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201-14210 / 20,0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프로축구연맹, 전북 늑장 징계하더니 결국 '솜방망이'

      ... 감점과 제재금 7천만 원의 징계를 받았다. 경남이 클래식 소속 팀이었다면 챌린지로 강등될 수 있었다. 챌린지(2부리그) 소속이었던 탓에 승점 감점으로 대신했다. 국내 프로축구는 현재 클래식과 챌린지로 나뉘어 있고, 챌린지 밑으로는 ... 전북에 징계를 내려 달라진 사회 분위기와 사태의 심각성을 전혀 인식하지 못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K리그를 대표하는 팀에서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 발생했다는 점에서 오히려 더 강력하게 징계를 해야 했다는 것이다. 이번 ...

      연합뉴스 | 2016.09.30 17:35

    • 프로축구연맹, 심판매수 전북 사태에 '공개 사과'

      ...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 결과를 발표하기에 앞서 허정무 부총재, 한웅수 사무총장, 조긍연 경기위원장, 조영증 심판위원장 등 임원진이 단상에 올라 축구팬을 향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했다. 허 부총재는 "K리그 팬 여러분께 깊이 반성하며 머리 숙여 사죄한다"며 "연맹 임직원 일동도 책임을 통감하며 어떤 질책도 겸허하게 받겠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축구문화는 학연, 지연, 인맥 등 사사로운 정에 얽매이거나 ...

      연합뉴스 | 2016.09.30 17:25

    • [속보] 전북, 승점 9점 감점…서울과 3점차

      심판매수 사실이 발각된 K리그 클래식 전북 현대가 승점 9점 감점의 징계를 받았다. 프로축구연맹은 30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전북 구단에 대해 승점 9점 감점과 벌금 1억원의 징계를 내렸다. 전북은 현재 6경기를 남겨 놓고 승점 68점으로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다. 2위 FC서울(승점 54)과는 14점 차다. 무패 행진으로 우승에 가까워졌던 전북의 승점이 9점 깎이게 되면서 K리그 클래식 시즌 막판 판도는 한 치 앞을 알 ...

      연예 | 2016.09.30 17:21 | 정충만

    • '심판매수' 전북 현대, 승점 9점 삭감…벌과금 1억원

      ... "심판에 금품제공은 축구팬들에 대한 배신행위" 소속 스카우트가 심판에게 돈을 준 사실이 드러난 프로축구 K리그 전북 현대가 승점 9점을 깎였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30일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상벌위원회를 열고, 전북에 대해 ... 참작했다"고 설명했다. 프로축구 출범 이후 구단의 승점이 깎인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해 12월 2부리그(챌린지) 소속인 경남FC가 유리한 판정을 해달라며 심판에게 돈을 준 사실이 적발돼 승점 10점이 삭감된 것이 첫 ...

      연합뉴스 | 2016.09.30 17:15

    • thumbnail
      "5% 마케팅 전략으로 프로구단 경영 성공사례 만들겠다"

      "아직 8년차 신생 구단이지만 앞으로의 성장 가능성은 그 어느 팀보다 높다고 자부합니다" 조태룡 강원도민프로축구단(강원FC) 사장(사진)은 "3년 이내에 1부 리그(K리그 클래식) 승격이 가장 유력한 팀으로 프로구단 경영에 있어서도 성공 사례를 만들어 나가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강원FC는 지난 2008년 도민구단으로 창단해 한국 프로축구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킨 주인공. 신생팀이지만 매 경기마다 쉽게 무너지지 ...

      한국경제 | 2016.09.28 20:01

    • 김용 세계은행 총재, 만장일치로 연임 확정

      ... 의대 교수로 재직했다. 세계보건기구(WHO) 에이즈 국장을 지낸 보건 전문가로, 2009년 한국계 최초로 아이비리그 대학 중 한 곳인 미국 다트머스대 총장에 올랐다. 그는 2012년 아시아계 최초로 세계은행 총재직을 맡았다. ... 1만5천여 명 중 9천 명이 가입된 세계은행 그룹 직원조합은 리더십 위기를 거론하며 김 총재를 대체할 후보 물색에 나서자고 주장하기도 했다. (워싱턴·서울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김아람 기자 k0279@yna.co.kr

      연합뉴스 | 2016.09.28 05:16

    • 슈틸리케호, 23인 명단 발표 '손흥민 언급'

      ... 캡처)슈틸리케 감독이 23인 엔트리를 발표했다. 슈틸리케 감독은 26일 오전 10시 신문로 대한축구협회 회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3·4라운드에 나설 23명의 대표팀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대표팀에는 8명의 K리그 선수들이 뽑혔다. 곽태휘(서울)를 비롯해 정동호(울산), 홍철(수원), 김신욱 김보경 이재성(이상 전북) 등이 승선했다.유럽파는 기성용(스완지 시티)과 이청용(크리스탈 팰리스), 지동원 구자철(이상 아우크스부르크), 손흥민(토트넘), 석현준(트라브존스포르)이 ...

      한국경제TV | 2016.09.27 04:39

    • 히딩크 “한국팀, 4강 신화 재현 힘들어…한국 감독직, 다시 맡고 싶지 않다”

      ... 비판받고 있는 울리 슈틸리케 대표팀 감독에게는 "좌절할 수도 있지만 그런데도 자신 있게 선수들을 격려하며 해나가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는 이어 "선수들도 실력파인 만큼, 노력하면 최종예선을 통과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K리그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는 "지금 한국에는 스타 플레이어가 없다"면서 "한국이 중국처럼 많은 선수를 영입하는 것은 별로다. 구단과 연맹이 청소년 교육프로그램에 지원해 좋은 선수를 키우고 스타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충고했다.한편 25일부터 ...

      한국경제TV | 2016.09.26 20:22

    • thumbnail
      히딩크의 솔직한 고백…"한국 대표팀 다시 맡고 싶지 않다"

      ... 거론됐던 히딩크 감독은 "첼시에서 감독직을 맡을 때 보람됐다. 방금 감독직에서 떠난 만큼 당장 감독직에 대한 희망은 없다"면서도 "나중 일은 모른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한국 프로축구와 K리그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는 "한국이 중국처럼 많은 선수를 영입하는 것은 별로"라면서 "구단과 연맹이 청소년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해 좋은 선수를 키우고 스타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충고했다. 25일부터 ...

      한국경제 | 2016.09.26 15:43

    • thumbnail
      히딩크 "4강 신화 재현 힘들어…한국팀 다시 맡고 싶지 않다"

      ... 향후 진로에 대해 "첼시에서 감독직을 맡을 때 보람됐다. 방금 감독직에서 떠나온 만큼 당장 감독직에 대한 희망은 없다"면서도 중국 진출 등에 대해 "나중 일은 모른다"며 가능성을 열어놨다. K리그의 발전 방향에 대해서는 "지금 한국에는 스타 플레이어가 없다"면서 "한국이 중국처럼 많은 선수를 영입하는 것은 별로다. 구단과 연맹이 청소년 교육프로그램에 지원해 좋은 선수를 키우고 스타로 발전시켜야 한다"고 ...

      연합뉴스 | 2016.09.26 15: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