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191-14200 / 20,3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윤형빈 "'윤소그룹', 개그계 SM으로 키우겠다"(인터뷰)

      ... 장(場)이 더 많이 필요한 시점이다. 10. 하지만 현실은 녹록치 않을 텐데. 윤형빈: '개그콘서트''코미디 빅리그'에 출연하는 개그맨들에게 공연을 같이 하자고 제안하면 머뭇거린다. 당장 이번 주 아이디어 회의, 녹화에 참여해야 ... 관심이 많아서 관련 기사를 모두 읽어봤다.(웃음) SM이란 회사가 가장 먼저 한류의 물꼬를 텄기 때문에 지금의 K팝 시장이 형성됐다고 생각한다. SM은 일찍이 일본 시장의 가능성을 알아보고 남들보다 먼저 보아와 동방신기를 일본에서 ...

      텐아시아 | 2017.09.21 10:15 | 윤준필

    • thumbnail
      축구협, 내주 초 기술위… '히딩크 역할론'도 논의할 듯

      ... 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전과 우즈베키스탄전 경기 내용을 집중적으로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회의 날짜가 정해지지 않았지만, 현재 기술위원에 황선홍 FC서울 감독과 서정원 수원 삼성 감독, 박경훈 성남FC 감독 등 프로축구 K리그 감독이 포함돼 있어 이번 주말 경기까지 마친 후 내주 초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이번 기술위원회는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의 후임으로 신태용 감독을 A대표팀으로 선임했던 지난 7월 4일 이후 80여 일 만에 열리는 것이다. 기술위 ...

      한국경제 | 2017.09.20 06:32 | YONHAP

    • 이동국 MVP 선정, 29라운드 최고 활약 인정…시즌 두 번째

      ... 이동국(전북)이 29라운드에 최고의 활약을 펼친 선수로 뽑혔다.한국프로축구연맹은 지난 17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9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한 골에 도움 2개를 기록하며 소속팀의 4-0 승리를 이끈 이동국을 29라운드 MVP로 ... 행위를 정량적, 정성적으로 평가해 지수화한 `투아이 지수`와 프로연맹 경기 평가회의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선정된다.K리그 챌린지(2부리그) 30라운드 MVP로는 해트트릭을 작성한 아산 무궁화의 김현이 영예를 안았다.김현은 17일 FC안양과의 ...

      한국경제TV | 2017.09.19 20:19

    • '극장골' 쏟아진 K리그클래식, 인천 유나이티드의 놀라운 '시우타임'

      ▲ 인천 유나이티드 송시우가 88분에 결승골을 터뜨리는 순간(사진=와우스포츠)경기가 끝나기 전 5분 언저리에 터지는 `극장 골`이 16일, 17일 나뉘어서 열린 K리그 클래식 29라운드에는 유독 많이 터져나왔다.먼저 9월 16일(토) 오후 3시 평창 알펜시아 스타디움에서 열린 강원 FC와 전남 드래곤즈의 대결에서 종료 직전에 극장 골이 터지면서 끝났다. 홈 팀 강원 FC가 오랜만에 홈팬들 앞에서 승리 소식을 자랑하는 흐름이었기 때문에 이 극장 골이 ...

      한국경제TV | 2017.09.19 07:18

    • thumbnail
      전북 이승기, 7분 만에 해트트릭…K리그 역대 신기록

      전북 현대 이승기가 7분 만에 3골을 몰아치며 K리그 역대 최단시간 해트트릭 신기록을 수립했다. 10일 이승기는 이날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7 KEB하나은행 K리그 클래식 28라운드 홈경기에서 전북의 공격수로 선발출전해 전반 14분과 19분, 21분에 연속골을 넣었다. 이승기가 넣은 7분 동안의 세 골은 K리그 역사상 최단 시간 해트트릭 기록에 해당한다. 종전까지는 작년 8월 13일 K리그 챌린지 부산 아이파크 고경민이 기록한 10분이다. ...

