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4231-14240 / 20,3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태용호 조기 소집?…황선홍 “협조하겠다”

      ... 월드컵 본선행을 바라볼 수 있다. 그러나 쉽지 않다. 대표팀 중추 기성용(스완지시티)과 손흥민(토트넘)이 부상으로 쓰러져 최상의 전력을 구축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설상가상 기성용의 대안으로 지목된 이명주(FC서울)마저 9일 광주와 K리그 클래식에서 발목 인대가 파열됐다. 수술할 경우 최소 3개월 이상 소요(재활 등)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신태용 감독은 예정보다 1주일 앞당겨 소집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신 감독은 9일 수원-제주 K리그 클래식 경기가 ...

      한국경제TV | 2017.07.10 16:32

    • 38세 이동국 월드컵 나가나?...신태용 감독 발언 관심

      ... 거두기 위해선 모든 조건을 차치하고 최고의 컨디션을 보이는 선수를 뽑아야 한다"라며 "극단적으로 이동국(38)도 컨디션이 좋다면 뽑을 수 있다. 수원 염기훈(34)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신태용 감독은 대표팀 선발을 바라는 K리그 선수들에게 선발 기준에 관한 팁을 주기도 했다.그는 "90분 내내 모든 것을 쏟아내는 선수들을 우선으로 바라볼 것"이라며 "이런 모습이 내가 추구하는 철학과 맞닿아있다. 좀 더 분발해주길 바란다"라고 독려했다.신태용 감독은 `두 경기에서 ...

      한국경제TV | 2017.07.09 20:28

    • thumbnail
      축구 대표팀 새 사령탑 신태용 감독…공격형 '특급 소방수'

      ... 신 감독은 지난달 끝난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도 대표팀을 16강으로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슈틸리케호'에서도 코치를 맡았던 신 감독은 2009년 프로축구 K리그 성남 일화(현 성남FC)를 이끌고 K리그와 FA컵 준우승을 차지했다. 2010년에는 성남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이끈 바 있다. 그는 2016년 리우 올림픽과 U-20 월드컵 때도 전임 지도자의 도중하차로 중간에 지휘봉을 ...

      한국경제 | 2017.07.04 14:46

    • `구원 전문` 신태용, 러시아 월드컵 본선까지 계약 왜?

      ... 이끌었다.지난달 끝난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도 U-20 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은 지도자다.`슈틸리케호`에서도 코치를 맡았던 신태용 감독은 2009년 프로축구 K리그 성남 일화(현 성남FC)를 이끌고 K리그와 FA컵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0년 성남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이끈 바 있다.특히 2016년 리우 올림픽과 U-20 월드컵 때도 전임 사령탑의 도중하차로 중간에 지휘봉을 ...

      한국경제TV | 2017.07.04 14:43

    • thumbnail
      '구원 전문' 신태용, A대표팀 사령탑 꿈 이뤘다

      ... 일화의 공수를 조율하며 신인상을 받았다. 이후 2004년까지 한 팀에서만 활약했는데, 1995년과 2001년 K리그 최우수선수상을 받는 등 많은 족적을 남겼다. 대표팀에서는 A매치 23경기에 출전해 3골을 넣었다. 신 감독은 ... 대행을 맡아 첫 감독직을 수행했다. 그는 탄탄대로를 걸었다. 특유의 '형님 리더십'을 발휘해 K리그와 FA컵,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이끌었다. 지도력은 대표팀에서 더욱 빛났다. 신태용 감독은 ...

      연합뉴스 | 2017.07.04 14:11

    • thumbnail
      '포스트 슈틸리케' 축구 대표팀 감독에 신태용 선임

      ... 지난달 끝난 2017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에서도 U-20 대표팀 사령탑을 맡아 16강 진출에 성공하며 지도력을 인정받은 지도자다. '슈틸리케호'에서도 코치를 맡았던 신 감독은 2009년 프로축구 K리그 성남 일화(현 성남FC)를 이끌고 K리그와 FA컵 준우승을 차지했고, 2010년 성남을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으로 이끈 바 있다. 특히 2016년 리우 올림픽과 U-20 월드컵 때도 전임 사령탑의 도중하차로 중간에 지휘봉을 ...

      연합뉴스 | 2017.07.04 14:06

    • [리뷰] 10위로 껑충… 인천 유나이티드 FC, 뜨거운 여름 축구장 열다

      ... 10위까지 순위표를 끌어올렸다. 인천 유나이티드가 해마다 여름이면 만들고 있는 반전 드라마가 조금 늦게 시작됐을 뿐이다.이기형 감독이 이끌고 있는 인천 유나이티드 FC가 1일 오후 7시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벌어진 2017 K리그 클래식 18라운드 광주 FC와의 홈경기에서 날개 공격수 김용환의 짜릿한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같은 시각 대구 FC가 홈 경기에서 강원 FC에게 덜미를 잡힌 덕분에 10위(16점 3승 7무 8패, 17득점 28실점)까지 ...

      한국경제TV | 2017.07.04 10:58

    • '철퇴 왕' 김호곤 기술위 선임, 급한 불 끌까.

      ... 월드컵과 서울아시안게임, 1988년 서울올림픽에 출전했다. 이후 지도자가 돼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코치,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감독을 역임했다. 아테네에서 사상 최초 8강 신화를 이루며 한국축구의 잠재력을 깨웠다. K리그에서는 부산 아이파크와 울산 현대 감독을 역임했다. 2012년 울산 사령탑 시절 AFC 챔피언스 리그 정상으로 이끌었다. 김신욱과 이근호를 활용한 공격으로 아시아를 호령했다. 빠른 카운터 어택과 단단한 수비로 '철퇴 축구' 별명이 붙으며 ...

      한국경제TV | 2017.06.26 15:49

    • [포커스] `잔류왕 신화` 꼴찌 인천 유나이티드의 기막힌 역전승

      ... 누렸다. 여름만 되면 반등의 경기력을 자랑하며 바닥부터 치고 올라오는 인천 유나이티드의 신화가 시작되는 순간이었다. 지난 해 극적으로 1부리그 K리그 클래식 잔류에 성공한 경험이 있기에 인천 유나이티드의 여름이 더욱 특별하게 보인다. 이제 주중(6월 28일)에 열리는 제주 유나이티드와의 어웨이경기도 주목할 만하다.2017 K리그 클래식 16R 결과(24일 오후 7시 울산 문수월드컵경기장) ★ 울산 현대 1-2 인천 유나이티드 [득점 : 한승규(37분,도움-김인성)) ...

      한국경제TV | 2017.06.26 11:50

    • `박지성 후계자` 김보경, 전북 떠나 가시와 이적

      ▲김보경. (사진=전북 현대 홈페이지)`박지성 후계자' 김보경(28, 전북 현대)이 일본 J리그 가시와 레이솔로 이적한다. 전북 구단은 21일 "김보경이 가시와 유니폼을 입는다“며 "이적 협상을 최종 조율 중"이라고 ... 카디프시티에 입단해 소속팀의 1군 승격을 견인했다. 2015년 유럽 생활을 끝내고 일본 마쓰모토를 거쳐 지난해 K리그 전북 유니폼을 입었다. 김보경은 2016시즌 K리그 29경기,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13경기를 소화하며 주전으로 ...

      한국경제TV | 2017.06.21 12: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