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한국경제] 뉴스 9161-9170 / 9,80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소득 '2만달러 고개' 탈출 트리즈 S곡선 타려면 신성장 산업 키워야

      우리나라 국민 1인당 소득이 10년째 2만달러 선에 머물고 있다. 물론 1970년대 국민소득 1000달러, 수출 100억달러 달성 구호와 비교하면 30년 만에 국민 1인당 소득이 20배나 수직 상승했다. 요즘은 국민소득 수준에 따라서 시장 요구 내용이 바뀌고 있다. 소득 5000달러 전까지는 트리즈의 S자 진화 곡선에서 유아기, 생존기로 이때는 먹고사는 자체가 중요했다. 5000달러 시대에서 마이카 붐이 일었던 기억이 있다. 산업계에서는 정리...

      한국경제 | 2011.11.09 00:00 | 최규술

    • thumbnail
      美 LCD TV 1위 비지오…성공비밀은 '비즈모델 혁신'

      지난해 하반기 미국 LCD(액정표시장치) TV 시장에서 판매대수 1위를 차지한 회사는 어디일까. 삼성이나 소니를 떠올릴지 모르겠지만 답은 아니다. 2002년 10월에 창립한 비지오란 회사다. 생긴 지 10년도 채 안 돼 미국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한 이 업체가 직원 수 160명에 불과하다는 사실은 놀랍기만 하다. 비지오 성공의 비밀은 뭘까. 비지오는 엄청난 신상품을 만들어 내지 않았으며, 그렇다고 새로운 기술을 개발하지도 않았다. 비지오의 ...

      한국경제 | 2011.11.09 00:00 | 최규술

    • thumbnail
      [KCSI 20년] KT, SNS 고객센터 등으로 '무한 만족' 도전…'현장 검증단' 만들어 서비스 업그레이드

      ... 3곳, 경기 분당, 제주 각각 1곳 등 총 5곳에서 전국 100여곳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향후 신규 대리점은 모두 올레 매장으로 개설한다는 계획도 내놨다. 회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끊임없는 발상의 전환과 소통을 통한 지속적인 혁신으로 새로운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모든 고객이 올레(olleh)라고 환호할 수 있도록 최고의 서비스 품질과 기술력을 확보해 세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1.08 00:00 | 김동욱

    • [KCSI 20년] 롯데시네마, VIP회원들을 위한 '전용 라운지' 운영

      ... 원하는 좌석을 선택하는 발권 시스템을 선보이는 등 서비스 선진화에 앞장서고 있다. 몸이 불편한 고객들을 위한 친절 서비스도 실시하고 있다. 휠체어 좌석을 출입구 및 피난통로와 가까운 위치에 마련, 장애인들이 편안하게 관람할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또 영화관별로 휠체어를 사전 준비해 필요시 대여해주는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으며 에비뉴엘관의 경우 점자 버튼으로 이뤄진 장애인 엘리베이터도 마련해놨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1.08 00:00 | 김동욱

    • thumbnail
      [KCSI 20년] 치열한 서비스 경쟁…올해 만족도 68점으로 껑충

      ... 관계자는 “서비스업은 산업 특성상 고객 만족을 위한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고객들의 기대 수준도 제조업보다 높게 나타나는 경향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내 기업들의 고객만족 경영 덕택에 KSCI 지수는 이제 70점대에 근접하고 있다. KMAC 관계자는 “각 기업이 고객의 잠재적 니즈를 파악하고 산업별 특성에 맞는 서비스를 개발한다면 만족도를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1.08 00:00

    • thumbnail
      19弗 '액체안경'…저소득층 돕고 수익 확보

      ... 자립할 수 있도록 일조하고 있다. 셀프는 에너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7800여 저소득층가구에 관련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 시스템 덕택에 482가구가 모두 34만7333달러(3억8970억원)의 세금을 환급받을 수 있었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 밖에 실업자의 취업을 위해 면접에 필요한 옷을 무상으로 제공하고 저소득층 아동들에게 무상급식을 지원하는 등 프로그램을 확대하고 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1.08 00:00 | 김동욱01

    • thumbnail
      함께 일하며 이웃간 情도 쌓고 돈도 벌고

      ... 사회적기업들의 형편은 넉넉지 않다. 문턱없는밥집은 점심값을 손님들이 직접 정하다보니 수익면에선 겨우 적자를 면하는 정도다. 심 대표는 "올 상반기 손님 한 명당 점심값으로 지불한 평균 금액은 2600원 선"이라며 "인천에 개설한 2호점은 경영악화로 이달 말 영업을 그만둬 씁쓸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손님들이 보여주는 애정만큼 사회적기업에 대한 기업과 지자체의 관심,지원도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1.07 00:00 | 김동욱01

    • thumbnail
      삼성 '글로벌투게더음성' 통해 이주여성 지원

      ... SCG(Social Consulting Group)와 협약을 맺고 사회적기업가들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힘쓰고 있다. 이 밖에 교보생명이 다솜이 재단에 13억원의 기금을 지원한 데 이어 우리은행은 온누리복지재단에서 생산한 물품 6434만원어치를 구매했다. 한 대기업 관계자는 "사회적기업이 대기업과 사회가 상생하는 새로운 모델로 평가받으면서 기업들 간 사회적기업 지원활동이 더욱 더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1.06 00:00 | 김동욱01

    • thumbnail
      간병ㆍ청소용역 등 서비스업 집중

      ... 사회적기업을 도울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은 사회적 기업을 방문해 해당 기업의 제품을 구매하는 것이다.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홈페이지(http;//www.socialenterprise.or.kr)를 통해 사회적기업의 위치,전화번호 등 관련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구매도 가능하다. 인터넷 쇼핑몰 G마켓은 사회적기업의 제품을 모아 한꺼번에 판매하는 '착한소비 365'코너를 운영하고 있다. 김동욱 기자 ins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11.06 00:00 | 김동욱01

    • 대한생명 "2015년 매출 19조 돌파"

      신은철 대한생명 부회장은 "2015년까지 매출 19조6000억원,세전 이익 1조2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신 부회장은 3일 한국경제신문 금요섹션 'BIZ Insight'와 인터뷰를 갖고 "영업 경쟁력 강화를 통해 기업 가치를 높이고 신성장 동력을 적극 발굴하겠다"며 이 같은 중장기 경영 전략을 소개했다. 그는 "올해 매출은 15조3000억원,세전 이익은 59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며 "내년 매출은 올해보다 8% 늘어난 1...

      한국경제 | 2011.11.03 00:00 | 강동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