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렬
    • 기간
    • 영역
    • 옵션유지
    • 상세검색
      여러 단어 입력시 쉼표(,)로 구분해주세요.

    전체뉴스 111-120 / 30,8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태영건설 PF대주단, 현장 실사 안진회계법인 선정

      ... 이와 별도로 태영건설 자체에 대해선 삼일회계법인이 실사를 진행하고 있다. 건설사 워크아웃은 이렇게 건설사 자체를 살펴보는 회계법인과, PF현장을 점검하는 회계법인을 별도로 선정한다. 건설사에 직접 채권을 갖고 있는 '채권단'과 각 PF에 채권을 보유한 '대주단'의 이해관계가 엇갈리기 때문이다. 삼일이 진행 중인 태영건설에 대한 실사는 안진의 PF사업장 실사 결과까지 참고해 보고서를 작성하게 된다. 3월 말까지 진행할 전망이다. ...

      한국경제 | 2024.01.29 09:57 | 강현우

    • thumbnail
      법원 "최태원·SK '실트론 사익편취' 공정위 제재 취소"(종합)

      ... LG실트론의 나머지 49% 지분 중 KTB PE가 보유한 일부 지분(19.6%)만 인수해도 안정적인 경영권 행사가 가능했기 때문에 리스크를 감수하며 지분을 100% 확보할 이유가 없었다는 것이다. 아울러 우리은행 등 보고펀드 채권단 지분(29.4%)은 최 회장이 전략적 판단에 따라 공정경쟁입찰에 참여해 정당하게 확보한 것일 뿐, 채권단과 사전에 공모하거나 부당한 혜택을 받은 적 없다고 주장했다. 반면 공정위는 SK 임직원이 최 회장의 지분 인수를 돕거나 실트론 ...

      한국경제 | 2024.01.24 18:36 | YONHAP

    • thumbnail
      태영 PF사업장 60곳 구조조정 돌입…'죄수의 딜레마' 시작됐다

      ... ‘옥석 가리기’를 들고 나왔다. 정부가 오는 4월 총선까지 PF 부실을 덮고 갈 것이라던 시장의 예상이 뒤집어진 것이다. 부도에 내몰린 태영건설은 결국 지난달 28일 워크아웃을 신청했다. 당국·채권단 “법정관리는 막자” 정부는 태영건설이 워크아웃을 신청하자 즉시 대응 방안을 내놨다. 금융위원회 고위 관계자는 “워크아웃이냐 법정관리냐의 차이만 있었을 뿐 태영건설을 계기로 부동산 PF 시장 정리가 시작되는 ...

      한국경제 | 2024.01.23 18:20 | 강현우

    • thumbnail
      2주 연장한 HMM 인수 협상...3대 변수는

      ... 시한은 다음달 6일. 당초 23일로 예정됐지만 HMM을 인수하려는 하림 측과 매각 측이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 2주 뒤로 밀린 겁니다. 양측이 가장 큰 이견을 보인 것은 매각 이후 경영 주도권을 누가 갖는지 여부입니다. 하림은 채권단이 보유 지분을 매각하고 나면 영구채만 남아 경영에 손을 떼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채권단은 HMM이 국가 해운산업에 차지하는 역할이 큰 만큼 매각 이후 일정부분 경영 감시가 필요하다고 맞서고 있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더군다나 HMM ...

      한국경제TV | 2024.01.23 17:40

    • thumbnail
      'HMM 매각' 본계약 협상 2주 뒤로

      하림그룹과 산업은행 등 채권단이 추진하고 있는 HMM 매각 본계약 협상 기한이 2주 뒤로 미뤄질 전망이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HMM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하림그룹-JKL파트너스 컨소시엄과 KDB산업은행·한국해양진흥공사 등 매각 측은 HMM 매각을 위한 주주간 계약 협상 시한을 다음달 6일로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당초 채권단은 HMM 주식 3억9879만주(57.9%)를 인수할 우선협상대상자로 하림그룹을 선정하고 협상 시한을 이달 23일로 ...

