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0,3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쌍용차, 인수예정자 13일 선정…KG·파빌리온PE 컨소시엄 구성(종합)

    ... 회생 담보권 8천352억원, 공익채권 7천793억원 등 1조5천억원 가량의 빚이 있다. 인수 이후 회사 정상화를 위해서는 매년 운영자금도 3천억원가량이 필요하다. 우선 인수대금으로 회생 담보권과 회생채권을 변제해야 한다. 채권단은 새 인수자가 앞서 에디슨모터스가 제시했던 3천49억원보다 많은 인수 금액을 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자금력을 고려하면 파빌리온PE와 연합한 KG그룹이 가장 유력한 인수 후보로 꼽힌다. KG그룹 컨소시엄에는 2019년 동부제철 인수 ...

    한국경제 | 2022.05.11 18:03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인수예정자 13일 선정…KG·쌍방울·파빌리온 '3파전'

    ... 회생 담보권 8천352억원, 공익채권 7천793억원 등 1조5천억원 가량의 빚이 있다. 인수 이후 회사 정상화를 위해서는 매년 운영자금도 3천억원가량이 필요하다. 우선 인수대금으로 회생 담보권과 회생채권을 변제해야 한다. 채권단은 새 인수자가 앞서 에디슨모터스가 제시했던 3천49억원보다 많은 인수 금액을 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자금력을 고려하면 KG그룹과 쌍방울그룹이 유력한 인수 후보로 평가받는다. KG그룹은 2019년 동부제철 인수 당시 손잡았던 사모펀드 ...

    한국경제 | 2022.05.11 16:26 | YONHAP

  • thumbnail
    '우리은행 직원 횡령' 속 정부, 이란업체에 배상금 대부분 지급

    ... "이번에 반환된 돈의 구체적인 규모는 밝히긴 어렵지만, 지연 이자나 중재판정 비용 등이 더 있다"며 "돌려줘야 할 총금액의 일부를 일차적으로 지급한 것"이라고 말했다. 엔텍합은 2010년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수 우선협상자로서 채권단에 계약금 578억원을 냈다가 계약 무산으로 이를 몰수당하자 투자자-국가 간 소송(ISD)을 제기했고, 2019년 말 최종 승소해 우리 정부로부터 약 730억원을 지급받기로 했다. 당시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 주관은행이었던 우리은행은 ...

    한국경제 | 2022.05.10 08:42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디폴트' 잠비아 "중국이 채무조정 앞장서야 해결"

    ... 잠비아 재무부 장관은 지난 5일 수도 루사카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우리의 최대 채권국이 지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것은 정말로 사리에 맞다"라면서 중국이 공식 채권국 위원회의 공동 위원장을 기꺼이 맡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중국 채권단은 잠비아의 총대외공적채무 173억 달러(약 22조원) 중 3분의 1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 4월 잠비아 채권국 위원회에 참가할 것이라고 시사해 그동안 지체됐던 채무 해결 과정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아프리카 제2의 구리생산국인 ...

    한국경제 | 2022.05.07 23:15 | YONHAP

  • thumbnail
    두산에너빌리티 '부활 신호탄' 일감 13조원…2년치 먹거리 확보

    ... 무리한 지원 등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었다. 지난 10년간 두산중공업 등 두산 계열사들이 두산건설에 지원한 금액만 2조5000억원에 달한다. 결국 두산그룹은 두산에너빌리티 유동성 확보를 위해 2020년 6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3조원을 긴급 지원받는 재무 약정을 체결하면서 채권단 관리체제에 들어갔다. 두산그룹은 재무 약정 체결 이후 클럽모우CC(1850억원), 두산타워(8000억원), 두산솔루스(6986억원), 두산 모트롤BG(4530억원),...

    한국경제 | 2022.05.05 17:48 | 강경민

  • 두산에너빌리티 '부활 신호탄'…부채비율 19년만에 최저

    ... 무리한 지원 등으로 유동성 위기를 겪었다. 지난 10년간 두산중공업 등 두산 계열사들이 두산건설에 지원한 금액만 2조5000억원에 달한다. 결국 두산그룹은 두산에너빌리티 유동성 확보를 위해 2020년 6월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등 채권단으로부터 3조원을 긴급 지원받는 재무 약정을 체결하면서 채권단 관리체제에 들어갔다. 두산그룹은 재무 약정 체결 이후 클럽모우CC(1850억원), 두산타워(8000억원), 두산솔루스(6986억원), 두산 모트롤BG(4530억원),...

    한국경제 | 2022.05.05 10:37 | 강경민

  • thumbnail
    1100억엔 아끼려다 韓에 '반도체 왕좌' 내준 日

    ... SK하이닉스(당시 하이닉스)와의 치킨게임에서 패하며 경쟁력을 잃었다. 日 정부도 “반도체 몰락은 정책 실패 탓” 엘피다가 2007년부터 2년 연속 2000억엔(약 1조9389억원) 넘는 적자를 내자 일본 정부와 채권단은 2009년 3년 만기로 1100억엔의 협조융자를 제공했다. 하지만 만기를 맞은 2011년 말 일본 정부와 채권단은 융자 연장을 거부했다. 2011년 말 엘피다의 부채가 자기자본의 1.3배인 2900억엔까지 불어나자 회생 가능성이 ...

    한국경제 | 2022.05.04 17:51 | 정영효

  • 1조 아끼려다 세계 2위 기업 죽이더니…4조 쏟아붓는 日 [정영효의 일본산업 분석]

    ... 점유율이 5%를 밑돌기도 했다. ◆日정부 "반도체 패전은 정책실패 탓" 일본에 남은 마지막 D램 업체였던 엘피다가 2007~2008년 2년 연속 2000억엔(약 1조9389억원) 넘는 적자를 내자 일본 정부와 채권단은 2009년 1100억엔의 협조융자를 제공했다. 만기인 2011년말이 다가오자 일본 정부와 채권단은 융자의 연장을 거부했다. 2011년말 엘피다의 부채가 자기자본의 1.3배인 2900억엔까지 불어나 회생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했다. ...

    한국경제 | 2022.05.04 09:41 | 정영효

  • thumbnail
    금감원 "우리은행 사고 원인 파악 중…필요한 제도 개선"

    ... 있다. 앞서 지난달 27일 우리은행 본점 기업개선부에서 일하는 차장급 직원 A씨가 2012년부터 6년간 614억원을 횡령한 사실이 알려졌다. A씨가 빼돌린 돈 대부분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이 채권단에 지급한 계약보증금으로 파악됐다. 금감원의 수시검사 상황에 대해서는 "영업일 기준 3일째 검사를 진행 중"이라며 "아직은 초기 단계이고, 진행 중이기 때문에 언제 종료될지를 예단하기는 어려울 것 같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금감원이 ...

    한국경제 | 2022.05.03 18:05 | YONHAP

  • thumbnail
    이원덕 우리은행장 "횡령 사건, 진심으로 죄송…고객 신뢰 회복 위해 노력"

    ... 우리은행은 지난달 27일 본점 기업개선부에서 일하는 차장급 직원 A씨를 2012년부터 6년간 614억원을 횡령한 혐의로 고소했다. A씨가 횡령한 돈 대부분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에 참여한 이란 가전업체 엔텍합이 채권단에 지급한 계약보증금으로 파악됐다. 시중은행에서 유례없는 대규모 횡령 사건이 발생하면서, 우리은행의 내부통제 시스템이 유명무실 한 것 아니냐는 비판이 나온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5.03 15:34 | 고은빛