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121-14130 / 20,0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명보장학재단, 멋진 축구 나눔 친구들의 14년 우정

      ... SHARE THE DREAM FOOTBALL MATCH를 열고 유명인들의 축구경기를 통해 나눔의 참뜻을 실천하는 아름다움을 14년째 이어갔다.전후반 각각 25분의 시간, 풋살(5인제 실내 축구) 형식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K리그 선수들이 주로 모인 사랑팀(주장 FC 서울 박주영)과 해외파 축구 선수들이 주로 모인 희망팀(주장 아우크스부르크 구자철)의 맞대결이 이뤄졌는데 종료와 동시에 10-9로 아슬아슬하게 승리팀이 만들어지는 명승부가 재미와 감동을 나누는 ...

      한국경제TV | 2016.12.30 08:33

    • thumbnail
      FC안양, 수비수 김태호와 재계약 체결

      FC안양이 수비수 김태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28일 K리그 챌린지(2부리그) FC 안양은 보도자료를 통해 김태호와의 재계약 사실을 알렸다. 부평고와 아주대를 거쳐 전남 드래곤즈에서 프로 데뷔한 김태호는 2013년부터 3년 간 K리그 클래식에서 64경기를 소화했다. 올해 초 FC 안양으로 이적한 이후 시즌 17라운드였던 충주 험멜과의 경기에서 큰 부상을 당하기 전까지 총 열 다섯 경기에 출전하며 주전 수비수로 활약했다. 김태호는 “안양에서 ...

      스타엔 | 2016.12.28 17:16

    • thumbnail
      [2016 스포츠 가나다] 김종 '몰락'부터 박상영 '부활'까지

      ... 생각한다"면서도 "싫어하는 이유를 말하긴 힘들다"고 말해 의구심을 낳았다. 프로야구(KBO리그)엔 또다시 승부조작 광풍이 휘몰아쳤다. KIA 타이거즈 투수 유창식과 NC 다이노스의 이태양, 이성민이 승부를 조작한 ... 입건됐다. 경찰은 NC 구단이 사전에 이 같은 사실을 인지하고도 묵인했다고 발표했으나 NC는 이를 부인했다. 프로축구(K리그)도 심판 매수 파문으로 뜨거웠다. 전북 현대 모터스 스카우터가 2013년 심판에게 유리한 판정을 부탁하며 금품을 ...

      연예 | 2016.12.27 09:24 | 김현진/전형진

    • thumbnail
      'K리그 레스터시티' 꿈꾸는 강원FC…'파격 실험' 결실 맺을까

      2017시즌 한국프로축구 1부 리그K리그 클래식 진입에 성공한 강원FC가 폭풍 선수 영입에 이어 시즌 연간회원권 판매에서도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정조국 이근호 이범영 등 리그 정상급 선수 영입으로 팀 전력 상승 기대감과 ... 정조국(32)까지 가세해 ‘폭풍 선수 영입’의 정점을 찍었다. 소문만 무성했던 베트남 출신 1호 K리거인 르언쑤언쯔엉(21) 영입도 26일 마무리했다. 조태룡 강원FC 대표는 “AFC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

      한국경제 | 2016.12.26 18:14 | 이선우

    • 안양시, FC안양 프로축구단 '마스코트' 공모

      경기 안양시는 시민프로축구단인 FC안양에 대한 마스코트를 공모한다고 26일 발표했다. 마스코트 공모는 한국프로축구 K리그에 소속된 클래식 12팀과 챌린저 11팀 등 23개 팀 가운데 공식마스코트가 없는 팀은 FC안양 등 2개 팀 뿐인데 따른 것이다. 시 관계자는 공모를 통해 내년시즌 프로축구에 FC안양 공식마스코트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마스코트 공모 기간은 내년 1월6일까지로 FC안양 또는 프로축구에 관심 있는 누구나 공모에 참여할 ...

      한국경제 | 2016.12.26 13:12 | 윤상연

    • K리그, 내년부터 비디오 판독 시스템 도입한다

      K리그가 내년 시즌부터 경기 중 영상을 돌려보며 판정을 바로잡는 비디오 판독 시스템을 도입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 한 관계자는 15일 "내년 7월 K리그에 비디오 판독 시스템 도입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고 밝혔다. 비디오 판독 시스템은 경기 중 주심이 그라운드 옆에 설치된 모니터를 보며 정확한 판정을 내리는 것이다. 오심이 나면 이를 바로잡을 수 있다. 세계 축구 규칙을 관장하는 국제축구평의회(IFAB)는 지난 3월 시험적으로 ...

      연합뉴스 | 2016.12.15 15:22

    • thumbnail
      中 '축구 굴기' 빨라지는데, K리그는 '셀링 리그'

      ... 갈수록 쪼그라들고 있는 상황이다. 15일 축구업계에 따르면 중국 슈퍼리그(CSL)의 상하이 상강은 영국 프리미어리그(EPL) 첼시 미드필더인 오스카(브라질)를 영입하기 위해 6000만파운드(한화 약 890억원)에 달하는 이적료를 ... '수집' 중이다. 지난 시즌 CSL 구단들이 사용한 이적료만 2500억원에 달한다. 이와 달리 K리그는 셀링 리그로 변하고 있다. 최근 2~3년 동안 김승대, 윤빛가람, 이명주 등 K리그 간판급 선수들이 중국 혹은 ...

      연예 | 2016.12.15 10:22 | 전형진

    • 전북 최강희 감독 "후반 집중력 아쉬웠다. 도전은 계속 될 것"

      K리그(한국프로축구) 전북현대의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준결승행이 좌절됐다. 전북현대는 11일 오후 4시 일본 오사카 스이타경기장에서 열린 ‘2016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1라운드 경기에서 북중미 강호 클럽 아메리카(멕시코)에 1-2로 패했다. 전북은 전반 23분 김보경의 선제골로 앞서갔지만 후반들어 수비진의 집중력이 떨어지면서 13분과 29분, 아르헨티나 출신의 상대 공격수 실비오 로메로의 연속 골에 ...

      한국경제 | 2016.12.11 21:28 | 유정우

    • thumbnail
      전북현대, FIFA 클럽월드컵 준결승 진출 실패

      [유정우 기자] 역시 껄끄러운 상대였다. 프로축구 K리그 전북현대의 국제축구연맹(FIFA) 클럽월드컵 준결승 진출이 무산됐다. K리그 전북현대가 11일 오후 4시 일본 오사카 스이타 경기장에서 열린 '2016 국제축구연맹(FIFA) ... 허벅지를 맞고 들어갔다. 역전 골이자 결승 골 이었다. 주전 선수들의 공백도 컸다. 전북은 이날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우승의 주역이었던 골키퍼 권순태와 브라질 용병 로페즈가 부상으로 수술대에 오르면서 엔트리에서 제외됐다. 후반 전북은 ...

      한국경제 | 2016.12.11 18:26

    • thumbnail
      '안산 그리너스 FC', 안산시민프로축구단 팀 명칭 확정

      안산시민프로축구단 팀 명칭이 안산 그리너스 FC로 확정됐다. 6일 안산에 따르면 2017년 K리그 챌린지(2부리그)에 참가하는 안산시민프로축구단(가칭)의 팀명칭이 ‘안산 그리너스FC(Ansan Greeners FC)’로 확정됐다. 앞서 안산은 지난 11월 11~30일까지 시민들을 대상으로 팀명칭 공모를 시작, 총 269건의 응모를 받았으며, 이후 후보작 5개를 선정해 안산시 지하철 역, 상가 등 유동인구 밀집지역과 사회...

      스타엔 | 2016.12.06 20: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