      한국경제TV | 2024.01.22 18:26

    • thumbnail
      세계 2·5위 '해운동맹' 결성…우군 잃은 HMM, 격랑 속으로

      ... 있던 해운사들이 큰 혼란에 빠졌다”고 우려했다. HMM은 하파그로이드의 탈퇴와 관련해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지만, 새 해운동맹 출범에 따른 여파를 분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HMM 채권단이 하림그룹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지만 본계약 체결까지 아직 일정이 많이 남았다”며 “해운동맹 간 판도 변화에 대처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형규 기자

      한국경제 | 2024.01.18 18:22 | 김형규

    • thumbnail
      [단독] 다보스 끝나자 런던行…김동관, 유럽사업 점검

      ... 석유기업 등 주요 화주의 요청에 적극 대응하는 수주 전략을 펼칠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 화주와 깊은 관계를 맺어야 이들이 배를 지을 조선사로 한화오션을 선택할 가능성이 커지기 때문이다. 한화오션 전신인 대우조선해양은 은행 등 채권단이 대주주였던 터라 이 같은 활동에 한계가 있었다. 한화오션은 영국 방위산업 기업인 밥콕인터내셔널과 잠수함 관련 협력을 강화하는 등 현지 기업과도 깊은 관계를 맺고 있다. 김 부회장은 밥콕 등 유럽 기업과의 협력 관계를 직접 점검할 ...

      한국경제 | 2024.01.18 18:07 | 김형규

    • thumbnail
      HMM 노조 파업 수순에 부산항 물류 차질 우려

      ... 신청했다. 노조는 중노위 조정과 함께 조합원 투표를 거쳐 파업에 들어갈 예정으로 알려졌다. 노조는 우선 사측이 현대중공업에 발주해 다음 달 인수 예정인 1만3천TEU급 새 선박의 출항부터 막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또 채권단이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하림과 매각 본계약을 맺을 경우 파업 범위를 출항과 하역 등 업무 전반으로 확대할 것으로 알려졌다. HMM 해원노조는 인수 우선협상자인 하림 측이 6조4천억원의 인수가격을 써내면서도 자금조달 계획을 명확히 ...

      한국경제 | 2024.01.17 11:15 | YONHAP

    • thumbnail
      [데스크 칼럼] 기업을 살리는 구조조정의 원칙

      ... 대주주의 책임과 고통 분담 2010년 말 선산까지 담보로 내놓고 사재를 출연한 금호아시아나그룹 사례도 지금까지 회자된다. 박삼구 당시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등 오너 일가는 2200억원 규모의 사재 출연 및 지분 포기 각서를 채권단에 제출했다. 이후 금호산업 등 4개사가 워크아웃(기업구조개선작업)을 거쳐 살아남았다. 두 대표적 구조조정 사례를 관통하는 공통점은 하나다. 오너 일가가 자신들의 ‘뼈’를 깎아 기업을 살릴 ‘피’ ...

      한국경제 | 2024.01.16 17:53 | 장창민

    • thumbnail
      "EU '통합 대한항공' 승인"…아시아나 주가 6% 날았다

      ... 됐다”며 대한항공을 항공업 최선호주(톱픽)로 꼽았다.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저비용항공사(LCC) 에어부산도 이날 분리매각 기대에 1.75% 강세였다. 당초 에어부산은 아시아나항공과 통매각 대상이었지만 최근 부산시 등이 주요 채권단인 산업은행에 분리매각을 요구하고 있다. 합병보다 독자 생존이 에어부산 기업 가치 평가에 긍정적일 것이라는 분석이 주가를 밀어올렸다. EU가 지정한 심사 마감 기한이 다음달 14일인 만큼 공식 발표는 이달 말에서 다음달 초 나올 ...

      한국경제 | 2024.01.15 17:47 | 이지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