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71-180 / 17,3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조용필 명곡' 쓴 양인자 "작사는 피크닉…글쓴 50년 닷새 같아"

    남편 김희갑과 콤비로 '킬리만자로의 표범'·'타타타' 등 히트곡 쏟아내 에세이 '그 겨울의 찻집' 출간…"실험적인 곡 덥석 잡던 조용필, 가슴 뛰는 사람" "가사를 쓰는 건, 야외에서 도시락을 먹는 피크닉 같아요. 짧은 말 하나하나가 생각날 때마다 큰 기쁨을 주거든요. " 작사가 양인자(79)는 1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모양새를 달리하며 글을 쓰다 보니 50년이 닷새처럼 지나갔다"며 글쓰기 반세기를 맞은 소감을 밝혔다. 양인자는 지난 ...

    한국경제 | 2024.01.01 07:30 | YONHAP

  • thumbnail
    [한경에세이] 신뢰와 불신의 역설

    인간은 서로에 대한 불신을 바탕으로 제도를 만든다. 사랑하는 연인은 결혼을 하지 않고도 영원한 사랑을 할 수 있다. 하지만 인간이란 변심할 수도 있고 수시로 약한 존재임을 드러내기 때문에 결혼이라는 제도를 도입했다. 결혼을 통해 약속과 책임감을 갖게 되고 이혼이라는 새로운 제도를 이용하게 될 정도에 이르지 않으면 결혼 관계를 계속 유지하게 된다. 부부싸움은 칼로 물 베기! 불신을 바탕으로 제도를 만들었지만 제도는 연인의 사랑과 신뢰를 지속할 수...

    한국경제 | 2023.12.29 18:35

  • thumbnail
    “밀레니얼을 위한 비석이 여기 있다”… 각자도생한 이들의 비석

    ... 때문도 아니고, 어른이 되어서도 아니고, 그저 떨어진 당근 때문에 말이다. (343쪽) 너무 많은 일정에 시달리면서 워라밸이 무너진 밀레니얼들이 번아웃이 되어 일상에서의 아주 간단한 잡무를 한없이 미루며 큰 손해까지 보곤 한다는 에세이 ‘밀레니얼 세대는 어떻게 번아웃 세대가 되었는가’로 큰 돌풍을 일으킨 앤 헬렌 피터슨의 <요즘 애들—최고 학력을 쌓고 제일 많이 일하지만 가장 적게 버는 세대>를 재작년에 읽었다. 현재는 괴롭고 미래는 ...

    한국경제 | 2023.12.29 10:46 | 이재현

  • thumbnail
    [한경에세이] 동기부여, 사람을 움직이는 것

    경영자로서 가장 큰 고민이 있다면 ‘어떻게 직원들을 움직이게 할 것인가’다. 처음 사업을 시작하면 ‘사장’이 모든 것을 하지만, 사업 규모가 커지면 결코 혼자 할 수 없는 시기가 찾아온다. 그때부터 진정한 ‘경영자’로서의 고민이 시작된다. 갤럽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한국 직장인들은 평균 11% 정도만 몰입한 상태라고 한다. 이는 미국(30%)이나 글로벌 기업(63%)보다 현저히 ...

    한국경제 | 2023.12.28 18:32

  • thumbnail
    [이 아침의 소설가] 하루키가 사랑한 피츠제럴드

    ... 못했다. 평단의 호평에도 상업적으로 실패했던 <위대한 개츠비>는 그가 죽은 뒤인 1944년 뒤늦게 인기를 얻었다. 그 이후 <위대한 개츠비>는 1960년까지 매년 10만 부씩 팔렸고 ‘위대한 미국 소설’이란 칭호를 얻었다. 피츠제럴드는 무라카미 하루키가 사랑하는 작가로도 유명하다. 최근 국내 출간된 <어느 작가의 오후>는 무라카미가 직접 고른 피츠제럴드의 단편과 에세이를 담았다. 임근호 기자

