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91-1100 / 1,17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21) 니클로스와 노먼

    니클로스와 그레그 노먼은 어드레스할때 클럽헤드를 땅에 대지 않는다. 두 선수는 이 방식이 다음과 같은 이점이 있다고 말한다. 먼저 과도한 긴장을 피할수 있다는 것.헤드를 땅에 대면 자신도 모르게 밑으로 누르는 힘이 작용하게 돼 근육의 저항을 일으킨다. 특히 손과 팔에 힘이 들어가 그립압력을 일정치않게 하고 결국 몸까지 굳게 만든다. 둘째 손 팔 몸 클럽이 일체화한 원피스 테이크어웨이를 할수있다. 클럽이 떠있기 때문에 보다 자유롭고 ...

    한국경제 | 1995.06.15 00:00

  • [제95회 US오픈] US오픈, 15일 시네콕힐스GC서 티샷

    ... US오픈 첫날경기는 "시네콕언덕의 쓴맛"을 상징한다. 시속 45km가 넘는 비비람이 몰아친 이날 참가선수 155명의 평균스코어는 무려 8오버파 78타. 80이상을 친 선수만 45명이나 됐다. 후반의 41타를 비롯 77타를 친 잭 니클로스는 경기후 "자신의 평생골프 에서가장 어려운 하루"로 이날을 묘사했다. 86년의 우승자는 레이 플로이드. 스코어는 4라운드합계 1언더파 279타에 그쳤다. 당시 플로이드가 10번홀을 마쳤을때 까지 그의 앞에는 무려 9명의 선수가 ...

    한국경제 | 1995.06.14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11) 웨지는 기교용

    ... 드라이버나 롱아이언등의 롱게임과는 달리 그린 주변에서는 오로지 정확성이 요구되는 것이다. 만약 웨지를 힘껏 쳐야만 볼이 온그린될것 같으면 더 긴 클럽을 사용한다. 장타자들이 120~130야드거리에서 웨지를 잡는다고 기죽을것 없다. 잭 니클로스는 그린까지 거리가 100야드이상 되면 절대 웨지를 잡지 않는다. 아마추어들도 본받을만하다. 웨지샷은 힘껏 치는 것이 아니라 스무스하게 스윙하는 것이 요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6일자).

    한국경제 | 1995.06.05 00:00

  • [레저] 보광 휘닉스파크 .. 4계절 종합리조트 추구

    ... 쇼핑플라자를 오픈한다. 이어 96년6월까지는 28층짜리 타워콘도1동(342실)을 건립,콘도객실수을 790실로 늘리고 부대시설인 수영장 테니스장 양궁장등을 추가로 설치한다. 97년 5월까지는 33만평규모의 골프장지구에 골프의 황제 잭 니클로스가 설계한 회원제 18홀 골프장과 클럽하우스(연면적 1,000평)및 9홀 퍼블릭골프장도 건설한다. 주차장시설도 4,000대규모로 확보한다. 늦어도 97년말까지는 8만평규모의 체육시설지구에 운동장 체육관 옥내외수영장 실내빙상장 ...

    한국경제 | 1995.06.01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206) 응급처치

    플레이도중 갑자기 슬라이스가 나면 난감해진다. 골퍼들은 이럴 경우 플레이가 끝날때까지 그 구질을 감수할 것인가, 아니면 스윙자체를 바꿔볼 것인가로 주저하게 된다. 응급조치가 없을까? 잭 니클로스는 이럴때 간단한 방법을 동원한다. 볼 위치를 변경하는 것이다. 왼발 앞쪽에 있던 볼을 "더 이상은 안된다"는 정도까지 오른발 쪽으로 이동시킨채 어드레스한다. 그렇게 하면 클럽이 목표선을 비스듬히 가로지르기(슬라이스 구질을 생산) 전에 볼과 ...

