방구석이 쓴 만화 에세이다. 운동부터 음주, 독서, 식물 키우기 등 작가가 경험한 다양한 취미에 대해 다뤘다. 무라카미 하루키의 에세이에 감명받아 달리기를 시작했다가 몸이 힘들어서 그나마 남아 있던 창작 영감이 모조리 사라진 경험, 수영 슬럼프에 빠지자 ...

    한국경제 | 2024.01.11 07:07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왜 전체 최적을 추구하며 살아야 하나

    MZ세대(밀레니얼+Z세대) 특징의 첫 번째 키워드는 ‘개인’이다. 모든 가치와 판단의 중심에 ‘나’라는 개인이 있다는 말이다. 개인의 존엄성을 중요시하고 개인의 행복을 추구하며 산다는 측면에서 긍정적이기도 하지만 함께 사는 ‘사회적 삶’이라는 측면에서 더 살펴봐야 할 점이 있는 것 같다. 만약 모든 운전자가 교통신호를 안 지키고 달린다면 도로는 어떻게 될까? 다소 극단적인 질문이...

    한국경제 | 2024.01.10 18:46

  • thumbnail
    도둑맞은 창의력…베스트셀러 표절 '점입가경'

    ... ‘카피캣’은 출판계의 고질적 문제로 꼽힌다. 김호연 작가의 소설 <불편한 편의점> 인기 이후에는 이 책 표지처럼 밤에 불 켜진 건물 일러스트를 표지로 삼은 소설책이 우후죽순 서점에 등장하기도 했다. 에세이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게>가 인기를 끌자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으려면> <기분이 태도가 되지 말자> 등 비슷한 제목의 책이 줄지어 출간됐다. 일각에서는 카피캣이 마케팅 전략의 일환이라고 말한다. ...

    한국경제 | 2024.01.10 18:44 | 구은서

  • thumbnail
    [신간] 아픈 의사, 다시 가운을 입다

    ... 있다 ▲ 아픈 의사, 다시 가운을 입다 = 김선민 지음. 서울대 의대를 졸업하고 담관낭종, 대장암 등 중병을 극복하면서 공공의료 분야에 헌신한 김선민 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심평원) 원장이 자신이 걸어온 삶에 대한 이야기를 자전적 에세이 형식으로 꾸몄다. 저자는 스스로가 오랫동안 아픈 환자였고, 의료 분야 소수자인 여성으로서 한계와 편견에 부딪혀 살았기 때문에 병원과 사회를 잇는 공공의료에 종사할 수 있었다는 자부심을 피력한다. 자신을 둘러싼 한계를 깨기 위해 ...

    한국경제 | 2024.01.10 15:53 | YONHAP

  • thumbnail
    이렇게 베껴도 되나… 출판계 베스트셀러 묻어가기 점입가경

    ... ‘카피캣’은 출판계의 고질적 문제로 꼽힌다. 김호연 작가의 소설 <불편한 편의점> 인기 이후에는 이 책 표지처럼 밤에 불 켜진 건물 일러스트를 표지로 삼은 소설책들이 우후죽순 등장하기도 했다. 에세이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게>가 인기를 끌자 <기분이 태도가 되지 않으려면> <기분이 태도가 되지 말자> 등 비슷한 제목의 책이 줄지어 출간됐다. 일각에서는 '카피캣'이 마케팅 전략의 일환이라고 ...

    한국경제 | 2024.01.10 11:01 | 구은서

  • thumbnail
    엄마 놀라지마, 차마 말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꺼내놓을게 [책마을]

    ... 시작은 한 사람의 고백이었다. 이 책의 기획자이자 편집자인 미셸 필게이트는 2017년 유료 장문 논픽션 콘텐츠 구독 플랫폼 '롱 리즈(longreads)'에 '엄마와 내가 이야기하지 않는 것들'이라는 에세이를 발표했다. 이 글을 <남자들은 자꾸 나를 가르치려 든다>를 쓴 리베카 솔닛 같은 유명 작가들이 소셜미디어에 공유하면서 영미권에서 화제가 됐다. 이후 여러 작가들이 같은 주제의 에세이를 쓴 뒤 이를 묶어 한 권의 책으로 출간했다. 단순히 ...

    한국경제 | 2024.01.10 10:15 | 구은서

  • thumbnail
    [한경에세이] 겨울에 다가온 캠퍼스 '벽 허물기'

    매년 2학기가 끝나고 겨울방학이 시작되면 학생들로 북적이던 대학 캠퍼스의 풍경에 갑작스레 고요함이 찾아온다. 다음 학년도 수업 준비와 연구에 전념하는 교수, 계절학기를 수강하는 소수의 학생, 그리고 학년도를 마무리하고 다음 학기 학생들을 맞이할 준비를 하는 교직원들이 학교에 남아 있다. 겨울이 올 때마다 대학 캠퍼스가 갑자기 춥게 느껴지는 이유다. 그런데 작년 1월, 대학에 30년 이상 재직하며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낯선 풍경이 펼쳐졌다....

    한국경제 | 2024.01.09 17: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