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901-2910 / 3,3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LPGA Q스쿨] 손세희 등 공동 22위

    ... 내려 앉았다. 공동 15위였던 전설안과 조아람도 2오버파의 부진으로 1오버파 145타 공동 22위로 처졌다. 이밖에 채하나(고려대)는 3오버파 147타로 공동 44위, 김하나(23)는 4오버파 148타로 공동 57위에 자리해 통과의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일본의 신예 미야자토 아이는 이틀째 언더파 타수를 기록하며 9언더파 135타로 단독 선두로 나섰고 리 앤 워커-쿠퍼(미국)가 3타 뒤진 6언더파 138타로 2위에 올랐다. 첫날 미야자토와 어깨를 나란히 ...

    연합뉴스 | 2005.12.02 00:00

  • thumbnail
    그린 살피는 위성미

    '1천만달러의 소녀' 위성미(16.나이키골프)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의 벽을 넘지 못했다. 위성미는 25일 일본 고치현 구로시오골프장(파72.7천270야드)에서 열린 JGTO 카시오월드오픈(총상금 1억4천만엔) 2라운드에서 3오버파 75타를 쳐 합계 4오버파 148타로 통과에 실패했다. 사진은 위성미(16.미셸 위)가 2라운드 9번홀에서 그린을 살피고 있는 모습.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11.25 14:47

  • thumbnail
    [일본골프] 위성미, 통과 실패

    ... 1억4천만엔) 2라운드에서 버디 3개를 뽑아냈지만 보기 6개를 쏟아낸 끝에 3오버파 75타를 쳐 합계 4오버파 148타로 통과에 실패했다. 98명 가운데 공동68위에 그친 위성미는 공동선두 그룹과 9타차로 뒤져 힘과 기량에서 현격한 ... 내려 앉았다. 9번홀(파4) 그린 미스에 이어 다시 1타를 잃었지만 곧바로 10번홀(파5) 버디로 만회한 덕에 예상 타수인 2오버파에 턱걸이한 위성미는 이후 안정 위주로 경기를 풀어나갔다. 하지만 살얼음판을 걷는 팽팽한 긴장감에 ...

    연합뉴스 | 2005.11.25 00:00

  • thumbnail
    [일본골프] 위성미, 첫날 중위권... 통과에 청신호

    '1천만 달러의 소녀' 위성미(16.나이키골프)가 일본프로골프투어(JGTO) 카시오월드오픈(총상금 1억4천만엔)에서 통과에 푸른 신호등을 켰다. 위성미는 24일 일본 고치현 구로시오골프장(파72.7천270야드)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2개를 잡아내고 보기 3개를 곁들여 1오버파 73타를 쳤다. 당초 장담한 대로 언더파 스코어를 내는 데는 실패했지만 위성미는 무난하게 첫날을 마쳐 통과 가능성을 높였다. 위성미는 2라운드에서 이븐파 ...

    연합뉴스 | 2005.11.24 00:00

  • [일본프로골프] '비운의 골퍼' 듀발, 부활하나

    ... 80위(83만달러)로 추락한 듀발은 2003년부터는 아예 형편없는 선수로 전락했다. 20차례 대회에 출전했지만 오프가 무려 16차례에 이르렀고 상금랭킹은 바닥에서 세는 게 빠른 211위. 몸이 아프다며 9차례 밖에 출전하지 ... 받으면서 절치부심, 재기를 준비한 끝에 다시 모습을 드러낸 올해 성적도 신통치 않았다. 20차례나 대회에 출전해 통과는 단 한번. 상금은 7천630달러에 불과해 '이제 듀발은 끝났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진단이었다. 이번 ...

    연합뉴스 | 2005.11.17 00:00

  • [일본프로골프] 듀발, 부활의 날갯짓

    ... 올랐고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13승을 거둔 듀발은 2002년 시즌을 우승없이 보낸 뒤 2003년에는 고작 네 차례 통과, 상금랭킹 211위로 추락한데 이어 작년에는 부상을 이유로 아홉 경기밖에 출전하지 않으면서 통과 세 차례라는 이해하기 어려운 슬럼프에 빠져 들었다. 재기를 위해 몸부림치던 듀발은 올해도 20차례나 대회에 출전했지만 19차례 오프를 당하며 단돈 7천630달러를 벌어들이는데 그쳐 '선수 생명이 끝났다'는 평가를 받아왔다. 그러나 듀발의 샷은 우즈와 ...

    연합뉴스 | 2005.11.17 00:00

  • 12세 美 소녀 LPGA 투어 출전

    ... 뛰는 것을 보시려고 어머니는 그때까지 살아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다코다의 아버지 마이크 다우드는 "아내는 매일 매일 죽음과 싸우고 있다"면서 "딸이 LPGA 무대에 서는 것을 꼭 보고 싶어할 것"이라고 아내의 투병의지를 북돋을 수 있는 기회라고 반겼다. 한편 지난해 플로리다 A클래스 고교대회에서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다코다는 LPGA 투어 대회에서는 통과조차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서울=연합뉴스) 권 훈 기자 khoon@yna.co.kr

    연합뉴스 | 2005.11.10 00:00

  • [PGA 결산] 우즈 부활 … 최경주는 강호 입지 굳혀

    ... 걸린 월드골프챔피언십시리즈(NEC인비테이셔널, 아멕스챔피언십)였다. 이들 4개 대회 우승 상금이 512만달러에 이르러 우즈가 벌어들인 시즌 상금 1천62만달러의 절반을 차지했다. 다만 7년 동안 이어져온 142개 대회 연속 통과라는 대기록이 중단된 것은 옥에 티였다. 이런 우즈의 부활 속에서도 싱, 필 미켈슨(미국)의 분전도 눈부셨다. 싱은 비록 세계 1위 자리와 2년간 지켰던 상금왕을 우즈에게 다시 빼앗겼지만 4승을 올리면서 상금랭킹 2위에 올라 ...

    연합뉴스 | 2005.11.07 00:00

  • [PGA] 최경주 기권..나상욱 통과

    ... 부진했던 최경주는 이날 10번홀(파4)에서 출발, 13번홀(파3)까지 보기 1개, 더블보기 1개를 범해 사실상 통과가 어려운 상황이었다. 상금랭킹 37위인 최경주는 이로써 이번 대회에서 순위를 끌어올리는 데 실패, 랭킹 30위까지만 ... 동안 버디 1개, 보기 2개에 그쳤지만 1,2번홀에서 연속 버디를 사냥한 데 이어 나머지 홀을 보기 1개로 막아 기준선인 2오버파를 넘어설 수 있었다. 5언더파 66타를 몰아쳐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를 기록한 스티브 로워리(미국)가 ...

    연합뉴스 | 2005.10.29 00:00

  • [PGA] 최경주, 부진한 출발

    ... 1개, 보기 4개를 기록해 8오버파, 79타로 부진했다. 이 대회에서 톱5안에 들어야 상금랭킹 30위 이내로 진입, 다음달 4일 열리는 PGA 투어 최종전인 투어챔피언십에 나갈 수 있는 최경주는 최하위인 공동 128위로 밀려 나 통과를 걱정해야할 위기에 놓였다. 2002년 이 대회에서 우승컵을 안았던 최경주는 지난 3일 끝난 크라이슬러클래식에서 우승한 여세를 몰아 좋은 성적을 기대했지만 이날 경기에서는 평균 퍼터수 2.0개, 그린 안착률 44.4%를 기록하며 ...

    연합뉴스 | 2005.10.28 00:00