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96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열린 이재명' vs '필연 이낙연'…캠프명을 보면 전략이 보인다(종합)

    정세균 '미래경제', 추미애 '촛불 1004', 김두관 '좋은 사람', 박용진 'OK' 여권 대선주자들의 경선캠프가 내부 준비를 마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경선 오프를 통과한 6명의 후보는 모두 국회 근처인 서여의도에 진을 치며 정치적 접근성을 최대로 끌어올렸다. 이 중에서도 일찌감치 명당에 둥지를 튼 '빅3'는 간판이자 얼굴 격인 캠프의 브랜딩을 통해 자신이 최적의 후보임을 앞다퉈 강조하고 있다. 반면 후발주자 3명은 관행 탈피를 통해 ...

    한국경제 | 2021.07.19 21:32 | YONHAP

  • thumbnail
    '열린 이재명' vs '필연 이낙연'…캠프명을 보면 전략이 보인다

    정세균 '미래경제', 추미애 '촛불 1004', 김두관 '좋은 사람' 여권 대선주자들의 경선캠프가 내부 준비를 마치고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경선 오프를 통과한 6명의 후보는 모두 국회 근처인 서여의도에 진을 치며 정치적 접근성을 최대로 끌어올렸다. 이 중에서도 일찌감치 명당에 둥지를 튼 '빅3'는 간판이자 얼굴 격인 캠프의 브랜딩을 통해 자신이 최적의 후보임을 앞다퉈 강조하고 있다. 반면 후발주자 3명은 관행 탈피를 통해 자신만의 색채를 ...

    한국경제 | 2021.07.19 17:18 | YONHAP

  • thumbnail
    상금랭킹 79위의 반란…전예성, KLPGA투어 생애 첫 우승(종합2보)

    ... 지난해 KLPGA투어에 뛰어든 전예성은 전혀 눈에 띄는 선수가 아니었다. 두 번 톱10에 입상했지만, 17차례 대회에서 8차례나 탈락하면서 상금랭킹 61위에 그쳤다. 60위와 56만원 차이로 시드를 잃어 시드전을 다시 치른 끝에 KLPGA투어에 재입성했지만, 올해도 그다지 좋은 성적은 내지 못했다.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9위로 반짝했지만, 이후 5회 연속 탈락을 포함해 12개 대회에서 고작 4번만 통과했다. 이 대회에 앞서 쌓은 상금은 고작 2천939만원에 불과했다. 지난 ...

    한국경제 | 2021.07.18 18:43 | YONHAP

  • thumbnail
    KLPGA '무명 반란' 전예성 "자신감이 우승 이끌었다"

    ... 전예성은 신인이던 지난해 상금랭킹 61위로 시드를 잃었고, 시드전을 치러 복귀한 올해도 이 대회에 앞서 4번밖에 통과하지 못해 상금랭킹 79위로 부진했다. 예상을 깨고 3라운드에서 공동 선두로 나선 데 이어 이날 최종일에도 치열한 우승 각축전에서 살아남아 연장전에서 허다빈(23)을 제친 전예성은 "이 대회 직전 대회에서 탈락하고선 부모님과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자는 큰 목표를 세웠다"고 깜짝 고백했다. 그는 "이번 시즌 들어 아이언을 바꿨다가 ...

    한국경제 | 2021.07.18 18:33 | YONHAP

  • thumbnail
    상금랭킹 79위의 반란…전예성, KLPGA투어 생애 첫 우승(종합)

    ... 지난해 KLPGA투어에 뛰어든 전예성은 전혀 눈에 띄는 선수가 아니었다. 두 번 톱10에 입상했지만, 17차례 대회에서 8차례나 탈락하면서 상금랭킹 61위에 그쳤다. 60위와 50만원 차이로 시드를 잃어 시드전을 다시 치른 끝에 KLPGA투어에 재입성했지만, 올해도 그다지 좋은 성적은 내지 못했다. 개막전 롯데렌터카 여자오픈 9위로 반짝했지만, 이후 5회 연속 탈락을 포함해 12개 대회에서 고작 4번만 통과했다. 이 대회에 앞서 쌓은 상금은 고작 2천939만원에 불과했다. 지난 ...

