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29,6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614억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 50억원 더 빼돌린 정황 포착

    ...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수시 검사에서 횡령 직원 A씨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에 대한 매각 계약금 약 70억원 중 50억원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확인하고 이를 전날 검찰에 통보했다. 이 돈은 2012년 대우일렉트로닉스 채권단이 인천 공장 부지 매각과 관련해 받은 계약금이었으며, 당시 계약 무산으로 몰수되면서 우리은행이 관리한 것으로 보인다. 금융당국은 "A씨가 이 돈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긴 뒤 채권단의 요청으로 회수하는 것처럼 문서를 위조해 인출한 것"으로 ...

    한국경제TV | 2022.05.17 19:04

  • thumbnail
    '614억 횡령' 우리은행 직원, 50억 더 빼돌렸다

    ...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수시 검사에서 횡령 직원 A씨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에 대한 매각 계약금 약 70억원 중 50억원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확인하고 이를 전날 검찰에 통보했다. 이 돈은 2012년 대우일렉트로닉스 채권단이 인천 공장 부지 매각과 관련해 받은 계약금이었으며, 당시 계약 무산으로 몰수되면서 우리은행이 관리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이 돈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긴 뒤 채권단의 요청으로 회수하는 것처럼 문서를 위조해 인출한 것으로 금융당국은 ...

    한국경제TV | 2022.05.17 18:59

  • thumbnail
    614억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 50억원 더 빼돌렸나…"정황 포착"

    ...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수시 검사에서 횡령 직원 A씨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에 대한 매각 계약금 약 70억원 중 50억원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확인하고 전날 검찰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 돈은 2012년 대우일렉트로닉스 채권단이 인천 공장 부지 매각과 관련 받은 계약금으로, 당시 계약 무산으로 몰수되면서 우리은행이 관리한 것으로 금감원은 판단했다. A씨는 이 돈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긴 뒤 채권단의 요청으로 회수하는 것처럼 문서를 위조해 인출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22.05.17 18:57 | 이보배

  • thumbnail
    614억원 횡령 우리은행 직원, 50억원 더 빼돌린 정황 포착

    ...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수시 검사에서 횡령 직원 A씨가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인천 공장에 대한 매각 계약금 약 70억원 중 50억원가량을 추가로 횡령한 정황을 확인하고 이를 전날 검찰에 통보했다. 이 돈은 2012년 대우일렉트로닉스 채권단이 인천 공장 부지 매각과 관련해 받은 계약금이었으며, 당시 계약 무산으로 몰수되면서 우리은행이 관리한 것으로 보인다. A씨는 이 돈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긴 뒤 채권단의 요청으로 회수하는 것처럼 문서를 위조해 인출한 것으로 금융당국은 ...

    한국경제 | 2022.05.17 18:26 | YONHAP

  • 신한銀서도 터진 직원 횡령사건

    ... 매각 관련 계약금으로, 당시 계약이 파기되며 별도 계좌에서 관리되고 있었다. 이 계좌를 관리하는 업무를 맡았던 A씨는 2012년 약 200억원을 부동산 신탁회사에 맡긴다며 상부로부터 송금을 승인받은 뒤 몰래 빼돌렸다. 그런데 채권단이 이 자금을 우리은행이 관리 및 집행하는 데 동의한 것은 2013년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정황이 사실이라면 채권단이 자산 운용에 동의하지도 않은 시점에 우리은행이 돈을 굴리려고 한 셈이 된다. A씨가 채권단으로부터 자산 운용에 대한 ...

    한국경제 | 2022.05.16 17:03 | 박상용

  • thumbnail
    우리은행, 채권단 동의없이 이란 엔텍합 계약금 운용하려 했나

    횡령 직원, 2012년 "부동산 신탁 맡긴다"며 상사 승인받고 송금 옛 대우일렉 채권단의 우리은행 자산 관리 동의는 2013년 "채권단 동의없는 신탁 의사결정, 비상식적"…내부통제 비판 다시 불거질듯 614억원 횡령 사태가 발생한 우리은행이 2010년 옛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 주관은행 업무를 보는 과정에서 채권단 동의 없이 돈을 임의로 운용하려 했는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된다. 대우일렉트로닉스 채권단의 돈을 관리하는 업무를 맡았던 우리은행 한 ...

    한국경제 | 2022.05.16 07:05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새주인 후보에 'KG컨소시엄'…다음달 최종 인수자 결정(종합2보)

    ... KG컨소시엄이 쌍방울그룹과 동등한 조건을 다시 제시하면 투자 계약과 인수 예정자 지위는 유지된다. 쌍용차는 다음달 최종 인수 예정자를 선정하고, 7월 초 본계약을 체결한다. 이후 8월 말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받을 예정이다. 관계인 집회에서 채권단의 동의를 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회생채권 등 즉시 변제에 활용할 수 있는 인수대금은 3천억원대로 에디슨모터스의 인수대금과 큰 차이가 없다. 이에 변제율이 채권단이 요구하는 ...

    한국경제 | 2022.05.13 18:23 | YONHAP

  • thumbnail
    새 주인 맞는 쌍용차, 상폐 피했다…"연말까지 개선기간 부여"

    ... 인수예정자로 결정했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KG컨소시엄은 인수대금으로 약 9천억 원을, 쌍방울그룹은 약 8천억 원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쌍용차는 이르면 다음 주 KG컨소시엄과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하고, 이달 말 본입찰에 필요한 매각 공고를 낼 예정이다. 이후 쌍용차는 7월 초 최종 인수예정자와 본계약을 체결하고, 8월 말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받을 계획이다. 문형민기자 mhm94@wowtv.co.kr

    한국경제TV | 2022.05.13 17:50

  • thumbnail
    KG컨소시엄 선정으로 한고비 넘긴 쌍용차 매각…이번엔 회생하나

    ... 선정 당시부터 '새우가 고래를 품는 격'이라는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또 부채와 정상화 금액이 최소 1조5천억원까지 예상되는 쌍용차 인수금액으로 고작 3천억원 가량을 써내 자금 동원력에도 의문에 제기됐다. 결국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채권단 및 노조와 반목을 거듭하다가 지난 3월 인수금액 잔금 2천743억원 납부에 실패했고, 이후 쌍용차는 계약해지 통보 후 스토킹 호스 방식으로 재매각에 나섰다. KG그룹 컨소시엄, 쌍방울그룹, 이엘비앤티가 입찰에 참여한 결과 가장 ...

    한국경제 | 2022.05.13 14:42 | YONHAP

  • thumbnail
    쌍용차 우선인수자에 KG그룹 선정…내달 초 공개입찰 진행 [종합]

    ... 인수 후보가 KG그룹 컨소시엄의 인수조건보다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할 경우 조건부 투자 계약이 해제되고, 최종 인수 예정자가 될 수 있다. 업계에선 그간의 매각 과정을 감안하면 KG그룹 컨소시엄보다 많은 인수금액을 낼 후보가 나올 가능성이 작다고 전망하고 있다. 쌍용차는 7월 초 최종 인수 예정자와 본계약을 체결하고 8월 말 관계인 집회를 열어 회생계획안에 대한 채권단 동의를 받을 예정이다. 노정동 한경닷컴 기자 dong2@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5.13 12:00 | 노정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