      스타엔 | 2017.09.10 22:18

    • 베로나 이승우·지로나 백승호, 신태용호 합류할까?

      ... 유소년팀에서 활약한 두 선수는 탄탄한 기본기와 기술을 자랑한다. 이승우는 안정환에 이어 세리에A에 진출했고 백승호도 지로나에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이승우와 백승호가 소속팀에서 꾸준히 활약하면 기회가 주어질 전망이다. 신 감독은 K리그와 유럽파 등을 차별 없이 실전경험 위주로 선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승우는 내년에 만 20살이 된다. 번뜩이는 창의력과 기술로 베로나에서도 큰 기대를 받고 있다. 올 시즌 세리에A에서의 활약에 관심이 쏠린다. 팀에 빠르게 녹아드는 ...

      한국경제TV | 2017.09.07 18:14

    • thumbnail
      '프듀2' 최준영X정시현, 9일 안산 와스타디움 팬 사인회 개최

      ... 사인회를 연다. 또 경기 중 하프타임에는 공연을 펼친다. 최준영은 소속사를 통해 “경기를 관람하며 최선을 다하는 선수들을 응원하고, 또 특벼한 이벤트에도 참여?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안산 그리너스 FC는 2017년부터 K리그 챌린지에 참가하게 된 신생팀이다. 현재 9개의 팀들과 치열한 접전을 벌이고 있다. 안산 그리너스는 9일 오후 7시 부산 아이파크와 경기를 치른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

      텐아시아 | 2017.09.07 16:48 | 손예지

    • 이동국 노장투혼, 눈에 핏줄 터졌던 속사정

      ... 분위기를 완전히 우리 쪽으로 가져오는 데에는 크게 성공했다.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동국은 이번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9·10차전을 앞두고 소집된 신태용 호(號) 1기 가운데 가장 주목을 받은 선수였다.38살이라는 적지 않은 나이에도 최근 K리그에서 보여준 녹슬지 않은 경기력을 바탕으로 3년 만에 대표팀에 승선한 이동국을 향한 기대도 컸다.신태용 감독은 이동국을 단순히 `군기반장` 역할로 뽑지 않았음을 분명히 했으나 실제로 소집 이후 이동국은 대표팀의 분위기를 끌어올리는 데 ...

      한국경제TV | 2017.09.06 12:19

    • 고요한, “예전 실수 다신 없다”고 했는데...축구팬들 '발끈'하게 한 이유

      ... 원정에 와서 너무 힘든 시간이 있었다"면서 "우연치 않게 다시 우즈베키스탄 원정을 하게 됐는데 후회 없는 경기를 하고 싶다. 예전 실수를 잘 생각해 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싶다"고 각오를 전했다.이어 고요한은 "5년 동안 K리그에서 경험을 많이 쌓았고, 더 성숙해졌다. 감독님이 주문한대로 플레이를 한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 "철순이 형이 경고누적이다. 내가 뛸지 안 뛸지는 감독님이 판단하겠지만, 측면 수비수로 뽑혔기에 잘 생각하고, 준비하고 ...

      한국경제TV | 2017.09.06 11:16

    • thumbnail
      '노장의 힘' 염기훈 "박지성·이영표 형한테 배웠던 것처럼"

      ...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아시아 지역 최종 예선 A조 마지막 라운드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후반 18분 교체 출전했다. 2015년 6월 16일 러시아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미얀마와 경기 이후 태극마크를 달지 못한 염기훈은 K리그를 대표하는 측면 공격수 자격으로 신태용 감독의 부름을 받고 대표팀에 합류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선발로 출전하진 못했지만 30분가량의 시간 동안 자신의 가치를 입증했다. 염기훈은 권창훈을 대신해 그라운드를 밟은 뒤 전성기 못지않은 ...

      한국경제 | 2017.09.06 09:10 | 김나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