    한국경제 | 2021.07.18 17:12 | YONHAP

  • thumbnail
    박민지, 3연속 버디로 탈락 위기→공동 20위 '통과'

    ...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 2라운드 잔여경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대세' 박민지(23)가 무서운 집중력으로 탈락 위기에서 벗어났다. 박민지는 17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에서 열린 ... 2위(10언더파 134타)다. 디펜딩 챔피언 박현경(21)도 전날 12개 홀까지 이븐파에 머물러 합계 1언더파로 탈락 위기였지만, 잔여 경기에서 2타를 줄여 중간합계 3언더파 141타를 만들고 통과에 성공했다. 대회는 3라운드는 ...

    한국경제 | 2021.07.17 08:54 | YONHAP

  • thumbnail
    또 디섐보 약 올린 '앙숙' 켑카 "난 드라이버 사랑해"

    ... 소셜미디어(SNS)에 "클럽이 아니라 내 경기력이 망할 수준"이라면서 "클럽 탓을 한 건 정말 프로답지 못했다. 후회한다"고 적으며 논란이 된 발언을 수습했다. 그는 2라운드에서 이븐파를 치고 공동 65위(합계 1오버파 141타)로 을 겨우 통과한 이후 방송 인터뷰는 거절했지만, 일부 기자들 앞에서 "나의 실수였다"며 거듭 반성했다. 디섐보는 "이 순간은 개인적인 성장 과정이 될 것이고, 앞으로는 올바른 일을 하기를 바란다"며 "나는 당시 격렬한 상황에 있었고, ...

    한국경제 | 2021.07.17 08:08 | YONHAP

  • thumbnail
    우스트히즌, 디오픈 이틀 연속 선두…36홀 최소타 기록

    ... 적어내고 중간합계 3언더파 137타로 전날 공동 9위에서 공동 25위로 내려왔다. 브라이슨 디섐보(미국)는 중간합계 1오버파 141타로 (1오버파)을 턱걸이로 통과했다. 올해 PGA 챔피언십에서 최고령 메이저 우승 신기록을 세운 필 미컬슨(미국), 2018년 디오픈 우승자 프란체스코 몰리나리(이탈리아)는 탈락했다. 지난주 유러피언투어 스코티시 오픈에서 우승하며 디오픈 초대장을 받은 교포 이민우(호주)도 을 넘지 못했다. 한편, 공동...

    한국경제 | 2021.07.17 06:44 | YONHAP

  • thumbnail
    최고령 메이저 챔피언 미컬슨, 디오픈 1R 80타 수모

    ... 두 번째로 나쁜 스코어다. 메이저대회 1라운드만 치면 최악의 성적이다. 미컬슨은 PGA챔피언십 우승이라는 빛나는 성과를 올린 이후 성적이 신통치 않다. 4차례 대회에서 출전해 한번은 탈락했고 나머지 3차례 대회에서는 공동 61위가 최고 순위였다. 2라운드에서 극적인 반전을 이루지 못하면 미컬슨은 2019년에 이어 2회 연속 디오픈에서 통과하지 못한다. 미컬슨은 2013년 디오픈을 제패했고 2016년에는 준우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16 07:12 | YONHAP

  • thumbnail
    샷 정확도 높인 KLPGA '장타왕' 이승연, 스윙 고치고 부활 나래(종합)

    ... 초라한 성적에 그쳤다. 2019년 우승이 없었다면 시드를 지킬 수도 없었을 만큼 경기력이 바닥이었다. 지난해 그는 평균타수가 81위(73.5타)까지 떨어졌다. 올해도 이승연의 경기력은 신통치 않았다. 13차례 대회에서 4차례나 통과하지 못했고 톱10은 단 한 번뿐, 하위권을 맴돌았다. 이승연은 15일 경기도 양주시 레이크우드 컨트리클럽 산길·숲길 코스(파72)에서 열린 KLPGA투어 에버콜라겐 퀸즈크라운(총상금 8억원) 1라운드에서 버디 8개를 쓸어 ...

    한국경제 | 2021.07.15 18:5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