    한국경제 | 2023.12.28 17:54 | 임근호

  • thumbnail
    환갑 맞은 공지영이 돌아본 삶과 영성…신작 에세이 출간

    ... 갑작스러운 젊은 죽음을 접하고 망연자실한 그는 뜬금없이 예루살렘을 다녀와야겠다고 생각하게 된다. 독실한 가톨릭 신자로서 지금까지 많은 곳을 여행하며 순례기를 썼지만, 예루살렘은 한 번도 가보지 못했던 그였다. 공지영의 신작 에세이 '너는 다시 외로워질 것이다'(해냄)는 작가가 이렇게 글쓰기의 위기를 맞은 시점에 훌쩍 떠나 중동 순례를 마치고 돌아와 선보인 책이다 그의 대표 에세이라 할 수 있는 '수도원 기행' 1·2의 계보를 잇는 이 책은 작가의 지나온 ...

    한국경제 | 2023.12.28 16:30 | YONHAP

  • thumbnail
    [신간] 양인자 에세이 '그 겨울의 찻집'

    류시화 산문집 '내가 생각한 인생이 아니야' ▲ 그 겨울의 찻집 = 양인자 지음. '킬리만자로의 표범', '립스틱 짙게 바르고', '봄날'…. 이런 유명 대중가요들에 노랫말을 입힌 작사가 양인자가 펴낸 에세이집이다. 양인자와 작곡가 김희갑 부부는 1980~1990년대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가수 조용필, 이선희, 혜은이 등과 함께 수많은 명곡을 탄생시켰다. 그가 쓴 노랫말은 서정적이고 아름답다는 평가와 함께 현재까지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한국경제 | 2023.12.28 15:54 | YONHAP

  • thumbnail
    "S&P, 최고가 오르면 1년간 14% 더 상승"…내년 투자 아이디어 '8가지'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스토발 전략가는 "시장은 올해가 가기 전에 이 일(신고가 갱신)을 끝내기를 원하고 있다. 동시에 시장이 최고치를 경신하면 아마도 이후 일시적 조정에 취약할 가능성이 크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세븐스 리포트의 톰 에세이 설립자는 "시장은 이미 미 중앙은행(Fed)의 비둘기파적 전환을 가격에 책정했다. 주식은 같은 뉴스를 두 번 할인하지 않는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는 “2024년을 시작하면서 S&P500 지수가 ...

    한국경제 | 2023.12.28 07:29 | 김현석

  • thumbnail
    [한경에세이] 온정의 손길로 화룡점정을

    다사다난했던 계묘년(癸卯年)이 저물어간다. 돌이켜보면 2023년은 기대가 컸던 한 해였다. 물론 대내외적 경제 여건이 녹록지 않았지만 코로나19 엔데믹으로 온전한 일상을 회복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각종 재난에 세계적 경기 침체가 겹치면서 지구촌 전체가 몸살을 앓았다. 그래도 온정의 손길이 만든 작은 희망의 새싹을 곳곳에서 확인할 수 있었다. 올해 초 지구 반대편에서 발생한 튀르키예 강진으로 많은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형제의 나라의 ...

    한국경제 | 2023.12.27 18:19

  • thumbnail
    전유성 "지금도 '지구에 처음 온 사람처럼' 호기심을 먹고 삽니다"

    "클래식 음악만 들으면 잠 드는 사람들을 위해 아예 꿀잠 자도 되는 음악회를 열면 어떨까?" "명함에 이름과 회사 직함 외에 새해 다짐도 적으면 어떨까? '올해는 뱃살을 줄여보겠습니다'란 식으로." "전국 각지에 방치된 유명인 생가를 잘 꾸며 '명당' 산후조리원으로 활용하면 인기 있지 않을까?" 54년차 개그맨 전유성(74)이 최근 출간한 산문집 <지구에 처...

    한국경제 | 2023.12.27 15:37 | 구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