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45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지식산업센터 스펙경쟁 속 팔방미인 이곳 기업체 눈길

    ... 높이는 중정구조를 통해 채광과 통풍도 극대화했다. 옥상정원도 마련해 자연친화적 휴게공간을 조성할 계획이다. 또한, 피트니스 센터, 골프 연습장, 대회의실 등 커뮤니티 시설도 함께 들어선다. 부동산 관계자는 “주 52시간 근무제, 워라밸 등의 영향으로 기업체 입장에서 기본적인 인프라부터 업무 효율을 끌어올릴 수 있는 쾌적함과 편의성을 겸비한 그야말로 다 갖춘 지식산업센터에 새 사옥을 마련하려는 수요가 많다”라며 “다산 한강 프리미어 ...

    한국경제 | 2021.05.10 13:18

  • [사설] 주52시간·중대재해법 옥죄면서 '中企 지원' 외치나

    ... 갈수록 커지고 있다. 문재인 정부가 대선공약으로 ‘튼튼한 중소기업 성장환경 구축’을 내걸고, 중소기업청을 부(部)로 승격시켰을 때만 해도 기대가 컸을 것이다. 하지만 최저임금 급등에다 획일적 주 52시간 근무제, 중대재해처벌법 강행 등의 ‘덩어리 규제’를 쏟아내고, 코로나 충격까지 겹쳐 이제는 생존을 걱정해야 할 처지로 내몰리고 있다. 오는 7월부터 5~49인 사업장으로 확대되는 주 52시간제만 해도 그렇다. ...

    한국경제 | 2021.05.06 18:07

  • thumbnail
    원자재값도 뛰는데…산안법·주52시간까지 덮친 조선기자재업계

    중소조선사와 조선기자재업체들이 강화된 산업안전 규제와 원자재 가격 급등, 주52시간 근무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6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제1차 조선산업위원회’에서 “조선업계가 최근 13년만의 최대 수주 실적을 달성했으나 중소조선사와 조선기자재·선박수리 업계는 산업안전법 강화, 원자재 가격 급등, 획일적인 주52시간제 적용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

    한국경제 | 2021.05.06 15:08 | 안대규

  • thumbnail
    엄마도 일하고 싶다…여성 일자리 집어 삼킨 코로나

    ... '코로나19 고용 충격의 성별 격차와 시사점' 보고서도 한은의 이번 보고서와 비슷한 내용과 결과를 담았다. KDI는 코로나19가 퍼진 지난해 3월에 25∼54세 인구 가운데 여성 취업자 수 감소폭(54만1000명)이 남성 감소폭(32만7000명)을 크게 웃돌았다고 분석했다. 한은은 잠재성장률 하락으로 이어질 수 있는 여성의 경력 단절을 막기 위해 맞돌봄 문화 확산, 유연근무제 등 정책 지원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김익환 기자

    한국경제 | 2021.05.06 14:41 | 김익환

  • thumbnail
    "코로나로 여성 고용이 더 큰 타격…비대면·양육부담 탓"

    ... 긍정적, 부정적 영향을 동시에 미칠 것으로 예상됐다. 코로나19를 계기로 부부간 육아·경제활동 분담에 대한 논의가 늘어나고 '부부 맞돌봄' 문화가 퍼지면 여성 고용률이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재택근무, 유연근무제 확대 등 코로나19에 따른 근로조건 변화도 여성의 경제활동 참여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하지만 한은은 "코로나19로 사라진 여성 일자리의 일정 부분이 '자동화'로 대체되면서 팬데믹 이전의 고용수준을 회복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며 "여성의 ...

    한국경제 | 2021.05.06 12:01 | YONHAP

  • thumbnail
    "2.4% 대 5.4%"…코로나 고용쇼크, 여성에게 더 컸다

    ... 육아와 교육부담이 있는 초등학생 자녀를 둔 경우에 고용률이 더 큰 폭으로 떨어졌다. 한은은 여성고용의 향후 회복 경로와 관련해서는 "긍정적, 부정적 요인이 모두 존재한다며 코로나19로 부부 맞돌봄 문화 확산, 재택근무 등 유연근무제 확대 변화가 장기적으로 여성의 경제활동참여와 고용률을 높이는 계기가 될 수 있지만, 코로나 이후 사라진 여성 일자리가 경제회복 과정에서 일정 부분 자동화로 대체되면서 코로나 이전의 고용수준을 회복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

    한국경제TV | 2021.05.06 12:00

  • thumbnail
    전문가들 "한국 AI·차량용 반도체 경쟁력, 선도국의 60% 수준"

    ...D) 투자에 대한 과감한 세제지원'이라는 답이 23.0%로 가장 많았다. 이어 '반도체 소재·부품·장비 국산화 및 테스트베드 확대'(18.7%), '중장기 인력 양성 계획'(15.7%), 'R&D 부문의 주 52시간 근무제 유연성 강화'(9.3%), '건설·환경·안전 인허가 패스트트랙(8.7%)' 순이었다. 전경련은 이러한 방안들이 현재 정부와 국회가 논의 중인 '반도체 산업 발전법'에 포함돼야 한다고 조언했다. 박재근 한국반도체디스플레이기술학회장은 ...

    한국경제 | 2021.05.06 11:00 | YONHAP

  • thumbnail
    30인 미만 '주 60시간' 허용한다지만…'인력 이탈'만 부추길 수도

    ... 8시간을 추가 허용했다. 하지만 시간을 벌게 된 5인 이상 30인 미만 사업장도 별다른 혜택이 되지 못할 것이란 반응이 대다수다. 한 뿌리기업 사장은 “주 52시간제에서 8시간을 추가로 인정받는다고 하더라도 현 주 68시간 근무제보다는 주 8시간이나 줄어든다”며 “어차피 24시간 공장을 가동하려면 인력을 더 뽑아 2교대 근무를 3교대로 바꿔야 하는 만큼 어려움이 가중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소상공인업계의 반응도 마찬가지다. ...

    한국경제 | 2021.05.05 17:59 | 안대규/민경진

  • thumbnail
    테슬라도 비행기로 '긴급 공수'…세계가 극찬한 한국 회사

    ... 근무자가 각각 공정의 절반씩을 담당하고 있었다. 각기 다른 금속 반제품은 공정에 따라 자동으로 옮겨져 가공됐다. 난해한 형상의 금속 절삭은 3개 축(XYZ)을 넘어 5가지 축으로 가공하는 로봇에 맡겨진다. 이 회사가 주52시간근무제를 지키면서도 24시간 생산체제를 가능케한 것은 이같은 자동화 덕분이다. 조 사장은 “2024년엔 가공 작업의 전면 무인화가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사장은 근로자들이 일하기 편한 환경을 조성하기위해 ...

    한국경제 | 2021.05.05 14:18 | 안대규

  • thumbnail
    입주기업 최적화 시스템에 빌트인으로 업무효율 높이는 `현대 그리너리 캠퍼스 별가람역` 이달 오픈

    ... 취업시간은 35.9시간으로 전년대비 0.7시간 감소했다. 2010년 주당 평균 취업시간이 43.8시간이었던과 비교해보면 9년새 7.9시간이 감소한 것이다. 특히 올해 7월부터 상시근로자 5인 이상 49인 이하 사업장도 주 52시간 근무제를 시행해야 하는데다 코로나19 여파로 재택근무와 탄력근무가 일상화되고 있어 근로시간의 감소폭은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기업에서는 기업의 생산성과 근로자들의 업무효율성을 높이려는 노력이 강구되고 있다. 예컨대 소규모 ...

    한국경제TV | 2021.05.04 17: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