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9131-9140 / 9,7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비즈니스교육·연수 단신] VVIP 마케팅·세일즈 과정 등

      VVIP 마케팅·세일즈 과정 한경아카데미는 내달 7~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 중림동(지하철 2호선 4번 출구) 한국경제신문 3층에서 VVIP를 대상으로 한 마케팅 및 세일즈 역량 강화 과정을 개설한다. 이번 강좌는 럭셔리 라이프스타일에 대한 이해와 슈퍼 리치의 소비성향, 명품 브랜드에서 배우는 점, 브랜드 가치 혁신 방안, 명품 브랜드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VVIP고객에게 어떻게 팔 것인가, 고객 유지전략 등으로 구성된다. 강의...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이학영

    • thumbnail
      일본의 서플라이체인 재구축에서 얻는 교훈

      동일본 대지진이 발생한 7개월이 지나면서 일본 제조업이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지진 직후 예년의 절반까지 줄었던 자동차 생산이 지진 전 수준을 회복한 거을 비롯해 대부분의 제조업 생산량이 정상으로 돌아갔다. 일본 제조업계는 지진충격으로부터 벗어나는 과정에서 단순히 원래 상태로 복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부품 공급망(서플라이 체인) 전반을 새롭게 구축했다. 일본 제조업의 서플라이 체인 재구축 전략은 크게 세 가지로 나눠 살펴볼 수 있다. 첫째...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로컬편집기사

    • thumbnail
      이제 막 진출했는데 사양산업이라고?… S자 곡선따라 '새 먹거리' 찾아보세요

      사회적으로 일자리 창출과 청년·장년 실업 문제 해소가 큰 과제다. 국가는 신성장 동력 발굴, 기업은 부가가치가 높은 신사업 찾기가 큰 고민거리다. 세상의 많은 성공 사업과 기술이 공통적으로 'S자 곡선'을 그리며 성장해 간다는 점을 감안하면 좀 더 효율적으로 새로운 사업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사업과 기술은 태어나서 유아기를 거쳐 성장기로 발전해 간다. 성숙기에 이르면 가치가 더 높은 새로운 S곡선에 바통을 넘기게 되고, 이어 쇠퇴기를 맞는...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이학영

    • thumbnail
      요르단 여성들의 변신…왕비 중심으로 여성 사회진출 활발

      우리나라 사람들은 중동 여성들에 대해 사회활동을 하지 않고 집안에만 있으며 눈, 코, 입만 내놓고 온몸을 검은 천으로 감싸는 차도르만 입는 것으로 오해하는 경향이 많다. 이슬람권에서는 아직도 일부다처제가 성행하는 줄 알고, 이 지역 출신 남성들에게 부인이 몇 명이나 되냐고 묻는 경우도 적지 않게 봤다. 사우디아라비아나 이란과 같이 종교색이 짙은 국가의 여성들은 여전히 외출 시 차도르를 입어야 한다. 사우디의 경우 여성들에게 운전하는 것조차 금...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이학영

    • thumbnail
      브로커리지 이어 '랩 강자' 부상…해외 금융시장 공략도 가속

      현대증권의 가장 큰 장점은 브로커리지에 있다. 이 회사는 전통적으로 브로커리지에 강점을 보여왔다. 그러나 2008년 금융위기 당시 브로커리지 시장 점유율이 7% 초반까지 하락하면서 실적이 2007년에 비해 24.7%나 급감했다. 그 뒤 지점망 재정비와 리테일 마케팅 강화에 힘입어 2009년에는 점유율이 8% 수준을 회복했다. 2011년 현재 7%대로 다소 낮아지긴 했지만 여전히 4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브로커리지에서 랩 강자로 부상 현대증...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손성태

    • thumbnail
      팀 쿡 애플 CEO, '개발의 천재' 잡스 13년 보필한 '관리의 귀재'

      스티브 잡스는 직원을 까다롭게 채용하기로 유명했다. 애플에 대한 열정이 없어 보이면 직원으로 뽑지 않았다. 고급인력을 스카우트하고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멍청이'라 부르며 가차 없이 해고했다. 1997년 복귀한 직후에는 1만7000여명의 인력 중 7400여명을 한꺼번에 내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잡스가 “내 인생 최고의 채용이었다”고 극찬한 사람도 있다. 현재 애플을 이끌고 있는 최고경영자(CEO) 팀 쿡이다. 잡스는 복귀 후 매각될 처지에 놓...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김희경

    • thumbnail
      산업용 온도계 선두 기업…'가정용'은 왜 실패했을까

      미국의 산업용 온도계 분야 선두 기업인 머큐리는 시장 성장이 정체되자 고민 끝에 가정용 온도계 시장에 진출했다. 주력 제품인 산업용 온도계와 가정용 온도계는 비슷해 보였고, 오히려 훨씬 쉬운 제품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머큐리의 경영진은 당연히 새로운 시장에서도 성공할 것으로 확신했다. 하지만 새 사업을 시작한 이후 3년 동안 적자에 허덕이다 결국 가정용 온도계 시장을 포기했다. 무엇이 잘못됐던 걸까. 새로운 사업을 고민하는 기업이 가장 먼저 ...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이학영

    • thumbnail
      위탁매매 수수료율 업계 평균 웃돌아…자산관리 수익 확보 '과제'

      현대증권은 국내 증권사 중 5위권 이내의 대형 증권사다. 지난 6월 말 현재 자기자본이 2조5635억원으로 4위다. 시가총액은 지난 17일 기준으로 1조7250억원으로 5위다. 현재 국내에 138개 지점을 보유하고 있는 현대증권은 개인투자자를 대상으로 한 소매(리테일) 영업, 특히 브로커리지(위탁매매) 부문에서 강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높은 수수료율이 강점 현대증권은 전통적으로 오프라인 브로커리지 부문에서 강점을 갖고 있다. 평균 수수...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손성태

    • thumbnail
      '용기있는 사람이 美人을 얻듯이'…실패 두려워하면 협상 '꽝'

      협상은 작은 대가를 치르고 상대방으로부터 큰 것을 얻는 것이라고 착각하는 사람이 많다. 상대방이 너무 강한 경우는 손해를 보면서 상대방의 무리한 요구를 들어주기도 한다. 협상의 정확한 의미를 모른다는 뜻이다. 한국은 아직 협상문화가 후진적이다. 특히 노·사 간의 협상, 정치인들의 협상, 남·북한 간의 협상은 전근대적이다. 협상은 서로의 이익을 키우기 위한 협의 과정이다. 상대에 이익을 주되 자신도 뭔가를 얻어내는 게임이다. 내가 얻는 게 없으면...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이학영

    • thumbnail
      “동남아·아프리카 등에 헌옷 수출…올 매출 1300만달러”

      경기도 고양시 식사동의 기석무역(대표 구성자). 파주와 경계 지역에 있는 이곳에는 해외 바이어들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는다.기자가 이달 중순 이곳을 찾았을 때도 아프리카 가나에서 온 2명의 바이어가 상담을 하고 있었다. 헌옷을 사기 위해 이곳까지 찾아온 것이다. 기석무역이 연간 수출하는 헌옷은 약 1300만달러에 이른다. 산더미처럼 쌓인 헌옷은 쓰레기가 아니라 달러박스인 셈이다. 한국전쟁 직후인 1950년대와 60년대만 해도 미군부대에서 흘러나...

      한국경제 | 2011.10.20 00:00 | test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