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3,0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세영,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 2R 5위…선두와 2타 차(종합)

    ... 달리고 있고, 올해의 선수(176점) 부문과 CME 글로브 레이스(3천400.15점) 1위, 상금은 2위(195만6천415달러)로 코다와 타이틀 경쟁 중이다. 이날 1번 홀부터 경기한 고진영은 14∼15번 홀 연속 버디와 마지막 18번 홀(파4) 버디 등 막판에 힘을 내며 남은 경기의 기대감을 높였다. 유소연(31)과 지은희(35)는 공동 54위(1언더파 139타), 전인지(27)는 공동 66위(이븐파 140타)로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13 14:25 | YONHAP

  • thumbnail
    김세영, LPGA 투어 펠리컨 챔피언십 2R 5위…선두와 2타 차

    ... 달리고 있고, 올해의 선수(176점) 부문과 CME 글로브 레이스(3천400.15점) 1위, 상금은 2위(195만6천415달러)로 코다와 타이틀 경쟁 중이다. 이날 1번 홀부터 경기한 고진영은 14∼15번 홀 연속 버디와 마지막 18번 홀(파4) 버디 등 막판에 힘을 내며 남은 경기의 기대감을 높였다. 유소연(31)과 지은희(35)는 공동 54위(1언더파 139타), 전인지(27)는 공동 66위(이븐파 140타)로 통과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1.13 07:52 | YONHAP

  • thumbnail
    은퇴 경기 나선 김하늘 "나는 골프인, 골프 떠나지는 않는다"

    ... 김하늘의 은퇴 경기 첫날은 순탄치 않았다. 그러나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웃는 얼굴이라 '스마일 퀸'이라는 별명이 붙은 김하늘은 "힘들었다"는 소감에도 환한 미소를 빼놓지 않았다. 그는 "오늘 너무 못 쳤다. 내일 잘 쳐서 ( 통과를 해서) 모레까지 뛰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2년 전부터 은퇴를 고민했다"는 김하늘은 "경기력도 후배들과 겨루기 힘들고, 무엇보다 코스에서 경쟁하는 게 더는 즐겁지 않았다"고 은퇴를 결정한 배경을 밝혔다. 김하늘은 ...

    한국경제 | 2021.11.12 16:07 | YONHAP

  • 부산좋은교육감후보단일화 1차, '하윤수' 승리 

    ... 13.20% 순 ◆…9일 부산시의회에서 부산좋은교육감후보단일화 추진위원회에서 추진한 단일화 후보 1차 오프에서 하윤수 전 부산교대 총장이 1위를 차지했으며, 박종필 전 장학관이 2위를 차지, 최종 결선에 올랐다.[사진=이채열 ... 전 신도고 교사(14.28%)와 박수종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장(13.20%)은 탈락했다. 후보 5명은 1차 오프 통과자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여론조사 결과에 승복하고 최종 단일 후보를 지원하겠다는 서약식을 진행했다. 2위를 ...

    조세일보 | 2021.11.09 21:01

  • thumbnail
    부산교육감 보수단일화 하윤수·박종필 1차 오프 통과(종합)

    다음 달 11∼12일 2차 오프 예정…'깜깜이' 여론조사 비판도 내년 부산교육감 선거를 8개월여 앞두고 진행된 중도보수 진영 단일화 후보가 2명으로 압축됐다. 부산좋은교육감후보단일화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9일 부산시의회에서 ... 전 신도고 교사(14.28%)와 박수종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장(13.20%)은 탈락했다. 후보 5명은 1차 오프 통과자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여론조사 결과에 승복하고 최종 단일 후보를 지원하겠다는 서약식을 진행했다. 애초 ...

