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22981-122990 / 130,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전문기자코너] 위험한 일자리 게임

    요즘 온 나라에 '유한킴벌리 바람'이 불고 있다. 노무현 대통령을 비롯한 정부 지도층은 틈만 나면 유한킴벌리의 일자리나누기 성공사례를 침이 마르게 칭찬한다. 이 회사를 벤치마킹하겠다며 현장을 다녀간 기업관계자만도 2백명이 넘을 정도라 한다. 얼마전 유한킴벌리와 같은 모델을 개발,'전도'해 줄 정부의 뉴패러다임센터가 문을 여는 등 이제 나라 전체가 '일자리만들기 게임'속에 빠져든 듯한 분위기이다. 유한킴벌리는 근무형태를 공장에 따라 4조2교대 ...

    한국경제 | 2004.03.07 00:00

  • KTV, 취업프로그램 '일자리 팡팡' 방송

    국립방송 KTV는 취업 전문 프로그램 '특급작전일자리 팡팡'을 신설해 8일부터 매일 오후 3시부터 한 시간씩 연중 생방송한다. 이 프로그램은 전용 홈페이지(www.ktv.jobkorea.co.kr)를 통해 구직자가 이력서를 제출하면 지원자 중 20여 명을 선발, 심사위원들의 생방송 면접테스트를 거쳐 해당기업에 소개, 현장에서 채용하는 과정을 생방송으로 보여준다. 유망 중소기업의 일자리를 찾아 취업 희망자에게 연결하는 취업 네트워크 프로젝트로 취업 ...

    연합뉴스 | 2004.03.07 00:00

  • [안현실의 '퀴즈경제'] '일자리 해외 아웃소싱' 논란

    [1] 최근 미국 내 일자리를 흡수하고 있다고 지목되는 대표적인 두 나라는? (가)한국 일본 (나)영국 독일 (다)중국 인도 (라)러시아 브라질 [2] 일자리의 해외 아웃소싱은 장기적으로 미국 경제에 플러스라고 발언, 미국 대통령 선거 최대 쟁점의 발단이 된 사람은? (가)그레고리 맨큐 (나)앨런 그린스펀 (다)폴 크루그먼 (라)빌 게이츠 [3] 경제학자들이 자유무역은 서로에게 이득이 된다고 보는 근거는? (가)절대우위 (나)비교우위 (다)최소우위 ...

    한국경제 | 2004.03.07 00:00

  • [시론] 기업인 구속 신중해야..趙東根 <명지대교수ㆍ경제학>

    일자리를 보면 그 사회를 읽을 수 있다. 즐비하게 늘어선 포장마차와 어지럽게 나붙은 대리운전 현수막에서 넉넉지 못한 서민의 살림 형편을 엿볼 수 있다. 서민들은 고통을 받고 있지만 경제를 옥죄는 불확실성은 걷힐 기미가 없다. 불법 대선자금을 제공한 기업인에 대한 처벌 수위에 국민적 관심이 모아진 가운데,노무현 대통령은 "검찰 수사가 기업인에 대한 처벌로 바로 진행되지 않았으면 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경제에 미치는 충격을 최소화하려는 국정 ...

    한국경제 | 2004.03.07 00:00

  • [美國증시] 소비심리 호전여부 주목

    ... 12만5천명이었다. 월스트리 저널도 얼마 전 기업 CEO(최고 경영자)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서 기업들이 고용을 늘리기 시작했다고 보도,이같은 전망의 신빙성을 높여줬다. 하지만 아직도 미국 내에서의 고용창출보다는 해고와 외국으로의 일자리 이전이 많은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최근 투자자들이 가장 신경을 쓰는 고용 지표가 보잘것없이 나왔는데도 나스닥이 7.48포인트 떨어졌을 뿐 다우는 7.55포인트 올랐다. 주간 단위로 보면 다우는 0.1% 오른 10,595.55,나스닥은 ...

    한국경제 | 2004.03.07 00:00

  • `외국인노동자 단속' 시민단체 창립

    ...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단속과 강력범죄소탕을 요구하는 시민단체인 `외국인노동자 대책 시민연대'가 7일 창립식을 가졌다. 이 단체는 이날 오후 1시 서울 중구 세실레스토랑에서 창립 기자회견을 열고 "외국인 노동자 때문에 저소득층의 일자리가 줄어들고 있고 일부 외국인들의 강력범죄 등으로 사회적 비용이 증가하고 있다"며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강력한 단속을 촉구했다. 이들은 고용허가제 철폐와 불법체류 노동자 단속 강화, 외국인 노동자의 저임금으로 운영되는 기업들의 기술혁신, ...

    연합뉴스 | 2004.03.07 00:00

  • 미 2월 고용부진 .. 달러 엇갈린 반응

    ... 주말 발표된 '2월 미고용지표 부진'에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유로화에 대해선 6주 만에 가장 큰폭으로 하락한 반면 엔화대비 달러가치는 1백12엔대를 돌파하며,5개월여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미 노동부는 2월 비농업부문 일자리가 2만1천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는 당초 전문가 예상치(12만5천명)의 6분의 1에 불과한 수준이다. 제조업부문 일자리는 3년7개월째 감소했고,실업률은 전달과 같은 5.6%에 머물렀다. 고용지표가 예상보다 훨씬 부진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04.03.07 00:00

  • 美 2월 일자리 소폭증가에 그쳐

    미국의 2월 일자리 증가분이 기대에 크게 못미친 2만1천개에 그쳤다. 미국 노동부는 5일 지난 2월 비농업부문의 고용자 수가 2만1천명 늘어났으며 실업률은 전달과 동일한 5.6%에 머물렀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수치는 노동 시장이 팽창하기 시작한 6개월 전 이래 최소치이자 경제전문가들의 예상치인 12만5천 명에 크게 미달한 것으로 미국의 일자리 증가가 여전히 느린 성장세를 벗어나고 있지 못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어 향후 대통령선거에서 조지 조지 ...

    연합뉴스 | 2004.03.06 00:00

  • 美 고용시장 회복세 여전히 부진

    ... 9만7천명에도 크게 못미치는 것이다. 2월 실업률은 전달과 같은 5.6%를 기록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2월의 제조업 부문 신규 취업자수는 전달대비 3천명이 줄어 3년7개월째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며 "서비스 부문에서는 서서히 일자리 창출이 이뤄지고 있지만, 제조업 고용시장은 아직 호전되는 징후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함께 발표된 '노동 참가율'은 전달대비 0.2%포인트 떨어진 65.9%를 기록, 15년만에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노동 ...

    한국경제 | 2004.03.06 00:00

  • [유럽증시] 미국 고용지표 저조로 하락

    ... 0.18%(7.64포인트) 내린 4,126.14로 마감했고 파리증시의 CAC40지수 역시 0.42%(15.83포인트) 밀린 3,761.11을 기록했다. 유럽 주요 증시는 개장 이후 보합권에 머물렀으나 미국의 2월 비농업분야에서 늘어난 일자리가 월가의 평균 전망치인 12만5천개에 훨씬 못미치는 2만1천개에 그쳤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소폭 하락세로 돌아섰다. 유로화도 미국 고용지표의 발표에 따라 유로당 1.2402달러를 기록하면서 강세를 보였다. 종목별로는 전날 미국의 ...

    연합뉴스 | 2004.03.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