    한국경제 | 1995.05.30 00:00

  • [골프] 몽고메리, 67타 '선두' .. 벤슨앤헤지 국제오픈 1R

    ... 선두에 나섰다. 31세의 몽고메리는 11일 가다로운 골프장으로 소문난 세인트 멜리언 골프클럽에서 벌어진 대회 첫라운드 마지막 7개홀에서 버디를 잡아내 5언더파67타로 1타차의 선두가 됐다. 몽고메리는 지난 92년 잭 니클로스가 디자인한 이 코스에서 85타를 친 적이 있다. 호주의 피터 오말리와 영국의 폴 브로드허스트, 리처드 복설, 덴마크의 스틴 티닝 등은 모두 68타로 공동2위를 달리고 있다. 이밖에 호주 피터 시니어등 3명은 공동6위에 올랐다. ...

    한국경제 | 1995.05.12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186) 더 낮은 스코어를 향해

    골퍼들의 한결같은 바람은 "어떻게 하면 실력을 빨리 향상시킬수 있을 것인가"이다. 초보자는 초보자대로, 로핸디캡 골퍼는 또 그들대로 한단계 더 낮은 스코어를 향해 고민하고 실망하며 연구를 거듭하는 것이다. 잭 니클로스가 아마추어에게 권하는 핸디캡 낮추기 방식에 귀귀울여 보자. 그는 100을 곧 깰것같은 초보자들에게 "한 두번의 레슨을 더 받으라"고 권한다. 그 고비만 넘기면 90대에 들어설수 있다는 것. 90대 스코어의 골퍼가 80대에 ...

    한국경제 | 1995.05.09 00:00

  • [골프계] 국산 골프웨어사 금영, '슈페리어오픈' 개최

    ... 슈페리어오픈은 골프계의 박수를 받을만 하다. (주)금영(대표이사 김귀열)이 주최하는 슈페리어오픈의 창설은 경영적 측면이나 골프적측면에서 몇가지 의미가 있다. 우선 "슈페리어"는 순수 국산골프웨어 브랜드이고 그 역사는 15년에 이른다. "잭 니클로스"나 "울시"등 대부분의 골프웨어브랜드는 수입라이선스 브랜드이고 그에따라 영낙없이 로열티가 나간다. 그러나 슈페리어는 국산브랜드로서 가장 "잘 나가고 있는 영역"을 구축했다. 금년 매출목표는 360억원인데 자매브랜드인 "임페리얼"까지 ...

    한국경제 | 1995.05.02 00:00

  • [골프레슨 하이라이트] (176) 눈아래에 볼을

    니클로스는 며칠전 뉴코리아CC에서 퍼팅에 관해서도 원포인트 레슨을 했다. 그는 퍼팅폼은 편안한 것이, 볼위치는 눈 바로아래가, 그립은 꽉 잡지 않는 것이 좋다고 했다. 그중 가장 중요한 것은 두번째의 볼위치. 볼이 시선보다 안쪽(골퍼쪽)에 위치하면 퍼터헤드가 닫히면서 홀왼쪽으로 끌어당기는 풀볼이 되기 쉽다. 반대로 볼이 시선보다 바깥쪽에 위치하면 홀 오른쪽으로 가는 푸시볼이 될 가능성이 많다. 눈이 볼 바로 위에 위치했을때 비로소 ...

    한국경제 | 1995.04.28 00:00

  • [골프계] 미도파 여자오픈, 6월중순 관악CC서 첫 대회

    ... 점에서 주목을 끌고 있다. 백화점은 클럽에서 의류에 이르기까지 온갖 골프상품을 취급한다. 특히 골프웨어는 취급하지 않는 백화점이 없으며, 실제 백화점 전체의류 매출액의 30~40%를 차지한다. 골프는 안쳐도 골프웨어 "잭 니클로스" "아놀드 파머"는 다 알 정도이다. 백화점-골프의류업체의 이런 불가분성은 백화점이 골프대회를 주최할 경우 구매권이 있는 여성고객들을 끌어들일수 있고, 골프의류업체를 부스폰서로 잡기가 쉬울 것이라는 전망을 가능케한다. 백화점은 ...

    한국경제 | 1995.04.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