    한국경제 | 2021.11.09 14:20 | YONHAP

  • thumbnail
    부산교육감 보수단일화 하윤수·박종필 1차 오프 통과

    ... 부산좋은교육감후보단일화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는 9일 부산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도보수 후보 단일화 1차 통과자는 하윤수 전 부산교대 총장, 박종필 전 부산시교육청 장학관"이라고 밝혔다. 추진위는 지난 6∼7일 ... 전 신도고 교사(14.28%)와 박수종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장(13.20%)은 탈락했다. 후보 5명은 1차 오프 통과자 발표 기자회견에 앞서 여론조사 결과에 승복하고 최종 단일 후보를 지원하겠다는 서약식을 진행했다. 애초 ...

    한국경제 | 2021.11.09 12:12 | YONHAP

  • thumbnail
    최혜진 '작년처럼'…KLPGA 시즌 최종전 12일 개막

    ... 도전한다. 송가은(21)과 홍정민(19)의 신인왕 경쟁도 이 대회에서 마침표를 찍는다. 송가은이 앞서 있지만, 홍정민의 역전 가능성도 열려 있다. 신인왕 포인트는 통과해야 받을 수 있다. 이 대회는 자년까지 이 없었는데, 올해부터 2라운드 30위 밖이면 3라운드에 나올 수 없도록 을 도입해 신인왕 경쟁이 한층 안갯속이다. 상금랭킹 60위 언저리에 걸친 선수들은 벼랑 끝 승부를 펼쳐야 한다. 이 대회 종료 시점 상금랭킹 60위 이내에 살아남지 ...

    한국경제 | 2021.11.09 06:30 | YONHAP

  • thumbnail
    KLPGA투어 3관왕 예약 박민지 "몸은 아파도 포기는 없어요"

    ... 측에 양해를 구하고 쉬었다. 특별한 부상은 아니라서 병원 치료는 받지 않았으나 정상적인 스윙이 힘들었다. 그는 "이들 동안 누워만 있었다"고 말했다. 통증 여파는 1, 2라운드에도 이어졌다. 이틀 동안 이븐파를 쳐 꼴찌로 통과했다. 1타만 더 잃었다면 탈락할 뻔했다. 박민지는 "그래도 대회 포기는 생각도 하지 않는다"고 입술을 깨물었다. 그는 "이제 대회는 하나 남았다. 내가 생각했던 게 있는데 포기할 순 없다"고 말했다. 대상 경쟁을 ...

    한국경제 | 2021.11.07 17:57 | YONHAP

  • thumbnail
    2승에 2년 반 걸렸던 박지영, 2년 10개월 만에 통산 3승(종합)

    ... 3위(9언더파 207타)에 만족했다. 2타를 줄인 김수지(25)는 1타차 2위(10언더파 206타)에 올랐다. 임희정(21)과 장수연(27)도 공동 3위에 합류했다. 임희정은 6개 대회 연속 톱10 행진을 이어갔다. 전날 꼴찌로 통과했던 박민지(23)는 7언더파 65타를 몰아쳐 공동 8위(7언더파 209타)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박민지는 대상을 확정 짓지는 못했지만 9부 능선을 넘었다. 박민지는 시즌 최종전 SK쉴더스·SK 텔레콤 챔피언십에서 10위 ...

    한국경제 | 2021.11.07 17:08 | YONHAP

  • thumbnail
    2승에 2년 반 걸렸던 박지영, 2년 10개월 만에 통산 3승째 달성

    ... 자멸했다. 2타를 줄인 김수지(25)는 1타차 2위(10언더파 206타)에 올랐다. 1오버파 73타를 친 이소미는 공동 3위(9언더파 207타)에 만족했다. 임희정(21)과 장수연(27)도 공동 3위에 합류했다. 전날 꼴찌로 통과했던 박민지(23)는 7언더파 65타를 몰아쳐 공동 8위(7언더파 209타)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박민지는 대상을 확정 짓지는 못했지만 9부 능선을 넘었다. 박민지는 시즌 최종전 SK쉴더스·SK 텔레콤 챔피언십에서 10위 ...

    한국경제 | 2021.11.07 15:5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