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60361-160370 / 170,1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호텔롯데 올해 종합토지세 1위 .. 서울시 74억원 부과

      ... 대명건설대표 지승동(강남구 논현동)씨가 3억2천9백54만4천원으로 2위 혜성학원 이사장인 단재완 (강남구 청담동)씨가 3억2천5백19만3천원으로 3위 한보그룹 명예회장인 정태수(구로구 구로동)씨가 3억52만3천원으로 4위 청학골프연습장 대표 김기창(강남구 신사동)씨가 2억6천7백46만9천원으로 5위를 각각 차지했다. 서울시가 올해 부과한 종토세는 1백84만4천4백12건 4천6백84억8천 1백만원으로 작년의 4천5백82억4천만원보다 2.2% 늘었으며 ...

      한국경제 | 1997.10.21 00:00

    • [부동산매물 중개방] "역삼동 대지 198평 7층빌딩 42억원"

      ... 여주군 산북면 상가건물 = 경기도 여주군 산북면 2 경기도 여주군 산북면 2차선 국도변의 가든과 숙박시설이 새주인을 찾고 있다. 대지 6백11평 건평 2백69평규모로 방이 17개 있으며 주차시설이 완비돼 있다. 인근에 골프장이 들어서 있고 남한강과 가까이 있다. 매도희망가는 15억원. 문의 (02) 3476-5106 인천시 남구 상가주택 = 인천시 남구 주안동 2 인천시 남구 주안동 25m 도로변의 7층짜리 신축상가주택이 매물로 나왔다. ...

      한국경제 | 1997.10.21 00:00

    • '97 시즌 대미 장식 여자골퍼는 누구' .. LG패션배 24~26일

      97 시즌 대미를 장식할 선수는 누구인가. 남녀골프 통틀어 금년 마지막 공식대회인 LG패션배 한국여자오픈이 이번주 24(금)-26(일)일 서울한양CC 신코스에서 열린다. 총상금 1억2천만원, 우승상금 2천2백만원인 이 대회에는 프로 79명, 아마추어 45명 등 모두 1백24명의 선수들이 참가, 내셔널타이틀을 노린다. 김미현 정일미의 승수쌓기 다툼에 2주전 프로골프선수권을 차지한 오명순의 도전이 흥미로울 듯하다. 김미현은 시즌 3승을 기록중이나 ...

      한국경제 | 1997.10.21 00:00

    • [분양정보] 나산종합건설, 광주 운암동 잔여분 84가구 분양

      ... 등이다. 분양가는 평당 2백78만~3백26만원으로 오는 98년8월 입주예정이다. 나산건설은 최고 분양가의 60%까지 대출을 제공해 입주민의 부담을 줄일 예정이다. 국내에서 처음으로 건강아파트 개념을 도입한 나산아파트는 단지내에 건강관리관을 별도로 설치, 입주자의 건강상담과 진료를 담당하게 했다. 또 스크린 골프장, 퍼팅 그린, 농구코트, 헬스장 에어로빅장 등 다양한 레포츠 시설을 설치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2일자).

      한국경제 | 1997.10.21 00:00

    • [분양정보] 새우리주택건설, 이천 내촌리 전원주택지 분양

      ... 총 31가구가 들어서는 이 전원주택지의 분양가는 평당 38만원부터다. 인근에 곤지암.호법.이천인터체인지를 이용해 서울 강릉 용인 등으로 쉽게 갈 수 있는 편리한 교통여건을 갖추었다. 각종 행정기관및 상가 학교 등이 차로 10분거리에 있으며 인근에는 도예촌과 온천 스키장 골프장이 있어 레저생활을 즐기기에도 좋다. 새우리전원주택 주변은 이천시가 문화마을로 지정했다. (0336)33-4664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2일자).

      한국경제 | 1997.10.21 00:00

    • [골프] 다카쓰 아이코, 210타 1위..일 LPGA 후지쓰여자대회

      .구옥희(42)가 19일 끝난 일본 LPGA투어 후지쓰여자골프대회에서 3라운드합계 3언더파 2백13타(72-70-71)로 3위를 차지했다. 우승은 2백10타를 친 일본의 다카쓰 아이코.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163) 늘리고 줄이는 드라이버샷거리

      ... 늘리는" 그의 드라이버샷이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왔다. "홀마다 분석을 해야죠.타이트한 홀에서는 페어웨이 키프를 우선으로 하고 거리가 필요한 홀에서는 좀 세게 치고. 뭐 그렇게 치는거죠. 사실 아이언이야 웬만한 클럽으로도 대개 온그린 될테니까 티샷 거리를 좀 줄여도 별 상관이 없지요" 그는 우승도 없고 현재는 시합도 뛰고 있지 않는 프로지만 그 "골프 세계"에는 역시 "많은 배움"이 있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압박감 극복 필수 조건..삼성월드여자챔피언십골프대회 교훈

      1m를 눈앞에 두고 = 1m는 3m 보다 몇배 더 어렵다. 골프의 원칙은 "짧은 것이 쉽다"지만 어떤 날의 최후순간에는 1m 퍼팅이 3m에 비해 천배 만배의 중압감으로 다가온다. 지난 19일 끝난 97 삼성세계여자골프선수권대회 (레이크사이드CC 서코스) 최종라운드 최종홀에서 헬렌 알프레드슨(32.스웨덴)의 1m 버디 찬스는 "골프의 모든 것"을 설명한다. 그녀의 그날 골프는 "이겨야 하는 게임이었고 이길 수 있는 게임"이었다. 그녀는 ...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골프] 잉크스터, 역전우승 .. 삼성월드챔피언십 최종일

      .아무리 드라이버샷이 좋고 어프로치샷이 홀에 붙었더라도 퍼팅이 빠지면 "모든 골프의 의미"가 사라지는 것 같다. 19일 레이크사이드CC 서코스(파72, 전장 6천9백35야드)에서 벌어진 97 삼성월드챔피언십여자골프대회 최종일경기에서도 이같은 얘기가 들어맞았다. 정상에 오를 것으로 예상됐던 헬렌 알프레드슨(32.스웨덴)이 결정적인 퍼팅 실패로 줄리 잉크스터(37.미국)에게 우승을 넘기는 아픔을 겪고 말았다. 잉크스터는 4라운드 합계 8언더파 ...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골프] 데이비드 듀발, 연장전끝 우승..미 PGA 디즈니클래식

      .데이비드 듀발 (미)이 2주연속 연장전끝에 우승하는 진기록을 세웠다. 듀발은 20일 미국 플로리다주에서 끝난 미국 PGA투어 디즈니골프 클래식에서 4라운드합계 2백70타로 댄 포스먼과 동타를 이룬뒤 연장 첫홀에서 파퍼팅을 성공해 우승을 차지했다. 듀발은 지난주 미켈롭챔피언십에서도 연장끝에 프로첫승을 올린바 있다. 타이거 우즈는 2백78타로 공동 26위였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7.10.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